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와 당신의 이야기 (2021)

2021.05.08 01:43

DJUNA 조회 수:4540


조진모의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시대배경은 좀 애매한 과거입니다. 과거를 회상하는 현재가 2011년, 회상되는 과거는 2003년입니다. [건축학개론]이 나왔을 때도 "왜 이 사람들이 90년대를 옛날이라고 추억하는 거지?"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2012년 영화. 이제는 21세기 초가 회상의 대상이 되었네요. 저를 놔두고 세월이 흘러가나 봅니다.

영화의 주인공은 2011년엔 우산 장인이 되어 있지만 2003년엔 미래 없는 삼수생인 민호입니다. 서울에 사는 민호는 오랫동안 기억 속에 품고 있던 초등학교 (맞아요. 당시엔 국민학교도 아니었어요!) 친구 소연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하지만 부산에 살고 있던 소연은 심한 병을 앓고 있었고, 당시 옆을 지키고 있던 동생 소희가 언니인 척 편지를 보내요. 그리고 영호는 12월 31일, 비가 오면 만나자는 제안을 합니다...

굉장히 안 좋은 로맨스입니다. 영호가 어린 시절 소연에 대한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는 건 알겠습니다. 그게 평생을 갈 수도 있지요. 하지만 제대로 된 로맨스가 되려면 사람 사이의 의미있는 소통이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게 굉장히 약해요. 영호와 소희는 편지를 주고 받긴 하는데, 우린 여기서 이들 사이에 의미있는 감정을 흐르는 걸 볼 수 없습니다. 그냥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그런 척하는 것뿐이지요. 비슷한 설정의 편지 소통을 다룬 [반쪽의 이야기]와 비교해보세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무엇이 빠져 있는지 보일 겁니다.

영호는 서울에서 같은 학원에 다니는 수진과 애매하게 사귀는 사이이기 때문에 이 로맨스는 더 나빠보입니다. 수진은 운명의 상대인 소희와 대비되기 위해 만들어진 캐릭터이기 때문에 더 나빠요. 아무리 영호가 뜬구름잡는 캐릭터여도 수진과의 관계는 소희와의 관계와는 달리 진짜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12월 31일 비가 오면 만나자"까지 가면 이야기는 많이 징그러워집니다. 이 남자는 소희/소연의 감정이나 의견엔 아무 관심이 없나요? 운명의 상대라고요? 그래서 뭐요?

영화엔 나쁘지 않은 것들도 있습니다. 아직 대학이나 사회에 제대로 들어가 안착하지 못한 애매한 시기를 통과하는 젊은 사람들의 불안함과 걱정 같은 건 썩 잘 표현되어 있어요. 서울과 부산의 배경도 적절하게 대비를 주며 잘 활용되고 있고요. 하지만 이 역시 깊이를 주기엔 재료가 얇아요. 뜬구름 잡는 연애 이야기 대신 여기에 집중하는 게 더 나았을 거 같습니다. (21/05/08)

★★

기타등등
1. 2003년 배경은 장국영의 죽음을 이야기에 넣기 위해서였어요. 이건 이 세대 씨네필이 당시를 그리며 [정은임의 영화음악]을 삽입하는 것과 비슷한 행위지요.

2. 천우희와 강소라가 [써니] 이후 다시 공연한 영화로 알려져있습니다. 하지만 둘은 이 영화에서 만나지 않아요. 그러고 보니 [써니]는 며칠 전에 10주년을 맞았습니다.


감독: 조진모, 배우: 강하늘, 천우희, 강소라, 이설, 다른 제목: Waiting For Rain, Endless Rain

IMDb https://www.imdb.com/title/tt14540764/
Naver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926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