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가 우주로 진출한 이래 수백년... 인류는 은하제국과 자유행성동맹의 두 세력으로 양분되었다.
썩고 부패한 민주주의 국가인 자유행성동맹 VS 이상적인 군주가 등극한 전제주의 국가 은하제국...
이 두 세력의 싸움이 전설과 역사를 수놓는다.

 

(메인에 썼다가, 왠지 좀 아쉬워서 옮겨와 봅니다^^; 내용도 조금 추가하구요. 각 인물의 대사는 원작 소설과 아니메판의 대사를 섞은 것 입니다.)

 




 양 웬리 (자유행성동맹군 원수, 양 함대 총사령관)

- 정치부패란 것은 정치가가 뇌물을 받는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그 정치인 개인의 부패에 지나지
않는다. 정치가가 뇌물을 먹어도, 시민이나 언론이 그것을 비판할 수 없는 상태야말로 정치부패라 하는 것이다.

 

- 인류 사회의 사상엔 두가지 피상적인 조류가 있어.  사람의 생명 이상의 가치가 있는 무언가가 있다는 설과,

사람의 생명에 비할 것은 없다는 설이지. 사람들은 전쟁을 시작할 땐 전자를 이유로 삼고, 싸움을 그만둘 땐 후자를

구실로 삼지. 그것을 몇백년, 몇천년 반복해왔단 말이야. ...아니, 인류전체는 아무래도 좋아.  나는 지금까지 내가

전장에서 흘리게 했던 피의 양에 값할 만한 무언가를 할 수 있을까.


- 전제정치가 변혁을 이끌기에는 효율적이기 그지없는 체제인데 반해, 민주주의는 멀리 돌아서 가지. 그리고 그
우회에 질린 민중들은 언제나 말하지. 위대한 정치가에게 거대한 권한을 주어 개혁을 추진시키라고. 민중은
언제나 전제자를 원하고 있었던게 아닐까? 그리고 그들은 지금 그 이상적 전제군주를 만난 것인지도 몰라.
그 황금우상과 비교하면 민주주의란 빛바랜 청동우상에 지나지 않을까? ...아냐, 아니지. 우리는 군인이다.
그리고 민주공화제도란건 종종 총구끝에서 태어나지. 하지만 군사력은 민주정치를 낳고서 그 공적을 자랑하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 그건 불공정한게 아니야. 왜냐하면 민주주의는 힘있는 자의 희생에야말로 그 진수가
있기 때문이다. 강자의 희생을 법률과 규범으로 제도화시킨 것이 민주주의야. 그리고 군대야말로 희생이 더욱
필요해. 자신들을 기본적으로 부정하는 정치체제를 위해 싸운다, 그런 모순된 구조를 민주주의의 군대는 수용
하지 않으면 안된다. 군대가 정부에 요구할 수 있는건 다만 '연금과 유급휴가를 내놔라'정도야. 즉 노동자로서의
권리 그 이상은 결코 용납되지않아.

- 말로는 전할 수 없는 것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것은 말을 충분히 사용한 자만이 할 수 있는 얘기야. 말이란
마음이라는 바다에 떠있는 빙산의 일각과도 같은거야. 수면 위에 드러난 부분은 작지만, 그것을 통해 수면아래에
존재하는 커다란 것을 지각하거나 느낄 수 있지. 말을 소중히 사용하거라. 그렇게 하면 그냥 침묵해있는 것 보다
더 많은 것을 정확하게 전할 수 있으니까.

- 무언가를 증오할 수 없는 인간은, 무언가를 사랑할 수 도 없다. 사랑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얘기는
일부 종교에서나 떠드는 말일 뿐이지. 그런 종교일 수록 흔히 내세에 대해 말하곤 하지만, 또한 내세를 말하는
종교일 수록 현재의 삶을 가치절하하고 자신이나 타인의 생명을 대수롭지않게 취급하는 경향으로 이어지는 경우를
역사속에서 흔히 볼 수 있지.


 

 

제시카 에드워즈 (자유행성동맹 진보당 의원)

- 당신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제 약혼자는 조국을 지키기위해 전장에 나갔다가 지금은 이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위원장님, 당신은 어디에 있습니까? 전사를 찬미하는 당신은 어디에 있습니까? 당신의 가족은
어디에 있습니까? 저는 약혼자를 희생의 제단에 바쳤습니다. 그런데 국민의 희생을 강조하는 당신의 가족은
어디에 있습니까? 당신의 연설은 그럴듯하게 들리지만, 당신 스스로 그것을 실천하고 있습니까?


 

 

라인하르트 폰 로엔그람 (신 은하제국 로엔그람왕조 초대황제)

- 민주공화제도는 인민이 자유의지로 자신들의 제도와 정신을 팔아넘기는 체제인가?

