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한 영화, 로맨틱한 장면들

2010.03.05 09:52

DJUNA 조회 수:10480

이 글은 Fandango!님이 1월 27일 게시판에 남겨주신 질문에 대한 저 나름대로의 답변입니다.

*

우선 제가 별 생각 없이 가장 로맨틱한 영화라고 생각하는 작품은[밀회]입니다. 제가 아주 어린 시절에 본 영화여서 유달리 기억에 더 잘 남은 것일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이 영화가 저한테 로맨틱한 영화에 대한 상을 제공해준 영화라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죠. 가장 로맨틱하다고 생각하는 장면은 역시 로라와 알렉의 이별 장면일 겁니다. 전 로라의 어깨 위에 살짝 올려졌다 사라지는 알렉의 손, 그리고 갑자기 미친 것처럼 철로로 뛰어나가는 로라의 모습에서 매우 영국적인 로맨스의 이미지를 읽습니다.

*

알프레드 히치콕의 [레베카]에서 가장 로맨틱한 장면은 로렌스 올리비에와 아무 상관 없습니다. 사실 막시밀리언 드 윈터가 그렇게 로맨틱하다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다(아니, 이 사람에게 성격이 있기는 했던가요?). 하지만 전 가정부 댄버스 부인은 굉장히 로맨틱한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조앤 폰테인이 연기한 이름 없는 화자 앞에서 죽은 전 주인의 속옷을 쓰다듬는 부분에서는요. 페티시즘과 네크로필리아가 근사하게 결합된 이 장면에서 전 죽음을 초월한 로맨틱한 사랑을 본답니다.

*

네크로필리아 말이 나왔으니 [현기증] 이야기를 안하고 넘어갈 수는 없죠. [현기증]은 히치콕의 영화 중 썩은 로맨티시즘 냄새를 가장 강하게 풍기는 영화입니다. 특히 버나드 허먼의 로맨틱한 음악이 깔리는 동안 미치광이 스코티가 주디를 매들린으로 변신시켜 놓고 황홀경에 빠지는 장면은요. 여기서 우리는 교훈을 하나 얻을 수 있으니, 그건 진짜 변태들은 보통 사람들보다 훨씬 로맨틱하다는 것입니다.

*

미친 사람들도 정상인들보다 로맨틱합니다. [앤젤 베이비]가 그걸 증명하는 영화가 아닐까요? 정신분열증에 걸린 두 오스트레일리아 연인들이 아이를 낳기 위해 약물 요법을 중단하자, 그들은 말 그대로 미쳐 버립니다. 둘은 아기와 사랑을 위해 광기의 지옥을 택한 거죠. (이 로맨틱한 미치광이에 대한 관점을 사실로 받아들이지는 마시길.)

*

로맨티시즘은 연애담과 아무런 상관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로맨스에서 중요한 것은 감정의 흐름이며 이것은 꼭 연애담이 아니더라도 쏟아져 나올 수 있습니다. 쇤베르크의 [정화된 밤]은 기가 막히게 로맨틱한 음악입니다. 하지만 과연 그게 원작이 되었던 '로맨틱한' 시 때문일까요? 천만에요. 문학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곡 자체의 음악적인 특성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적절하게 리듬을 타고 감정을 쏟아내는 방법만 안다면 연인들 따위는 쓰지도 않고 굉장히 로맨틱한 영화를 만들 수 있습니다.

*

제가 자주 언급하는 예로 [플레전트빌]에서 서서히 컬러를 찾아가는 플레전트빌의 흑백 사람들이 있습니다. 연애담과는 거의 상관이 없지만 흑백의 이미지에 불과했던 사람들이 완벽한 리듬에 맞추어 칼라의 살아 숨쉬는 인간들로 변하는 과정에는 강렬한 로맨티시즘이 묻어 있습니다.

*

믿거나 말거나 [아미스타드]엔 제가 아주 로맨틱하다고 생각하는 장면이 하나 있습니다. 감옥에서 싱케이와 볼드윈이 대화를 하는 장면이죠. 이 두 남자들은 상대방의 언어를 한 마디도 못하면서 어떻게든 서로에게 의사를 전달하려 하는데, 말도 안되는 이 혼돈의 도가니 속에서 갈팡질팡하던 둘은 어느 순간부터 서서히 말이 통하기 시작합니다. 볼드윈은 흥분해서 뛰어다니기 시작하고 영화는 진짜 알짜배기 로맨스 영화에서나 발견할 수 있는 순수한 기쁨으로 가득 찹니다.

