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잠실에서 영화보러 왕십리로 가는 길에 성수역이 있는 거에요. ‘그럼 성수역에서 내려 블루보틀에 가면 되겠네?’라고 생각했는데... 뚝섬역에 있더군요ㅡㅡ; 아무튼 뚝섬역에서 바로 1번 출구(계단 오르내리는 게 싫다면 좀 돌아서 2번 출구)에서 찾아갔습니다. 웨이팅은 30분 걸렸어요. 다행히 건물 안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있어서 좋았고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커피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스타벅스에서 느끼지 못했던 맛이였어요. 이렇게 훌륭한 커피는 처음 마셔본다고 할까요. 5,800원 짜리에 양도 적지만... 그 기다리는 시간을 생각해도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물론 여기까지 읽으셨다면 눈치채셨겠지만 저의 허세와 허영도 있습니다. (ㅋㅋㅋ) 아무튼 평일에 한 번쯤 방문해 보시는 걸 추천 드립니다.

2.
고질라. 왕이시여...라지만 저는 1998년 고질라도, 이 몬스터버스의 시작인 고질라(2014)도, 안노 히데아키의 신 고질라도 안 본 그냥 무관심한 상태였는데, 한 번 보기로 했어요. 엔드게임 이후 스케일 큰 영화를 보고 싶었거든요. 미드 실리콘 밸리에 나오는 토마스 미들디치가 나와서 좀 반가웠습니다.

아이맥스에서 봤습니다. 스케일이 굉장하고 파괴력도 정말 강한 영화이지만, 그만큼 눈도 정말 피곤하네요. 그래서 끝나고 그냥 나왔습니다. 굳이 아이맥스에서 안 봐도 될 것 같은 영화입니다. 아이맥스 포맷 화면비 변환도 없고, 3D도 눈 아파요. 아이맥스관에서 봐야 주는 포스터는... 뭐 관객을 생각하면 마블영화같은 열성팬은 많지 않아 얼마 안 찍었을 거 같네요.

영화의 메시지야 허무맹랑하고 그냥 괴수들을 출연시켜 싸움붙이기 위한 변명일 뿐이고 샐리 호킨스, 베라 파미가, 장쯔이, (외도로 까이고 있는) 와타나베 켄 같은 배우도 그냥 낭비됩니다. 와타나베 켄과 장쯔이가 포옹할 땐 중일 합작...이라는 생각도 들었어요(...). 작년에 레디 플레이어 원을 봐서, 고질라가 진화해서 메가 고질라가 되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감상을 적자면 재미는 있습니다만, 굳이 보시라고 권해드리진 않겠습니다. 영화의 메시지란 없고 볼거리는 있으나 그에 따른 피로감이 상당하거든요.

이제 저는 오늘 저녁에 라이브톡 하는 기생충을 보러 배우분들이 나오시는 영등포에 가야... ...한다면 좋겠지만 오늘 자정까지 표를 못 구했네요ㅜㅜ 집근처에서 보고 감상 올릴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2511 [오늘의 TV] 앵그리버드와 노래를 외 [3] underground 2019.05.28 221
2510 컬럼니스트, 자유기고가 등 글쓰는 분들이 사용하는 커뮤니티 [1] 바나나까마귀 2019.05.28 707
2509 오늘의 이요원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8 879
2508 개미지옥, 식충식물같은 트랩을 피해 다닐줄 아는 삶의 지혜. [2] 귀장 2019.05.28 636
250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5.28 768
2506 영화판의 표준근로계약서하면 늘 떠오르는 의외의 인물. [5] 귀장 2019.05.28 1412
2505 다큐 - ‘봉준호를 찾아서’ [4] soboo 2019.05.28 1401
2504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가 담긴 글 [2] crumley 2019.05.29 1685
2503 조선족이 경찰 때렸는데 여경이 욕 먹는 아이러니 [3] KEiNER 2019.05.29 1113
2502 이런저런 일기...(핫식스) [1] 안유미 2019.05.29 350
2501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9 186
2500 화웨이 목장의 결투 - 부제: 중국인들의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한 인식의 실체와 문제점 [7] soboo 2019.05.29 1145
» 잡담 - 블루보틀 방문기, 고질라: 킹 오브 더 몬스터를 보고(스포 있음) [2] 연등 2019.05.29 885
2498 이런저런 일기...(운동, 여력) [2] 안유미 2019.05.29 374
2497 기생충을 보고(스포 없음) [4] 연등 2019.05.29 2265
2496 이번주 주말 퀴어퍼레이드 가시나요? [10] Sonny 2019.05.29 1057
2495 이직 [8] 칼리토 2019.05.30 653
2494 주식 이야기 잠시만.. [2] 무도 2019.05.30 755
2493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30 133
2492 [바낭] '호랑이는 겁이 없지' 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5.30 7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