- 싸움에 앞서 전군에게 다시 말해두겠다. 과거의 제국왕조가 어떠했건, 로엔그람 왕조가 있는한 은하제국군의
군대에선 황제가 반드시 진두에 선다! 짐의 아들도 물론이다. 로엔그람 왕조의 황제는 병사들의 등 뒤에 숨어
안전한 궁궐에서 전쟁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다! 경들에게 서약한다. 비겁한 자가 로엔그람 왕조에서 지존의
자리에 앉는 일은 절대 없으리라고!


 

 

알렉산더 뷰코크 (자유행성동맹 우주군 총사령관)

- 라인하르트황제 폐하. 나는 당신의 재능과 기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만약 손자를 골라 가질 수 있는
선택권이 있다면, 당신같은 인물을 가지고 싶을 정도다. 하지만 당신의 신하는 될 수 없다. 양 웬리도
당신의 친구는 될 수 있으나 역시 신하는 될 수 없다. 타인의 일이지만 보장할 수 있다. 왜냐하면, 조금
무게 잡아서 말하자면 민주주의는 대등한 친구를 만드는 사상이지 군주와 신하를 만드는 사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는 좋은 친구를 갖고싶고, 누군가에 대해 좋은 친구가 되고싶다. 하지만 좋은 주군이나 좋은
신하는 원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나와 당신은 같은 깃발을 받드는 것이 불가능했던 것이다. 호의에는
감사하나 이제와서 당신에게 이런 늙은 몸은 필요치 않을 것이다.

 

 

어느 테러리스트 (원래는 은하제국의 평범한 주민)

- 전쟁을 빨리 끝낼 수 있다는 이유로 비전투원을 대량학살해도 된다는 법이 있나? 네 놈들 권력자들은
언제나 그렇다! 다수를 구하기위해 어쩔 수 없이 소수를 희생시켰다고, 그렇게 자신들을 정당화시키지.
하지만 그 희생당한 소수 안에 네 놈들 자신이나 네 놈들의 부모형제가 들어있던 적이 한번이라도 있었나?!


 

 

애드리안 루빈스키 (페잔 자치령주. 지구교 후원자)

- 수천년도 더 전의 이야기지만 옛날의 기독교는 최고권력자를 종교적으로 세뇌시킴으로서 고대 로마제국을
가로채는데 성공했지. 그 이후 기독교가 얼마만큼 악랄하게 다른 종교를 탄압하고 절멸시켰는지 상상할 수
조차 없을 정도야. 그 결과 하나의 제국만이 아니라 문명 그 자체를 지배하게 되었지. 하여튼 그것보다 더
효율적인 침략은 전무후무한 일이었어. 정신을 통한 지배란 얼마나 무시무시한 것인가. 나는 바로 그와 같은
것을 재현코자하는 것이지.

 

 

빌리발트 요아힘 폰 메르카츠 (양 함대 객원참모. 제국의 망명자)

- 나는 지금까지 몇번이나 생각했었다. 3년전 그 때, 라인라르트 폰 로엔그람에게 졌을 때 죽었던 편이
좋았을지도 모른다고.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생각치 않는다. 60살이 되도록, 나는 실패를 두려워하는
삶을 살아왔다. 허나 그렇지 않은 삶의 방식도 있다는 것을 겨우 알게되었어. 그것을 가르쳐준 이들에게
빚이든 은혜든 갚지않으면 안돼.

 

 

더스티 아텐보로 (양 함대 분함대지휘관)

- TV의 3류 드라마라면 시청자들의 요구로 죽을 인물도 되살아나지. 하지만 우리가 사는 세상은 그렇게 자기
편한대로 돌아가는 세상이 아니야. 잃은 목숨은 절대 돌아오지 않아. 그만큼 생명이란것이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존재인 세상에 살고있단 말이야.

 

 

율리안 민츠 (양 함대 참모. 이후 이젤론 민주공화국 총사령관. 양 웬리의 후계자)

- 우리는 확실히 변경에 있어. 허나 그것은 은하제국의 변경인 것도 그렇다고 자유행성동맹의 변경인 것도 아니야.
인류사회 전체의 변경이야. 그곳은 전 우주에서 황제 라인하르트를 충성의 대상으로 하지않는 자들의 유일한 보금
자리. 압도적 다수에 눌린 이단자들의 성지. 그런 곳은 변경에 밖에 존재하지 못해. 그래서 나는 변경에 있는 것을
긍지로 생각해. 변경이란, 시대를 여는 지평선에 가장 가까운 곳이니까.

- 시민의 권리보다 국가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정치체제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불행하게 만들었는지, 사람들이 과거
의 역사를 통해 제대로 배웠더라면 이 정도의 희생을 치르진 않았을거야. 정치는, 그것을 얕보는 자에게 반드시 복수
하는 법이야.



