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더 자이언트 킬러 이야기

2013.03.03 12:42

herbart 조회 수:1250

그냥 무난하게 볼 수 있는 영화긴 하지만, 영화가 브라이언 싱어가 오랫만에 내놓은 작품이란 걸 생각해 보면 아쉬움이 많이 남았어요. 니콜라스 홀트는 아주 아주 잘 커서 보기 좋기는 한데, 의상이 도저히 중세 시대 의상 같아 보이지 않아 작품 몰입에 방해를 하더군요.

그리고... 이건 왕관의 제왕? 절대 왕관을 찾아 나서는 ㅎㅎㅎㅎ

좀 이제 이야기가 시작되려니 할 때 끝난게 아쉽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40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28127
88547 무인기 논란 참 갑갑 하네요... [4] 도야지 2014.04.15 1510
88546 헉 듀게 스크랩이 되네요? [3] 달빛처럼 2014.04.15 433
88545 유쾌했던 피크닉 결혼식 [14] 리버시티 2014.04.15 2135
88544 [바낭/듀숲] 멘탈에 펀치 맞고 쓰는 글 [10] 곰친구 2014.04.15 1711
88543 좀 있을 두산 vs 삼성 두산 라인업 [2] Harper 2014.04.15 284
88542 (기사링크) 홍명보의 가르침, '과정보다 결과가 중요' [14] chobo 2014.04.15 1255
88541 그래도 듀게니까 싶어서 올리는 질문 겸 잡담(결혼 문화 관련) [10] 해삼너구리 2014.04.15 1580
88540 House M.D., 국정원 간첩 조작은 관행, 파스타 [5] 겨자 2014.04.15 1055
88539 매주 레전드급 대사가 나오는 송곳. [8] 현자 2014.04.15 2066
88538 오싱을 보면 [7] 가끔영화 2014.04.15 819
88537 [바낭] 상사가 지금 나가시면서.. [19] 여름숲 2014.04.15 2949
88536 밀회9회 [17] 키드 2014.04.15 2328
88535 요즘 무도 [6] nixon 2014.04.15 2113
88534 [바낭] 프로포즈를 앞두고 있습니다... [14] 어부바 2014.04.15 1937
88533 60년대 스타일 아이콘 [5] 가끔영화 2014.04.15 865
88532 연남동 주민, 헌책방에 들러서 참나.jyp [15] blindsight 2014.04.15 2959
88531 하지 말라면 하고 싶어지는 심리 [1] august 2014.04.15 500
88530 밀회 궁금증 [4] 이안 2014.04.15 1512
88529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프랜시스 2014.04.15 239
88528 5월 초 황금 연휴에는 무엇을 계획중이신가요? [21] April 2014.04.15 16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