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도 아마 1차 대전 이전의 좋았던 시절이 배경이 아닌가 합니다. 영화를 보기 전에 전망 좋은 방이라는 제목이 어떻게 정해진 건지 궁금했어요. 전망 좋은 방, 마당 깊은 집, 뭔가 사연이 있을 것 같은 제목들이지 않나요. 근데 그냥 전망이 좋은 방과, 마당이 깊은 집을 말하는 것이더라구요.

루시는 나이든 친척 어른인 샬롯과 이탈리아 여행 중인데, 예약한 하숙집의 방이 전망이 좋지 않다고 심난해해요. 식사 시간에 이 얘기를 들은 오지랖넓은 앞방 신사가 자기 방과 바꾸어준다고 하면서 그 신사의 아들인 조지와 알게 됩니다.
그리고 줄거리를 죽 적자면 조지와 조금씩 친해지고, 조지가 루시에게 키스 하는 것을 본 샬롯은 큰일났다며 성화를 해서 루시는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책을 좋아하는 공통점이 있는 세실과 약혼을 해요. 근데 어쩌다가 조지와 조지의 아버지가 그 동네로 이사를 옵니다. 조지는 루시에게 구애하면서 세실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훌륭한 미술품이나 책을 갖고 싶어하는 것처럼 당신을 소유하고 싶어할 뿐이라고 지적합니다. 그 얘기에 공감한 루시는 파혼을 해요. 이 전에 루시와 세실의 (화해할 수 없는)차이점을 보여주는 테니스 에피소드라든가 연못 에피소드 같은 것이 끼어들죠. 그리고 루시는 주변에서 수근거릴 것이 지겨워져서 그리스로 여행할 궁리를 합니다. 배경이며 옷차림은 넋을 잃을 만 하고 분위기는 참 차분하고 우아한데 감정선이 난데없고 급작스러워서 좀 정신이 없었어요.
화면은 예쁘고 우아하고 반짝거리고, 그리고 아름다운 꿈같은 해피엔딩입니다. 어어어어, 하며 보긴 했지만 좋았어요.

+
근데 아무리 해도 조지의 두 번의 행동은 성추행아닌가요-_-a 루시도 처음엔 불쾌하게 생각했는데 나중에 결국 연애가 시작되어 그냥 넘어간 듯. 

++ (나중에 추가)

다시 보니 좀 애매하네요. 루시가 자기는 모욕당했다고 말했고 상황도 급작스러워서 이렇게 생각했는데, 처음에 둘 다 호감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구요. 루시가 이 얘기를 한 것은 자기 얘기를 작가에게 한 것에 대해 샬롯에게 따지기 위해서였으니까요. 음 참 이런 건 늘 애매한 상황이에요. 발뺌을 하자면 본인만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은.

환영받지 못하는 나이든 친척 어른으로 나오는 샬롯은 맥고나걸 교수였습니다+_+

+
세실은 루시네 집에 머무르고 있던데 무슨 관계일까요. 사실 세실도 조지도 둘 다 괴짜긴 해요.
+
루퍼트 그레이브스는 루시와 사이좋은 남매지간으로 나옵니다. 정말 사이 좋아 보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79478
184 [영화] 그린 호넷 (The Green Hornet, 2011) [3] [1] 곽재식 2011.01.29 3889
183 [미드] E.R 15시즌 [1] 브랫 2011.01.29 6667
182 [TV] 미디엄(Medium) 국내 방영제- 고스트 앤 크라임 [6] [1] 꽃과 바람 2011.01.27 4327
181 [책]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7] [10] 곽재식 2011.01.25 4804
180 [영화] 살수호접몽 (殺手蝴蝶夢, My Heart Is that Eternal Rose, 1989) [2] [4] 곽재식 2011.01.24 5627
179 [영화] 누가 어린이를 죽일 수 있단 말인가? Who Can Kill a Child? <유로호러-지알로 콜렉션> [3] [17] Q 2011.01.24 6582
178 [애니메이션, 만화책] 방랑소년 - 여자아이가 되고싶어하는 소년의 이야기 - 등장인물열전과 1화 이전의 이야기들 [2] Ylice 2011.01.23 9971
177 [영화] 영웅호한 (英雄好漢, Tragic Hero, 1987) - 강호정 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2] [2] 곽재식 2011.01.21 3480
176 [영화] 악마와 함께 말을 달려라 (Ride with the Devil, 1999) [2] [182] oldies 2011.01.21 5175
175 [영화] 성항기병3 홍콩탈출 (省港旗兵第三集 香港脫出, Long Arm of the Law 3: Escape from Hong Kong, 1989) [1] 곽재식 2011.01.18 3887
174 [영화]여곡성(女哭聲, Woman's Wail 1986) [6] [31] 원한의 거리 2011.01.17 6863
173 [영화] 죠지왕의 광기 (1994, 니콜라스 하이트너) [5] [10] august 2011.01.17 4241
» [영화] 전망 좋은 방 A Room with a View (1985, 제임스 아이보리) [2] august 2011.01.17 5131
171 [영화] 모리스 Maurice (1987, 제임스 아이보리) [1] [18] august 2011.01.17 4668
170 [영화] 영웅투혼 (강호룡호투, 江湖龍虎鬪, Flaming Brothers, 1987) [1] 곽재식 2011.01.14 3139
169 [영화] 표범의 발자취 (Track of the Cat, 1954) : 사냥꾼의 집 [2] [21] oldies 2011.01.14 3881
168 [영화] 용호풍운 (龍虎風雲, City on Fire, 1987, 미스터 갱) [2] 곽재식 2011.01.11 3392
167 [애니메이션] 렌과 스팀피(The Ren and Stimpy Show) [3] [16] 원한의 거리 2011.01.08 6049
166 [영화] 2010년, 각별히 기억에 남는 영화 [4] [201] oldies 2011.01.08 11098
165 [영화] 파이터, The Fighter [9] 가시돋힌혀 2011.01.08 5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