a

 

 

 

 

 

 

 

 

 

 

 

 

 

 

 

 

 

 

 

 

 

(렌과 스팀피 쇼!)

<렌과 스팀피>는 90년대 초에서 말기에 이르기까지 유명 애니메이션 채널인 '닉 켈로디언'에서 제작하고 방영하였던

'아동용' 애니메이션입니다. 사실 이 애니메이션에 대해 논하자면 그리 길게 말할 것 까지는 없습니다. 간단히 말해서,

이 애니메이션은 미쳤습니다. 화면이 미쳤으며 각본이 미쳤고, 캐릭터들도 미쳤으며 연기하는 성우들의 목소리에서는

광기가 번뜩입니다.

 

 

(꼭 대단한 것을 해내고 말겠어!)

오늘날 다시 봐도 <렌과 스팀피>는 아이들이 볼만한 물건이 되지 못합니다. 요즘에야 아이들이 조숙해져서 이런 애니메

이션을 봐도 영 시큰둥할지도 모르겠지만 90년대에 방영된 물건임을 고려해보면 좀 무서울 정도입니다. 물론 <톰과 제리>

와 같은 애니메이션을 보면 아이들이 보기에 무리가 갈정도의 과도한 폭력성이 드러나긴 하지만, 이 애니메이션의 무서움은

<톰과 제리>의 폭력성에 비할바가 아닙니다. <톰과 제리>의 폭력성이 단지 슬랩스틱 코메디 특유의 재미를 살리려고

했다는 변명을 덧붙일수도 있겠지만 이 만화는 그런 것도 없이 그냥 미쳐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을 웃기기 위해 캐릭터들은

모두가 미쳐있고 또한 육체와 정신을 인정사정 없이 망가뜨려 버립니다. 슬랩스틱 코메디의 일종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이미 그 한도를 어느정도 넘고 있습니다.

 

 

 

(세뇌 장치에 의해 통제당하는 렌)

주인공은 신경질적이고 추잡하며 과격한 성격의 치와와인 '렌'과 덜떨어졌지만 쾌활하고 순수한 고양이 '스팀피'입니다. 이

두명의 콤비는 오만가지 기행과 정신 세계로 시청자들의 정신을 공격합니다. 이들이 내뿜어내는 순수한 광기와 에너지는

사람들로 하여금 별 생각없이 웃고 떠들고 즐기게 만듭니다. 애니메이션이 주는 자극 그 자체가 바로 이 애니메이션의 존재

가치라고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신명나는 춤사위)

이전에도 단순한 자극 자체가 재미가 되는 애니메이션이나 영화, 소설 등은 충분히 존재해왔지만 <렌과 스팀피>는 그 판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정신나가고 신나는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있어 여러 가지 새로운

기법과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는 닉 켈로디언에서 이 작품의 후속작격으로 제작한 <스폰지밥>에서도 사용되었던

것들이 많습니다. 특히 그 대표적인 것이 평소에는 평범한 화풍으로 극을 전개하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혐오스러운 느낌을

자아내는 클로즈업 장면이 튀어나온 다거나, 일부러 캐릭터들을 바보나 미치광이로 만들기 위해 의미를 알 수 없는 음악들을

삽입하는 등 입니다.(대개 음악이 고전풍이 경우가 많습니다.)

 

 

 

(대단원의 복수. 마지막에는 대개 스팀피에게 골탕먹거나 피해를 입은 렌이 분노의 보복을 하는 것으로 끝이 납니다.)

이 애니메이션 자체를 그냥 보고 있자면 단순히 자극적이고 병맛스러운 작화와 내용, 분위기 따위로 사람들을 아무 생각없이

피식 웃게만드는 저질적인 개그 프로그램으로 볼수도 있습니다. 이 말이 비록 틀린 것은 아니지만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방법으로

사람들에게 강렬한 인상과 재미를 준다는 점에서는 분명 주목할 점이 있습니다. 다시 말하자면 이 만화는 '병맛류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패러다임이자 혁명이었습니다. 어차피 캐릭터와 내용이 미친 짓으로 사람을 웃길 컨셉이라면 시청자들도 모두 미치게

만들어 보자는 그 막나가는 취지야말로 이 애니메이션의 진정한 정신일 것입니다.



