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2016)

2016.03.24 00:37

DJUNA 조회 수:9523


장성필은 어린이 연극 [플란다스의 개]에서 파트라슈만 20년째 맡고 있는 무명배우입니다. 그런 그에게 기회가 찾아왔으니,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 깐느박이 신작 [악마의 피]에서 사제 역을 맡을 신인배우를 뽑고 있다는 거죠. 그리고 그 영화의 주연은 한동안 같은 극단에 있었지만 지금은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되어 있는 설강식. 이 연줄을 이용하면 어떻게 일이 풀릴 것도 같은데 말입니다.

이야기가 많이 친숙하게 들릴 겁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석민우는 박찬욱의 조감독 출신이에요. 깐느박은 당연히 박찬욱이고, [악마의 피]는 [박쥐]지요. 보도자료를 읽어보니 석민우는 [박쥐] 조연을 캐스팅하기 위해 대학로의 3,40대 배우들을 오디션하다가 이 영화의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합니다. 진짜로 절실하게 그 역할을 원했던 배우가 하나 있었는데, 그가 정말로 [박쥐]에 캐스팅되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에서 시작한 각본이래요.

선량한 영화예요. 대학로에서 예술혼을 불태우며 더 나은 기회를 노리는 수많은 무명배우들에게 바치는 예찬이지요. 이 프로젝트가 여기까지 온 것도 그 선량함과 가치에 대한 믿음 때문이었겠죠. 오달수와 윤제문처럼 극단에서 무명시절을 거치며 여기까지 온 배우들에겐 이야기의 의미가 컸을 겁니다.

하지만 [대배우]는 정말로 주인공 장성필과 같은 영화입니다. 절실하고 마음은 크지만 능력이 부족해요. 슬랩스틱 코미디와 멜로드라마 모두 쥐어짜고 있어요. 레퍼런스가 되었을 것 같은 [너를 위하여]나 [코미디의 왕]과의 비교에서 살아남을 무언가가 있는 것도 아니고요. 결국 중반을 넘어서면 밑천은 다 떨어지고 선량함과 진정성만 남습니다. 그건 여전히 감동적이지만 좋은 영화가 완성되려면 그 이상이 필요하지요. (16/03/24)

★★

기타등등
과한 메소드 연기의 폐해를 보여주는 훌륭한 사례이긴 합니다.


감독: 석민우, 배우: 오달수, 윤제문, 이경영, 진경, 고우림, 최병모, 강신일, 다른 제목: The Great Actor

IMDb http://www.imdb.com/title/tt2975590/
Hancinema http://www.hancinema.net/korean_movie_The_Great_Actor.ph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La vérité (2019) [2] DJUNA 2019.11.21 4158
37 메모리즈 (2019) DJUNA 2019.07.25 4663
36 논-픽션 Doubles vies (2018) [1] DJUNA 2019.04.28 4875
35 초연 First Night Nerves (2018) [2] DJUNA 2018.10.15 4491
34 원더스트럭 Wonderstruck (2017) [1] DJUNA 2018.05.13 5224
33 백헤드 Baghead (2008) [3] DJUNA 2018.01.14 4087
32 메소드 (2017) DJUNA 2017.10.30 5311
31 분장 (2016) DJUNA 2017.10.06 3301
30 이웃집 스타 (2017) DJUNA 2017.09.19 4661
29 피의 극장 Theatre of Blood (1973) DJUNA 2017.01.02 2164
28 라라랜드 La La Land (2016) [1] DJUNA 2016.12.16 14300
27 럭키 (2016) [1] DJUNA 2016.10.10 10299
26 극장령 Gekijô rei (2015) [3] DJUNA 2016.09.26 4235
25 굿바이 싱글 (2016) DJUNA 2016.06.11 12203
» 대배우 (2016) [5] DJUNA 2016.03.24 9523
23 좋아해줘 (2016) [2] DJUNA 2016.02.09 10536
22 최고의 감독 (2015) [1] DJUNA 2015.12.02 7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