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시장 (2014)

2014.12.01 23:58

DJUNA 조회 수:20622


[국제시장]이 제목이라면 부산 국제시장 사람들의 삶과 애환을 그린 알콩달콩한 영화가 나왔어야 할 거 같은데, 윤제균의 [국제시장]은 정반대로 갑니다. 영화의 주인공 덕수가 국제시장에 가게를 하나 갖고 있긴 해요. 하지만 그가 가게에 붙어 있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따지고 보면 시장에 붙어 있었던 때가 더 많았겠지만 영화는 그의 시장 생할엔 관심이 없어요.

대신 영화는 국제시장을 벗어난 큰 캔버스를 택합니다. 영화가 보여주는 덕수의 인생은 덕수 자신보다는 한국전쟁 때부터 현재에 이르는 굵직굵직한 사건들을 대표하기 위해 존재합니다. 순서대로 나열하면 흥남철수, 부산 피난, 서독 광부 파견, 베트남 민간 기술자 파견, 이산가족찾기입니다. 흥남철수 때 아버지와 여동생을 잃은 소년이 부산에서 고생하며 자랐다가 돈 벌기 위해 서독과 베트남에 가고 결국 잃어버린 동생과 아버지를 찾기 위해 이산가족찾기 생방송에 나간다는 것이죠.

툭툭 끊어지는 이야기인데, 영화는 덕수가 노인이 된 현재 시점에서 [포레스트 검프]식 회상을 통해 이들을 하나로 묶습니다. 깃털 대신 나비를 쓴 컴퓨터 그래픽은 너무 직설적이라 이 영화의 인용을 놓치기는 불가능하죠. 단지 이 영화에는 [포레스트 검프]의 입체성은 없습니다. 포레스트 검프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이해하지 못하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역사와 맞서죠. 하지만 검프보다 훨씬 똑똑한 덕수는 생각도, 의견도, 캐릭터도... 심지어 이야기도 없습니다. [국제시장]이 보여주는 이야기에서 덕수는 대체가능한 허수아비에 불과해요. 아무리 황정민이 연기를 잘해도 마찬가지입니다.

더 큰 문제는 덕수뿐만 아니라 영화 전체가 아무 생각이 없다는 것입니다. 영화가 밀고 있는 건 단 하나. 덕수 나이 또래의 노인 세대가 자식 세대를 위해 개고생하며 일했다는 것이죠. 그게 전부입니다. 덕수가 말려든 여러 역사적 사건들이 정말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생각도 없는 거 같고, 있어도 의견을 내기 싫은 모양입니다. 다른 건 넘긴다고 해도 베트남 에피소드는 너무 생각이 없어 어리둥절할 지경이죠. 남의 나라에서 전쟁하면서 달러를 벌었다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말하는 것이 정상이죠. 하지만 영화는 덕수 세대 노인들의 신경을 조금이라고 거스를 생각은 없습니다. 지나치게 예의가 발라 거의 공허합니다. 그건 늙은 덕수가 인종차별주의자인 부산 학생들에게 대드는 장면처럼 알리바이로 만들어진 부분도 마찬가지입니다.

과연 영화가 그 개고생을 제대로 담기는 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메러디스 빅토리호에서부터 서독 파견 이야기까지는 적어도 '노인 세대가 젊었을 때 고생하는 이야기'의 형식은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베트남전부터는 그런 것도 없어요. 척 봐도 덕수에겐 다른 선택이 있을 거 같아 보이니까요. (예를 들어 그 공부 잘했다는 동생은 뭐하고 있었답니까?) 이산가족찾기 이야기는 형식적 결말이며, 현대 파트는 아무 것도 말해주지 않죠.

여전히 이 영화의 윤제균식 신파가 관객들을 움직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거기에 대해서 시비를 걸 생각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가 지금까지 윤제균이 만든 작품 중 가장 공허하고 기회주의적인 영화라는 점은 바뀌지 않습니다. 어이가 없는 것은 이 결과가 나름 진심을 담은 작업에서 나왔다는 것이죠. 존경과 존중만으로는 좋은 영화가 나오지 않는다는 뻔한 증거입니다. (14/12/01)

★★

기타등등
노역 특수 분장은 나쁘더군요. 집중이 안 되었습니다.


감독: 윤제균, 배우: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 정진영, 장영남, 라미란, 김슬기, 다른 제목: Ode to My Father, The International Market

IMDb http://www.imdb.com/title/tt3812366/
Naver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028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