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크다운 Welcome to the Punch (2013)

2013.04.13 18:58

DJUNA 조회 수:9246


맥스 르윈스키 형사는 거물급 범죄자 제이콥 스턴우드를 죽도록 잡고 싶습니다. 은행털이를 하고 나오던 스턴우드가 그의 다리에 총을 갈긴 뒤부터는 더욱요. 이런 그에게 기회가 옵니다. 스턴우드의 아들이 총상을 입은 채 이륙하던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가 경찰에 체포된 겁니다. 경찰은 아들의 마지막 통화를 단서로 아이슬란드에 있는 스턴우드의 은신처를 급습하지만 실패. 이제 남은 희망은 그가 아들을 만나러 병원을 찾아오길 기다리는 것 뿐입니다. 하지만 과연 이게 우리가 알아야 할 전부일까요?

그럴 리가요. 관객들은 영화가 불친절하게 툭툭 던져주는 정보를 모으면서 이게 보다 커다란 음모의 일부라는 것을 눈치채게 됩니다. 경찰들은 부패해있는 게 뻔하고, 대선 이야기와 총기 이슈가 괜히 나오는 게 아니죠. 영화가 끝날 무렵이 되면 이 배배꼬인 단서들은 하나로 연결됩니다. 지나치게 명쾌한 척하는 구석이 없는 건 아니지만 전 별 불만없었습니다.

근육질 남자들이 총질하는 장면들이 많이 나오긴 하지만, 에란 크리비의 [테이크다운]은 액션보다는 현대 영국을 무대로 한 필름 느와르를 만드는 데에 더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홍콩 느와르요. 이 영화의 스토리 전개는 40년대 할리우드보다는 80년대 홍콩 냄새가 납니다. 특히 르윈스키와 스턴우드의 관계 묘사는 그래요. 이 유사성이 우연일 리가 없습니다. 

그러나, 영화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영국적 특성입니다. 특히 총기 문제를 다룰 때는 같은 장르의 미국 영화에 콤플렉스를 느끼는 것처럼 보입니다. 일단 이 영화의 경찰 주인공들은 총을 가지고 다니지 못하니까요. 이는 진지한 사회 문제로 연결되기도 합니다만, 액션 장면에서는 "제발 우리에게도 미국인들이 가지고 다니는 커다란 총들을 줘!"라고 외치는 것 같습니다. 

르윈스키 역의 제임스 맥어보이는 이 영화 때문에 몸을 만들고 살도 찌웠고 수염도 길렀습니다. 포스터 같은 걸 보면 작은 사이즈의 러셀 크로우처럼 보여요. 과연 그럴 필요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일단 오로지 자기만 옳고, 일은 자기만 다 해야 하는 꼬마 마초 캐릭터라 별 매력이 없고, 맥어보이의 이미지와도 잘 맞지 않아요. 그에 비하면 스턴우드 역의 막스 스트롱은 그가 주로 연기하는 과묵하고 남성적인 악당 역할을 노련하게 반복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건 하나도 없지만 그래도 그 쪽이 맥어보이보다 보기 편하더군요.
(13/04/13) 

★★☆

기타등등
제이슨 플레밍이 대사도 거의 없는 악역으로 나옵니다. '어쩌자고 저런 비중으로 나오나' 했는데, 감독의 전작에 출연한 적 있더라고요. 카메오인 모양입니다.  

감독: Eran Creevy, 배우: James McAvoy, Mark Strong, Andrea Riseborough, David Morrissey, Peter Mullan, Johnny Harris, Jason Flemyng, Elyes Gabel, Daniel Mays

IMDb http://www.imdb.com/title/tt1684233/
Naver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870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