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인 3시즌

2020.11.30 01:05

daviddain 조회 수:694

두 번째 보고 잠들기 전에 쓰려고요.


저번에 이미 썼죠 http://www.djuna.kr/xe/index.php?mid=board&page=2&document_srl=13864653

<에일리니스트>작가 케일럽 카는 whodunit이 아닌 whydunit을 쓰고 싶었다고 했는데 이 드라마가 그에 맞는 편이예요.

남자배우들은 한 번은 연쇄살인범을 연기하죠. 베일이 <아메리칸 사이코>를 했고 잭 애프론도 테드 번디를 연기했죠. 맷 보머에게는 이 드라마가 그 기회를 제공했습니다.그리고 신은 맷 보어를 창조했다는 생각이 내내 들었네요. 잘 생겼으면서도 사기꾼, 살인범,거짓말쟁이 역할이 잘 어울려 얼굴만 훌륭하고 허우대만 좋은 아미 해머와는 대조됨. 해머는 진정  얼굴과 몸뚱이가 아까워요.

보머가 연기하는 제이미는 공허함을 느낍니다. 넓은 집에 이사하고 아이를 갖는 것도 아마존에 채소를 주문해 먹는 것도 본인의 의지에 의한 것입니다. 그러나, 공허함때문에 대학 시절 니체 사상에 심취해 살인으로 자신을 인도했던 친구에게 연락해 결국 연쇄살인 행각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보머를 쫓는 풀먼 사이에 화가인 소냐가 끼어들게 됩니다. 남성의 연약함을 탐구하는 소냐는 보머를 두려워하기 보다는 그리려 하고 보머가 공허함을 느끼면서도 보여지기를, 연결되기를 원한다는 것을 알아냅니다.

극 중 역사 교사인 보머가 1930년 대 파시즘에 관해 가르치는 것도 니체 사상과 관련이 있어서일 겁니다.

저는 정확히 기억하지 못 하지만 신이 떠난 세상에서 예술의 중요성을 니체는 강조했죠.

캐나다 작가 루이즈 페니가 쓴 소설을 떠올리게 했던 건 작은 마을에서 일어난 사건을 가나슈 경감이 해결하는 과정에서 화가가 진실을 통찰해 낸 것과 비슷해서 그런 듯.



각본이 좀 중2병스러운 면이 있기는 한데 보머의 매력과 연기가 이를 잘 상쇄하더군요. 가장 실속을 챙겨간 거 같아요. 빌 풀먼이 연기하는 해리 앰브로스는 이번 시즌에 별 한 일이 없다 싶었어요.


그러고 보면 경력 초기에  그런 연쇄살인범 역을 안 했던 게 톰 크루즈였죠. 오히려 나이들고 스타가 된 후에야 악역을 했죠.


T.s.엘리엇의 hollow man이 인용되었는데 이 시는 <해변의 카프카>에도 나오죠.


이런 연쇄살인범을 가장 연기 잘 할 배우는 드 니로라고 생각함. 텅 빈 인간을 잘 연기함.<언터처블>에서 베이브 루스 이야기하며 방망이 휘두르는 역 잘 어울렸죠. 잭 에프론이, 라이언 고슬링이 암만 용써도 못 따라잡을 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04
115372 영퀴 하나. [1] new S.S.S. 2021.01.22 53
115371 그렇고 그런 시간을 지나며 [1] new 어디로갈까 2021.01.22 53
115370 Nathalie Delon 1941-2021 R.I.P. [2] new 조성용 2021.01.22 82
115369 Paul Crifo 1922-2020 R.I.P. 조성용 2020.10.14 97
115368 Jery Hewitt 1949-2020 R.I.P. 조성용 2020.11.25 98
115367 Joan Micklin Silver 1935-2020 R.I.P. [1] 조성용 2021.01.04 102
115366 Tommy ‘Tiny’ Lister 1958-2020 R.I.P. 조성용 2020.12.11 102
115365 허경민-KIA, 오재일-삼성, 최주환-SK '루머는 모락모락' daviddain 2020.11.26 103
115364 김재호, 3년 총액 25억원에 두산 잔류 [공식발표] daviddain 2021.01.08 106
115363 애니메이션이 들어간 크리스마스송 M/V 3곡 추천 [2] youna 2020.12.09 106
115362 Kurt Luedtke 1939-2020 R.I.P. 조성용 2020.08.11 108
115361 오늘의 카드 [4] 스누피커피 2019.12.24 109
115360 코디스밋맥피를 어릴 때 보고 만난다면 가끔영화 2020.10.07 112
115359 Jean-Pierre Bacri 1951-2021 R.I.P. 조성용 2021.01.19 113
115358 Carl Reiner 1922-2020 R.I.P. 조성용 2020.06.30 113
115357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113
115356 죄인 2시즌 다 보고 daviddain 2020.12.03 113
115355 프랑스영화 겨울노래2015를 잠시 보니 [1] 가끔영화 2020.10.10 115
115354 Charles Gordon 1947-2020 R.I.P. [1] 조성용 2020.11.02 118
115353 Reni Santoni 1939-2020 조성용 2020.08.04 1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