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적인 남자 (2018)

2018.10.26 23:36

DJUNA 조회 수:5905


두 스케줄 사이가 비어서 사전정보 전혀 없는 상태에서 [이, 기적인 남자]라는 영화를 보았습니다. 부산에서 찍은 독립영화인데 보고 나서 좀 짜증이 났고 화도 좀 났습니다. 완성도가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소재와 주제를 끌어가는 방식이 영 맘에 안 들었어요.

남자주인공은 부산의 모 대학 영연과 교수입니다. 여자 학생들에게 제법 인기있는 40대인데, 막 같은 과 여자 조교에게 작업을 걸려다가 실패했습니다. 그러다 같은 대학 행정과에서 일하는 아내가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남자는 아내를 미행하게 되는데, 3분의 2 지점에서 아내의 애인이 자기가 작업을 걸려다 실패했던 여자 조교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관객들은 처음부터 알고 있었지만요.

흔한 이야기입니다. 남자를 엿먹이고 조롱하려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선정적인 판타지이기도 하죠. 그러나 중요한 건 어떤 소재를 가져왔느냐가 아니라 그 소재를 어떻게 쓰느냐입니다.

영화의 가장 큰 문제는 세 등장인물 중 가장 재미없는 사람을 주인공으로 삼았다는 것입니다. 조교가 주인공이었다면 이 이야기는 미투 시대를 완벽한 타이밍에 다룬 블랙 코미디가 될 수 있었습니다. 아내가 주인공이었다면 자기중심적인 남편과의 결혼생활 속에서 시들어가던 여자가 새로운 사랑을 만난다는 전통적인 로맨스가 될 수 있었지요. 하지만 남편이 주인공이 되자 러닝타임 내내 억울해하며 고래고래 고함을 질러대는 한남 원맨쇼가 되었습니다. 불쾌한 인물이라도 보면서 재미있을 수 있는데, 이 남자에겐 비웃는 재미도 없어요. 그냥 멀리하고 싶은 부류죠. 그런데도 왜 이 남자가 주인공이 되어야 했을까? 여자들을 깊이 다루는 게 불가능한 사람(들)이 이야기를 짰기 때문이 아닐까요.

더 큰 문제는 이 영화를 만든 사람들이 자기네가 다루는 주제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이기적인 남편을 떠나는 것과 자신의 성적지향성을 깨닫는 건 동시진행될 수 있지만 결국 다른 이야기입니다. 후자가 더 중요하지만 영화는 여기에 대해 전혀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하긴 아는 게 없을 테니. 더 큰 문제는 영화가 남자의 문제를 과소평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자기중심적인 바람둥이 정도로 생각하는 모양인데, 그 정도가 아니에요. 남자가 조교에게 하려고 한 일은 위계에 의한 성범죄입니다. 후반에는 위계고 뭐고 없습니다. 무력으로 제압하고 강간하려 하니까요. 그런데도 나오는 대사가 “남자가 하는데 여자는 왜 못해요?” 따위이니 어이가 없죠. 남자는 이미 선을 넘었어요. 끝난 겁니다. 이게 이해가 안 되나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영화는 남자에게 기회를 줍니다. 가장 큰 이유는 아내가 임신을 했기 때문이죠. 1년 뒤 에필로그를 보면 남자는 여자 둘과 같이 살며 살림을 하고 있습니다. 이걸 속죄라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정말 그럴까요. 아니, 조교는 무슨 죄를 지었다고 자길 강간하려고 한 남자와 같이 살아야 하는 걸까요? (18/10/26)

★☆

기타등등
혹시나해서 메일함을 뒤져보니 보도자료가 꽤 왔었군요.


감독: 김재식, 배우: 박호산, 최유하, 조은빛, 황성준, 김주희, 홍윤희, 김근수 다른 제목: Mr. Egotistic

IMDb https://www.imdb.com/title/tt3104988/
Naver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703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1 계절과 계절 사이 (2018) [2] DJUNA 2018.11.25 5343
1460 사방지 (1988) DJUNA 2018.11.09 6038
1459 여곡성 (2018) DJUNA 2018.11.09 6931
1458 동네사람들 (2018) DJUNA 2018.10.30 7510
1457 악령의 수녀원 The Devil’s Doorway (2018) DJUNA 2018.10.30 5977
» 이, 기적인 남자 (2018) [2] DJUNA 2018.10.26 5905
1455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 Crazy Rich Asians (2018) [2] DJUNA 2018.10.25 8230
1454 퍼스트 맨 First Man (2018) [1] DJUNA 2018.10.24 7668
1453 푸난 Funan (2018) DJUNA 2018.10.23 3586
1452 호랑이는 겁이 없지 Vuelven (2017) DJUNA 2018.10.22 4983
1451 힐 하우스의 유령 The Haunting of Hill House (2018) [1] DJUNA 2018.10.21 8071
1450 마라 Mara (2018) DJUNA 2018.10.20 4364
1449 초연 First Night Nerves (2018) [2] DJUNA 2018.10.15 4530
1448 스타 이즈 본 A Star Is Born (2018) [2] DJUNA 2018.10.01 11538
1447 죄 많은 소녀 (2017) DJUNA 2018.09.10 10323
1446 살아남은 아이 (2017) DJUNA 2018.09.10 7270
1445 딥 (2018) [2] DJUNA 2018.09.04 64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