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던 리치: 소멸의 땅 Annihilation (2018)

2018.03.12 23:57

DJUNA 조회 수:8226


알렉스 갈런드의 [서던 리치: 소멸의 땅]이 막 넷플릭스에 풀렸어요. 미국에서는 극장개봉했지만 해외에서는 넷플릭스로 배급되는 영화죠.

제프 밴더미어가 쓴 동명 소설이 원작이지요. 그 소설은 [서던 리치] 삼부작의 첫 권이고요. 하지만 갈런드는 3부작을 다 읽지 않고 첫 권만 가지고 각색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이 영화로 3부작을 만든다면 이후의 이야기는 많이 다를 거예요. 결말이 다르거든요.

그러니까 이야기의 설정은 스트루가츠키 형제의 [노변의 피크닉]과 비슷해요. 알 수 없는 이유로 미국의 어느 지역에 엑스 지역이라는 곳이 나타나요. 현대 과학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는 그 곳에 들어간 탐사대는 모두 실종되고요. 영화가 시작되면 새로운 탐사대가 결성되어 안으로 들어가는데, 모두 여자들로만 구성된 이 팀에는 저번 탐사대의 멤버였다가 신비스럽게 자기 집에 나타난 군인의 아내인 생물학자도 포함되어 있어요.

그렇다면 그 엑스 구역, 영화에서는 쉬머라고 불리는 세계의 정체는 무엇인가. 그런 건 저도 모르고, 밴더미어나 갈런드도 모르겠지요. 업계의 비밀이랄까, 아니, 비밀도 아니죠. 원래 이렇게 뭔가 거대한 비밀이 감추어진 것 같은 신비스러운 무언가는 실체나 의미가 없습니다. 순전히 아무런 제한 없이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배경을 만들기 위한 핑계인 거죠.

당연히 이런 영화는 의미보다는 표현이 더 중요합니다. 그리고 갈런드는 이걸 잘 하고 있어요. 원작의 묘사에 의존하는 대신 기본 설정만 남겨놓고 새로운 자기만의 세계를 창조해낸 거죠. 당연한 일인 거 같아요. 소설가가 아무리 묘사를 잘 해도 결국 그건 문자에 종속되어 있거든요. 그걸 그대로 화면에 옮기면 어색해집니다. 시각적 상상력을 풀려면 완전히 새로 시작하는 게 낫지요.

갈런드의 각색에서 가장 좋은 부분은 원작에서 이름도 주어지지 않고 캐릭터도 흐릿했던 등장인물들에게 생생한 캐릭터를 주었다는 것이죠. 이 역시 영화에서는 다른 접근법이 필요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 것인데, 나오는 배우들의 무게감에 맞게 잘 만들었지요. [지옥의 묵시록]스러운 골격 위에 배치한 호러와 스릴러의 배합도 좋은 편이고. 등대의 클라이맥스는 사실 전형적이라면 전형적인데, 그래도 그 익숙한 느낌 속에 주저앉지 않도록 잘 짜놓았습니다. '

줄거리만 따로 요약한다면 사실 남는 게 별로 없죠. 주제나 이야기보다는 감각의 체험을 위한 영화입니다. 시청각을 최대한으로 만족시킬 수 있는 조건에서 집중하며 보고 들어야 하는 영화인데, 모르겠네요. 여러분 집의 홈시어터가 좋은 것이길 바랍니다. (18/03/12)

★★★☆

기타등등
소노야 미즈노가 일인이역으로 나옵니다. 도입부에서 학생으로도 나오고 나중에 한 번 더 나오고.


감독: Alex Garland, 배우: Natalie Portman, Jennifer Jason Leigh, Gina Rodriguez, Tuva Novotny, Tessa Thompson, Benedict Wong, Sonoya Mizuno, Oscar Isaac

IMDb http://www.imdb.com/title/tt2798920/
Naver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542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