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내의 모든것이 개봉 11일 만에 15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이 정도면 손익분기점은 돌파한것같네요.

흥행 속도가 예사롭지 않은데요. 다음주면 200만 넘을것같아요. 이선균 무비위크 인터뷰한거 보면 이선균 소망이 화차, 내 아내의 모든것 합쳐 500만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그저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생각했죠. 그런데 이선균의 소망이 이루어지겠네요. 이선균도 그동안 영화 흥행작이 거의 없어서

그냥 다른 배우들처럼 너스레를 떤것같은데 이게 현실화 되다니.

 

그리고 임수정에게도 오랜만에 흥행작이 생긴거죠. 임수정 인터뷰 보니 자기 출연한 영화는 손익분기점은 넘겼다고 하는데 추후 2차 판권 시장까지 합치면

대부분 넘기긴 했겠네요. 사실 장화홍련 이후 흥행작은 전우치 정도 밖에 없고 나머지 영화들은 대부분 100만 돌파에 그쳤었죠.

각설탕,새드무비,행복,김종욱 찾기 등. 그러나 이 작품들이 극장 수입으로 손익분기점은 넘기지 못했는데 그래도 국내에서 그래도 관객 좀 모았다는 기준이 100만이니

그런 의미에서 손익분기점 넘겼다고 말한것같습니다. 김명민도 전에 자기가 출연한 영화는 그래도 100만 넘긴 작품들이 대부분이라 흥행실패작이라고 말할 수 없다라고

여러번 항변했었죠.

 

작년에 오싹한 연애에 이어 상반기엔 멜로물 건축학개론, 그리고 다시 로맨틱코미디 내 아내의 모든것까지 대박이 나서 90년대처럼 이런 장르의 영화가 많이 나올것같습니다.

 

그리고 건축학개론은 지난주 400만 돌파했네요. 불법 파일 유출로 400만 근처에서 직격탄을 맞았지만 그래도 관객은 꾸준히 늘어 대략 430만 정도에서 마무리되지 않을까 싶어요.

지난주에 124개 개봉관에서 상영했으니 앞으로 몇 주는 더 가겠군요. 이번 영화의 성공으로 심재명이 여기저기서 인터뷰 했는데 인상깊은 귀절이 있네요.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646281

 

-‘건축학 개론’은 캐스팅이 가장 큰 매력 중 하나인데 그 과정이 어려웠다던데.


“너무 힘들었어요. 대한민국 정상의 남녀배우들에게는 대부분 책을 줬던 거 같아요. 모두 거절했는데 다행히 ‘시라노 연애조작단’에서 호흡을 맞췄던 엄태웅이 해주겠다고 했어요. 엄태웅이 캐스팅되면서 주인공 나이가 30대 중반으로 올라가고 대학시절, 현재로 캐스팅이 2원화됐어요. 그랬더니 여배우 캐스팅이 너무 힘들어지더군요. 톱여배우들은 아역이 생기면 나이 들어 보일까봐 대부분 거절했어요."

마지막으로 지금 현재 생각나는 명필름 17년간 가장 고마웠던 사람은 누구인가.


“(잠시 고민하더니) 너무 많지만 지금은 문소리가 생각나네요. 사실 많은 상처를 줬어요. 캐스팅을 번복하거나 역할을 바꾸자는 말도 안되는 요청을 한 적이 있는데 언제나 의연히 받아줬어요. 또다시 작업을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164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9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7919
125599 생산성, 걸스로봇, 모스리님 댓글을 읽고 느낀 감상 [20] 겨자 2018.10.24 470776
125598 나를 불쾌하게 만드는 사람 - 장정일 [8] DJUNA 2015.03.12 269797
125597 코난 오브라이언이 좋을 때 읽으면 더 좋아지는 포스팅. [21] lonegunman 2014.07.20 189458
125596 서울대 경제학과 이준구 교수의 글 ㅡ '무상급식은 부자급식이 결코 아니다' [5] smiles 2011.08.22 158039
125595 남자 브라질리언 왁싱 제모 후기 [19] 감자쥬스 2012.07.31 147289
125594 [듀나인] 남성 마사지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9] 익명7 2011.02.03 105950
125593 이것은 공무원이었던 어느 남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1] 책들의풍경 2015.03.12 89296
125592 2018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1.21 75974
125591 골든타임 작가의 이성민 디스. [38]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3 72958
125590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71715
125589 [공지] 게시판 문제 신고 게시물 [58] DJUNA 2013.06.05 69104
125588 [듀9] 이 여성분의 가방은 뭐죠? ;; [9] 그러므로 2011.03.21 67248
125587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62737
125586 고현정씨 시집살이 사진... [13] 재생불가 2010.10.20 62395
125585 [19금] 정사신 예쁜 영화 추천부탁드려요.. [34] 닉네임고민중 2011.06.21 53546
125584 스펠링으로 치는 장난, 말장난 등을 영어로 뭐라고 하면 되나요? [6] nishi 2010.06.25 50660
125583 요즘 들은 노래(에스파, 스펙터, 개인적 추천) [1] 예상수 2021.10.06 49622
125582 염정아가 노출을 안 하는 이유 [15] 감자쥬스 2011.05.29 49573
125581 [공지] 자코 반 도마엘 연출 [키스 앤 크라이] 듀나 게시판 회원 20% 할인 (3/6-9, LG아트센터) 동영상 추가. [1] DJUNA 2014.02.12 494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