 

- 그 외에

 

* 앞에서도 설명했듯이 이 애니메이션의 정시나간 컨셉은 <스폰지밥>이 이어나갔습니다. 물론 꽤 순화된 편입니다.

 

* 최근 몇년동안 유행했던 소위 '병맛류' 만화들도 이런 애니메이션과 비슷한 컨셉일 겁니다.

 

* 이 애니메이션은 극중 유난히 클래식 음악들을 많이 사용합니다. '위풍당당 행진곡'이라던가 '토카타와 푸가' , '사탕인형의 춤' 등...

  후속작 격인 <스폰지밥>에서도 가끔 나오는 편이지만 <렌과 스팀피>는 거의 두세편에 한편 꼴로 자주 쓰는 것 같습니다.

 

 *과거에 국내에서 재능TV에서 더빙해서 방영했다고 들었는데 정말인지 모르겠습니다.

 *최근 2000년대 들어서는 선정성과 폭력성이 가미된 성인판도 따로 나왔습니다. 그러나 원판 만큼의 재미는 느끼기 힘들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79429
181 [책]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7] [10] 곽재식 2011.01.25 4804
180 [영화] 살수호접몽 (殺手蝴蝶夢, My Heart Is that Eternal Rose, 1989) [2] [4] 곽재식 2011.01.24 5623
179 [영화] 누가 어린이를 죽일 수 있단 말인가? Who Can Kill a Child? <유로호러-지알로 콜렉션> [3] [17] Q 2011.01.24 6564
178 [애니메이션, 만화책] 방랑소년 - 여자아이가 되고싶어하는 소년의 이야기 - 등장인물열전과 1화 이전의 이야기들 [2] Ylice 2011.01.23 9967
177 [영화] 영웅호한 (英雄好漢, Tragic Hero, 1987) - 강호정 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2] [2] 곽재식 2011.01.21 3470
176 [영화] 악마와 함께 말을 달려라 (Ride with the Devil, 1999) [2] [182] oldies 2011.01.21 5173
175 [영화] 성항기병3 홍콩탈출 (省港旗兵第三集 香港脫出, Long Arm of the Law 3: Escape from Hong Kong, 1989) [1] 곽재식 2011.01.18 3887
174 [영화]여곡성(女哭聲, Woman's Wail 1986) [6] [31] 원한의 거리 2011.01.17 6863
173 [영화] 죠지왕의 광기 (1994, 니콜라스 하이트너) [5] [10] august 2011.01.17 4238
172 [영화] 전망 좋은 방 A Room with a View (1985, 제임스 아이보리) [2] august 2011.01.17 5125
171 [영화] 모리스 Maurice (1987, 제임스 아이보리) [1] [18] august 2011.01.17 4667
170 [영화] 영웅투혼 (강호룡호투, 江湖龍虎鬪, Flaming Brothers, 1987) [1] 곽재식 2011.01.14 3139
169 [영화] 표범의 발자취 (Track of the Cat, 1954) : 사냥꾼의 집 [2] [21] oldies 2011.01.14 3863
168 [영화] 용호풍운 (龍虎風雲, City on Fire, 1987, 미스터 갱) [2] 곽재식 2011.01.11 3386
» [애니메이션] 렌과 스팀피(The Ren and Stimpy Show) [3] [16] 원한의 거리 2011.01.08 6031
166 [영화] 2010년, 각별히 기억에 남는 영화 [4] [201] oldies 2011.01.08 11089
165 [영화] 파이터, The Fighter [9] 가시돋힌혀 2011.01.08 5206
164 [영화]마론 브란도의 Burn [2] [13] 무비스타 2011.01.07 3800
163 [영화]Un Homme et Une Femme [13] 무비스타 2011.01.07 3186
162 [영화] 라스트 갓파더 [4] [9] 곽재식 2011.01.04 71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