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장난 론 Ron’s Gone Wrong (2021)

2021.10.30 01:52

DJUNA 조회 수:1715


[고장난 론]은 '남자아이와 개' 장르에 속한 영화입니다. 여기서 '남자아이'는 종종 '여자아이'가 되기도 하는데, 이 영화에서는 아니에요. '개'는 보다 다양하게 변주되는데, 온갖 종류의 정서적 교류가 가능한 동물들이 여기에 들어갈 수도 있고. 외계인이나 로봇이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이 변주에서 가장 유명한 영화는 역시 [이티]이고 [고장난 론]에도 [이티]를 떠올리는 여러 장면들이 있습니다.

영화의 시대배경은 근미래. 누가 봐도 애플을 연상시키는 버블이라는 회사에서 최신 제품을 내놓습니다. 비봇이라는 이 제품은 동글동글하게 생긴 로봇으로 아이들의 친구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아들에게 친구가 될 아이들을 소개해주기도 합니다. 몇 분만 지나면 관객들은 비봇이 현대 SNS의 은유라는 걸 알게 됩니다. 그냥 SNS를 등장시키면 되지 않냐고요? 하지만 미래엔 꼭 비봇의 모양을 취하지 않더라도 지금과 전혀 다른 형태의 SNS가 나올지도 모르지요. 이 영화가 관심을 갖는 건 지금의 SNS 환경이지만요.

영화의 주인공은 바니라는 친구 없는 외로운 중학생입니다. 그리고 그 아이는 학교에서 유일하게 비봇이 없는 학생이지요. 바니의 아버지는 생일선물로 비봇을 하나 선물로 주는데, 앞으로 론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될 이 로봇은 트럭에서 떨어져 고장이 난 상태지요. 이것도 클리셰라면 클리셰인데. 하여간 기능고장으로 본사로부터 프로그램을 제대로 다운받지 못한 론은 독특한 개성을 가진 존재로 성장하게 되고, 바니와 독특한 우정을 맺게 됩니다. 당연히 다양한 소동이 벌어지고 버블은 이 고장난 로봇을 회수하려 하지요.

기승전결 모두 익숙한 이야기입니다. 익숙한 정서가 흐르고요. 하지만 이를 현대 SNS 환경과 연결시키자 비슷하면서도 새로운 이야기가 나옵니다. 새로운 주제를 다룬다면 익숙한 틀이 더 좋을 때도 있지요. 그리고 영화는 이 익숙한 재료를 프로페셔널하고 노력하게 다룹니다. 새 주제로 새 맛을 더하지 않았어도 여전히 익숙하게 재미있었을 거예요. 그리고 영화는 새 주제에 진심입니다. 결말이 좀 편의적이긴 하지만 거기에 이르는 과정의 묘사도 냉소없이 성실하고요. 그리고 론은 등장부터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멋진 로봇 주인공이에요. (21/10/30)

★★★

기타등등
록스미스라는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만든 영화입니다. 이 회사는 20세기 폭스사와 장기계약을 맺었는데, 20세기 폭스사는 디즈니에 합병되어 20세기 스튜디오가 되었고... 결국 이 영화도 어떻게 보면 디즈니 영화네요. 펜데믹 때문에 작업 대부분이 재택작업으로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감독: Sarah Smith Jean-Philippe Vine, 배우: Zach Galifianakis, Jack Dylan Grazer, Ed Helms, Justice Smith, Rob Delaney, Kylie Cantrall, Ricardo Hurtado, Olivia Colman

IMDb https://www.imdb.com/title/tt7504818/
Naver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aver?code=2094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