*

역시 연애담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로맨틱한 장면으로는 [화씨 451]에 나오는 '북 피플' 마을 장면이 있습니다. 버나드 허먼이 작곡한 아름다운 음악이 깔리고 눈이 조금씩 쏟아지는 동안 이 초라한 행색의 사람들은 입으로 그들이 품고 있는 문학 작품들을 되새기며 걸어다니고 있습니다...

*

버나드 허먼을 한 번만 더 꺼내보죠. [유령과 뮤어 부인]에서 선장과 루시가 밤바다를 바라보는 장면이 있습니다. 허먼의 음악이 거친 밤바다를 그려내는 동안 위기에 처한 선박의 구조신호가 들려옵니다. 우리의 두 주인공은 연애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대사를 나누고 있을 뿐이지만, 전체적인 인상은 그렇지가 않죠. 왜일까요? 아마 찰스 랭의 흑백 촬영과 허먼의 음악이 두 배우의 존재감과 결합한 결과일 겁니다. 역시 구체적 내용보다는 영화적 특성 때문이겠죠.

*

로맨틱한 캐릭터들.... 전 [소년은 울지 않는다]의 라나 티스델이 로맨틱하기 짝이 없는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로맨스에는 환상과 자기 기만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없습니다. 로맨틱한 연인들은 대부분 자기 자신의 환영과 사랑에 빠지고 그 환영을 유지하는 사람들입니다. 로맨스는 컴퓨터가 등장하기도 전에 존재했던 가상현실 게임입니다. 영화 속의 라나 티스델은 그 극한을 보여줍니다. 티나가 브랜든을 창조했던 것만큼 라나 역시 브랜든을 창조했으니까요.

*

[아델 H의 이야기]의 주인공 아델 위고도 빼놓을 수 없죠. 아델 위고의 미치광이 사랑은 너무 지나쳐서 어느 순간에는 사랑하는 남자 자체의 중요성까지 사라져 버립니다. 실제로 영화 후반부에서 아델은 남자를 알아보지도 못하죠. 사실 이 단계에 있어서 남자 따위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아니, 이전부터 중요하지 않았던 것일지도 모르죠. 그는 감정을 열어놓는 문에 불과했을테니까요.

*

그레타 가르보가 연기한 수많은 캐릭터들에게도 남자들은 부수적입니다. 대책없이 아름다운 [크리스티나 여왕]의 마지막 장면을 보세요. 배 위에서 무표정한 얼굴로 화면밖을 바라보는 크리스티나 여왕의 얼굴에는 얼마 전에 살해당한 애인의 존재 따위는 찾을 수도 없습니다.

*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운명을 알고 있기에 그 사랑을 어른답게 포기하는 캐릭터 역시 로맨틱할 수 있습니다. [내가 사랑한 사람]에 나오는 동성애자 비평가 로드니가 그런 사람이죠.

*

레이프 파인즈는 수많은 로맨틱한 캐릭터를 연기해왔지만, 제 생각엔 그가 연기한 캐릭터들 중 가장 로맨틱한 인물은 [쉰들러 리스트]의 아몬 괴트인 듯 합니다. 아마 파인즈가 연기한 다른 인물들과는 달리 그가 로맨틱한 주인공이 될 자격을 전혀 갖추지 못한 인물이기 때문이겠죠. 그는 야비하고 타락한 뚱보 나찌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그가 헬렌에게 품는 애정이 더 절실하게 느껴졌던 것이 아닐까요? 그는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애정 때문에 고통받고 그 때문에 더욱 추해져 버립니다. 결과는 폭력적이지만 외양과는 달리 그 폭력은 오히려 자신을 향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군요.

*

음악은... 물론 지금까지 수도 없이 언급한 버나드 허먼이 있군요.[천상의 피조물]에서 줄리엣(아, 이 친구를 왜 언급하지 않았을까? 아마 너무 분명해서였을 겁니다)이 부르는 [라 보엠]의 아리아 [소노 안다티]가 있고요. [베니스의 죽음]에서 말러의 교향곡 5번 4악장 아다지에토도 있죠?

더 있지만 오늘은 이 정도로 족할 것 같군요. (01/02/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