 

제법 된 작품이지만, 아직도 박통독재시절이 좋았다말하며 그 딸을 지지하는 양반들이 넘치고 정치와 언론의 민주화
수준은 시간을 역행하고 있는 이 나라의 현재를 놓고 볼 때, 갈수록 오히려 생각할거리를 많이 던져주는 작품입니다.
양 웬리의 '강자의 희생을 법률과 규범으로 제도화시킨 것이 민주주의'라는 말과, 근저에 조선찌라시 1면에 실린 가카의
'힘있고 가진 쪽이 따뜻한 마음을'이라는 말 사이에 얼마만큼의 거리가 있나를 생각하면 깝깝해집니다. 뭐, 우리 사는
사회가 민주주의 사회가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라 그런거니, 그런 일로 새삼 깝깝해하는건 감정낭비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여튼 이 작품속에서 정치인들이 어떻게 제 한 몸을 보신하며 나라를 말아먹는지, 권력과 언론이 어떻게 야합하여 여론을
호도하고 민중을 우둔하게 몰아가는지, 그런 사회 속에서 한 개인이나 집단이 어떻게 희생을 당하고 의미없이 뭍혀가는지에
관한 묘사들을 보고있으면 너무나도 심한 기시감에 한숨이 나올 정도입니다. 요즘 같은 시기에 되새겨볼 가치가 큰 작품이에요.

제가 생각할 적에 은영전에 모자란 부분이 있다면, 그것은 다음의 세가지 정도입니다.
하나는 라인하르트의 외모에 대한 묘사를 시작으로, 몇몇 부분에 있어 반복적인 묘사가 제법 많다는 겁니다. '필요적절'의 수준을 다소

넘어섰지요. 작가의 취향인지 동인녀들을 겨냥한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ㅎ
두번째는, 이건 작품을 어떤 관점으로 보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습니다만 영웅지향적으로 흘러가는 전개를 꼽을 수 있겠습니다. 일본인들

정서로 봤을 때는 이런 전개에 전혀 거부감이 없겠지요. 하지만 우리는 국민 하나하나가 제 잘난 맛에 사는 대한민국 사람인지라, 저런

전개에 동의 못하는 사람도 있을겁니다.ㅎ 이것은 이른바 민중사관이냐 영웅사관이냐 하는 역사관의 차이로 직결되는데, 이건 어느쪽을

취하느냐의 문제이지 옳고그름의 문제는 아니겠죠. 거기다 작품제목이 '영웅전설'아닙니까?ㅎ 영웅이 부각된다고 딴지걸기엔 번지수가

조금 틀리겠지요.
마지막 하나는, 다름아닌 장르소설로서의 묘사의 불균형입니다. 정치나 이념에 관한 치열한 전개가 이어지는 훌륭한 역사소설인데 반해,  SF소설

로서의 설정과 묘사는 통상의 하드SF수준에 훨씬 못미치며 밀리터리물의 관점으로봐도 전략/전술의 묘사가 다소 단순한 구석이 있습니다(전략

묘사가 전술묘사보다는 양호). 하지만 워낙 방대한 작품이라, 그런 묘사 하나하나까지 이론에 맞춰 쓰려면 작가가 천재거나 아니면 다른 전문가

들의 감수가 상당량 필요했겠지요. 뭐, 우주를 배경으로하는 대규모 함대전이면서도 그 묘사가 병사들 도열시켜 놓고 총들고 빵야빵야하는 18, 19

세기 서양의 총병전투 방식인건 작가의 의도이기도 한데다 그 나름의 맛도 있지요.ㅎ

단점을 쓰고보니 제법 비판이 된듯도 한데, 중요한건 저 단점들이 재미를 저해하긴 커녕 오히려 재밌는 요소들로 작용한다는 겁니다.

특히 두번째와 세번째는요. 우리 대부분은 영웅의 이야기를 좋아하고, 적당히 짜릿한 전투묘사를 즐기니까요.

 

 

사족입니다만 이 작품의 라인하르트와 베르세르크의 그리피스를 비교해 보는것도 재밌죠. 이미지도 비슷한데다 두 사람 다
자신의 나라를 세우고자하는 꿈이 있었고, 그 꿈을 받쳐준 여성과 그 꿈을 함께한 친구가 있었고, 그 과정에서 친구를 잃고
말았죠. 그리고 두 사람 다, 잃어버린 친구의 자리는 꿈으로도 메꿀 수가 없었습니다.


 

 

- 작품정보 :


원작소설 전 10권 + 외전 4권

아니메판 전 110편(OVA) + 극장판 3편 + 외전 52편

 

은영전의 세계에 첫발을 내딛길 원하는 분께는 당연히 소설을 권합니다. 문제는 현재로선 소설책을

구하기 힘드므로, 인터넷에서 TXT파일을 찾아다가 보는 것이 현실적이라는 것.

