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사회 (2012)

2013.04.02 01:33

DJUNA 조회 수:11573


[공정사회]는 2003년에 실제로 있었던 사건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라고 합니다. 12살짜리 딸이 성폭행을 당했는데도 경찰의 부실수사로 범인을 잡지 못하자, 피해자의 엄마가 직접 40여일 간  서울, 경기도 일대를 돌면서 성폭행 피의자가 사는 곳을 찾아냈다고 합니다. 엄마가 범인의 위치를 알리자, 담당형사는 "오늘은 토요일이니 다음 주 월요일에 가자"고 했다더군요. 당연히 이 대사는 영화에도 나옵니다.

실화만으로도 어처구니 없는 일이지만, [공정사회]에서는 이야기가 더 어둡습니다. 이 영화에는 주인공인 엄마의 편을 들어주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습니다. 텔레비전에 나와 스타가 된 치과의사 남편은 스캔들 때문에 자기 명성에 흠이 갈까봐 사건을 묻으려고만 하고, 담당 형사는 사건이 귀찮기만 합니다. 다른 경찰들도 다들 둔하고 게을러 빠졌으며 무례합니다. 고로 미성년자 범죄자들에 대한 증오로 불타던 [돈 크라이 마미]와는 달리, 이 영화는 공격의 방향을 시스템 자체로 돌립니다. 

영화는 둘로 나뉩니다. 앞의 한 시간 정도는 엄마의 수난기를 들려주는데, 그냥 들려주는 대신, 엄마가 범인을 찾아낸 순간부터 시작해서 아이의 납치, 사건 수사, 주변 사람들과의 충돌을 마구 섞어서 보여줍니다. 그 때문에 이 영화에서 짜증과 분노의 정도는 어느 부분을 보나 비슷합니다. 엄마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다 평면적인 소악당들이기 때문에 짜증은 배가 되지요. 이 선택이 정말 옳았는지는 확신이 안 섭니다. 일단 전 이런 소재의 이야기는 직설법이 가장 정직하다고 생각해요. 이 부분은 사실의 무게를 전달하기엔 지나치게 기교가 많습니다. 

수난기가 끝나면, 견디다 못한 엄마는 스스로 복수를 하게 됩니다. 복수자보다는 잘못 설계된 자살폭탄에 가까웠던 [돈 크라이 마미]의 엄마와는 달리, [공정사회]의 엄마는 제대로 된 복수를 합니다. 앞의 한 시간이 고통스럽기 짝이 없었던 저는 그래도 이 부분을 좀 편히, 심지어 어느 정도 즐기면서 봤습니다. 단지 좀 짧더군요. 저는 조금 더 가학적이 되어도 됐을 것 같습니다. 어차피 이 영화의 러닝타임은 엔드 크레딧까지 포함해서 75분. 남는 게 시간이니까요. 마찬가지로 영화가 그 계획은 조금 더 치밀하게 보여주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어차피 이 복수는 거의 판타지이긴 하지만, 그럴수록 디테일을 꼼꼼하게 보여주는 게 좋죠.

단선적인 영화를 지탱하는 것은 엄마를 연기한 장영남의 존재감입니다. 단 한 번도 에너지가 꺼지지 않는 확실한 멜로드라마 연기를 보여주죠. 같이 나온 마동석이나 배성우도 좋은 배우들이지만, 캐릭터의 의도적인 단순함이 연기를 막습니다. 이렇게 캐릭터를 단순화시켜서 얻을 수 있는 게 아주 없는 건 아닙니다만, 그래도 그들에게 도구 이상의 깊이를 주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13/04/02)

★★☆

기타등등
전 장영남이 남편 역의 배성우에게 존대를 하는 것이 무지 신경 쓰이더군요. 척 봐도 둘은 나이 차도 별로 안 나는데 말입니다.

감독: 이지승, 배우: 장영남, 마동석, 황태광, 배성우, 추귀정, 지대한, 김형종, 김승기, 신동원, 엄태구,  다른 제목: Azooma

IMDb http://www.imdb.com/title/tt2420824/
Naver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963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