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윤제균감독.


솔직히 2000년 초중반 이 양반 만큼 미워했던 감독도 드물겁니다.


당시 유행했던 소위 나까영화들 (주로 방송쪽 프로덕션에서 제작했던 쌈마이 장르영화들) 범람의 주범이라 생각했었죠.


홍콩영화판을 쌈마이판으로 만들었던 왕정만큼 짜증났던 인물입니다.


헌데 영화판에서 붐맨하던 선배가 현장 얘기만 나오면 늘 윤제균 감독을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더군요.


자기가 작품성으로 탑급으로 인정받는 여느 감독보다도 정말 감독, 제작자로 뛰어난 사람이라고


그 사람 만큼 일잘하고 현장 통솔 잘하고 현장 사람들 잘 챙기는 사람 못봤다고 하더군요.


그때만 해도 오~ 의왼데? 정도의 느낌이었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이 사람이


표준근로계약서를 영화판에 처음 도입하고 잦은 야간촬영등 현장이 무리하게 돌아가는 걸


막고 누구보다 스탭들의 처우개선에 앞장선 인물이라는 것을 알고는 완전히 생각을 달리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어지간한 판떼기 큰 작품들은 거진 근로계약서 작성에 무리한 촬영요구 이런 관행도 많이 사라졌다고 하더군요.


한마디로 표준근로계약서가 도입되기 이전의 한국영화판은 산업이라는 말을 붙이기가 민망한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응당 정당히 지불해야할 보수와 지켜져야할 계약기간은 늘 이빨, 술, 밥 이런것들로 입닦기하고 대충 쇼부치고 떼먹고 뭐 그런 곳이었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뭐 당연한 걸 지키는게 칭찬할 일인가? 라는 의문을 가질수도 있겠지만 그전까지 그 당연한 것이 지켜지지않고 있었다면 얘기가 조금 달라지겠죠?


아, 나중에 보니 그래도 윤제균의 연출작들이 당시 나까영화들중에서는 가장 나은 퀄리티였다는것도 중요한 점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77
570 알라딘 더빙판 간단 평. [5] stardust 2019.05.27 1303
569 봉준호, 표준근로계약서, 블랙리스트 그리고 대통령 축전 [29] soboo 2019.05.27 2063
568 [채널CGV 영화] 일주일 그리고 하루, [EBS2 지식의 기쁨] 정여울 작가 [2] underground 2019.05.27 506
567 이런저런 일기...(곶감) 안유미 2019.05.28 296
566 조던필의 <키 앤 필> 개그 영상들 모음 [4] googs 2019.05.28 595
565 [오늘의 TV] 앵그리버드와 노래를 외 [3] underground 2019.05.28 178
564 컬럼니스트, 자유기고가 등 글쓰는 분들이 사용하는 커뮤니티 [1] 바나나까마귀 2019.05.28 700
563 오늘의 이요원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8 861
562 개미지옥, 식충식물같은 트랩을 피해 다닐줄 아는 삶의 지혜. [2] 귀장 2019.05.28 607
56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5.28 718
» 영화판의 표준근로계약서하면 늘 떠오르는 의외의 인물. [5] 귀장 2019.05.28 1386
559 다큐 - ‘봉준호를 찾아서’ [4] soboo 2019.05.28 1384
558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가 담긴 글 [2] crumley 2019.05.29 1659
557 조선족이 경찰 때렸는데 여경이 욕 먹는 아이러니 [3] KEiNER 2019.05.29 1087
556 이런저런 일기...(핫식스) [1] 안유미 2019.05.29 333
555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9 177
554 화웨이 목장의 결투 - 부제: 중국인들의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한 인식의 실체와 문제점 [7] soboo 2019.05.29 1103
553 잡담 - 블루보틀 방문기, 고질라: 킹 오브 더 몬스터를 보고(스포 있음) [2] 연등 2019.05.29 843
552 이런저런 일기...(운동, 여력) [2] 안유미 2019.05.29 363
551 기생충을 보고(스포 없음) [4] 연등 2019.05.29 22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