아니메판은 딱히 고퀄리티는 아니지만 원작재현의 충실도는 만점에 가깝습니다. 그리고 소설판에

비해 더 사리에 맞고 적절하게 변경된 대사들이 생각 외로 제법 있다는 것도 아니메판만의 장점이죠.

(일본성우들의 목소리에 좀 익숙하신 분이라면, 그 수많은 등장인물들의 성우가 거진 겹치는 일도 없는데다 

유명성우들로 포진되어 있다는 점에서 놀라실겁니다. 샤아, 하만,  미사토, 스파이크 등 유명 캐릭터들의 성우

가 한 작품 안에서 열연하고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은영전의 성우캐스팅은 업계사상 전무후무한 전설입니다.) 

극장판은 맛배기일 뿐이고 외전은 극중의 중심인물들이 어떤 인연으로 만나게 됐는지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보는 곁다리 스토리가 대부분이므로 무시하셔도 상관없습니다. 그 외에 만화책과 게임까지 있

으나 마찬가지로 무시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즉, 굵은 글씨로 된 것들만 보면 은영전의 세계는 98%이상

섭렵했다고 봐도 됩니다. 안타까운 것은 소설과 아니메판 모두 번역과 자막이 썩 매끄럽지 못하다는 점

입니다. 물론 알아서 이해하면 되는 수준이긴 합니다만.

은영전은 우주를 배경으로 한 삼국지라는 이야기가 많습니다만, 실제로는 나폴레옹시절의 전쟁이 모티브

라고 하는군요.  그 외에 일본의 전국시대를 비롯하여 수많은 실제 역사들이 반영되었습니다.

사족으로, 제국 측 주인공인 라인하르트와 키르히아이스는 8~90년대 동인녀들의 사랑을 원없이 받은 남자들

로도 무척 유명합니다(물론 원작에는 그런 요소가 일체 없습니다).  

원작자인 타나카 요시키는 이 작품으로 데뷔했으며, 좌파계열 작가로 일본에서도 유명한 사람입니다.

극우파들의 협박이나 압력으로 집필활동을 방해받은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3580
123 [영화] 탈주자 (The One That Got Away, 1957) : 도망은 힘들어야 제 맛 [1] [11] oldies 2010.10.11 4523
122 [영화] 회색 벨벳위의 네마리 파리 Four Flies on Grey Velvet <유로호러-지알로 콜렉션> [6] Q 2010.10.11 6276
121 [오페라] 라인골트 -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2010년 10월 9일. [2] [1] 베베른 2010.10.11 3909
120 [영화] 그 여자를 쫓아라 [5] [2] 곽재식 2010.10.10 3750
119 [영화] 펌킨헤드 Pumpkinhead (랜스 헨릭슨 주연, 스탄 윈스턴 감독) [4] [21] Q 2010.10.08 7885
118 [영화] 드라큘라 (Dracula, 1931) : "Aren't you drinking?" / "Yo nunca bebo… vino." [4] [4] oldies 2010.10.08 4054
117 [영화] 고수들의 세계 [검우강호] [3] [1] taijae 2010.10.07 4596
116 [영화] 스크린의 한계, [돈 조반니] [1] taijae 2010.10.07 4043
115 [영화] 자식 딸린 늑대 시리즈 (子連れ狼, 1972-1974) [3] [2] oldies 2010.10.05 6710
114 [콘서트] 보스턴 심퍼니 개막 공연 - 2010년 10월 2일. [8] [1] 베베른 2010.10.04 2996
113 [드라마]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1] [1] 감동 2010.09.30 4546
112 [책] 소라는 점장이 : 소라 시리즈 2번째 책 [2] [1] 퀴리부인 2010.09.27 7032
111 [책] SF무크지 미래경 2호 [1] 날개 2010.09.25 3859
110 [영화] 속눈썹이 긴 여자 [1] 곽재식 2010.09.24 4094
109 [영화] 크랙 : 미스G에 대한 수다밖에는 없습니다. [6] 유니스 2010.09.24 4529
108 [영화]평범하고 다소 신파적인 관객이 본 <아저씨> [1] 치르치르 2010.09.23 4168
107 [영화] 슈퍼 배드 [3] [2] milk & Honey 2010.09.23 4465
106 [드라마] 조선 X파일, 기찰비록 [2] [1] 유로스 2010.09.19 4970
105 [영화] 너무 이른 농담, [방가? 방가!] [4] [1] taijae 2010.09.19 4193
» [소설, 아니메] 은하영웅전설 - 전설이 아닌 우리의 현실 [6] [1] Ylice 2010.09.17 63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