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브라질리언 왁싱 제모 후기

2012.07.31 10:33

감자쥬스 조회 수:121351

브라질리언 제모 했어요. 진짜 어~마어마하게 고민하고 알아보고 또 고민하고 주저하기를 몇 년 동안 반복하다 왁싱샵에 들렀습니다.

털이 많은 편이지만 개의치 않고 반바지 잘 입고 다녔고 나시티도 잘 입고 다니고 손바닥만한 삼각 수영복만 입고 다녀서 털 때문에

일상이 불편한건 아니었습니다. 항문에 털이 많아서 변이 다 안 닦여 찝찝했던적도 없고요. 털이 좀 많다 뿐 덥수룩한것도 아닙니다.

그냥 적당히 많은 정도? 근데 전 이게 늘 거슬렸어요. 그래서 왁싱을 한번 받아본거죠.

그전에 전 해볼건 다 해봤어요. 레이저 제모, 면도기, 바리깡, 제모 크림 등등. 다 별로였고 최종 선택으로 가장 깔끔하게 된다는 왁싱을 선택.

 

원래는 조금이라도 돈을 아끼고자 셀프 왁싱을 알아봤었는데 멋모르고 혼자 하기엔 위험하더군요. 왁싱제 자체가 셀프로 해도

가격대가 있어서 차라리 전문가에게 받는게 낫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아프긴 되게 아프더군요. 그 유명한 셀프 왁싱 동영상의 윽소리 나는 모습이나 40살까지 못해본 남자에서의 왁싱 장면은

오바스럽긴 하지만 왁싱 한 분들이라면 공감할거에요.

전 한번에 여러 부위를 받아서 무려 2시간 내리 부직포 같은걸로 수십번 띄었습니다. 1시간 정도 지나고 나니까 지치더군요.

 

남녀 불문하고 다들 왁싱 제모 하기 꺼려하는 브라질리언 제모를 했는데요. 요게 민망하긴 해요.

다 벗고 하니까요. 전 남자인데 여자가 해줬죠. 다 벗고 있는것도 창피한데 자세는 또 어떤가요.

어떤 왁싱샵에서는 뒤로 굴러가기 자세로 항문 제모를 받는다고 하지만 전 엎드려서 다리를 어깨 넓이 이상으로 벌려 항문쪽이 벌어지게

한다음 고양이 자세를 취하고 10분 이상은 있었습니다. 다 벗고! 아주 굴욕적인 자세였죠. 그리고 쫙~쫙~

 

그리고 다리 전체. 부위가 넓고 털도 많다 보니 전 다리가 젤 아팠습니다. 시간이 오래 걸렸거든요.

사타구니나 음낭, 고환 부분, 항문은 오래 걸리진 않아서 상대적으로 덜 아팠어요.

2시간 동안 홀딱 벗고 온갖 뒤틀어지는 자세를 취하면서 생판 모르는 여자한테 왁싱을 받는다는것이 거북하긴 했지만

그래도 하고 나니 대 만족. 정말 깔끔하게 처리되네요. 이게 몇 주 가지는 못할테지만 당장은 만족하니.

다리는 제모크림으로 제모한적도 있었고 몇 번 민적이 있어서 별다른걸 못느끼겠는데

항문이나 음낭, 배, 유두 쪽에 털이 없는 모습을 이 얼마만에 보는건지.

뽀얀 살이 보이니 감격스럽더군요.  

 

사실 전 참을성이 강한편이라 소리 한번 안 내고 2시간 동안 잘 받았어요. 참을만 하더군요.

왁싱샵 직원이 꼼꼼하게 봐준 편이고 계속 벗고 있다 보니 나중엔 편했어요. 직원이랑 이런저런 얘기도 많이 하고.

그래도 항문 제모는 정말이지 두번 다시 받고 싶지 않은데 또 모르죠. 현재 왁싱 후 모습에 너무 만족해서

자주는 아니더라도 휴가철 정도엔 받지 않을까 싶어서요. 비용도 레이저 제모에 비하면 덜 부담스럽고요.

1년 내리 보디빌더들 몸처럼 매끈한걸 유지할 생각이 아니라면 차라리 왁싱이 더 나은듯해요.

 

레이저 제모도 해봤지만 효과 별로 못 봤고 땀샘만 막혀서 엉뚱한데서 더위를 타는 바람에 후회막심. 레이저 제모 저는 비추에요.

영구 제모도 아니고. 그럴바엔 효과를 당장 볼 수 있고 깔끔하게 제모되는 왁싱이 더 나은것 같습니다.

아픈건 매한가지인데 왁싱이나 레이저 제모나 비슷비슷하더군요. 레이저 제모는 국소마취에 얼음찜질에 알약 복용에 할게 많은데

시술 받고 나서도 왁싱보단 더 불편했어요.

 

레이저 제모할 때 유두를 10만원 주고 받았는데 왁싱샵은 유두 한번 받는데 1만원 밖에 안 하더군요. 유두 털이 수염처럼 급속도로 자라는것도 아니니

차라리 적당한 기간으로 나눠서 왁싱샵에서 10번 받는데 레이저 제모보단 낫다는 생각. 처음에 왁싱샵 홈페이지에서 가격표 봤는데

유두나 배랫나무 가격표가 저렴해서 잘못 봤는 줄 알았어요.

 

다리전체만 해도 레이저 제모로 다리 전체를 하려면 50만원 이상은 깨지는데 이게 영구 제모가 아니라는것이 함정. 영구 제모냐 아니냐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죠. 왁싱샵에서 다리 전체 받으면 9만원입니다. 왁싱샵 시세가 다 비슷비슷한데. 이게 더 나은듯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099
112310 나를 불쾌하게 만드는 사람 - 장정일 [10] DJUNA 2015.03.12 268845
112309 코난 오브라이언이 좋을 때 읽으면 더 좋아지는 포스팅. [21] lonegunman 2014.07.20 177597
112308 서울대 경제학과 이준구 교수의 글 ㅡ '무상급식은 부자급식이 결코 아니다' [5] smiles 2011.08.22 156416
» 남자 브라질리언 왁싱 제모 후기 [19] 감자쥬스 2012.07.31 121351
112306 이것은 공무원이었던 어느 남자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1] 책들의풍경 2015.03.12 88856
112305 [듀나인] 남성 마사지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9] 익명7 2011.02.03 88124
112304 골든타임 작가의 이성민 디스. [38]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3 71319
112303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71203
112302 [공지] 게시판 문제 신고 게시물 [59] DJUNA 2013.06.05 68586
112301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62237
112300 [19금] 정사신 예쁜 영화 추천부탁드려요.. [34] 닉네임고민중 2011.06.21 50293
112299 [공지] 자코 반 도마엘 연출 [키스 앤 크라이] 듀나 게시판 회원 20% 할인 (3/6-9, LG아트센터) 동영상 추가. [1] DJUNA 2014.02.12 49085
112298 게시판 오류 리포트는 여기에- 영웅 모나카님을 찬양하라 [43] 룽게 2014.01.26 42792
112297 최초로 본 '야한 소설' [41] 자본주의의돼지 2011.01.21 39664
112296 아프리카 BJ여대생의 19금 방송 [12] catgotmy 2010.11.05 38290
112295 [공지 비슷한 것] 게시판 문제 [109] DJUNA 2012.02.26 37279
112294 염정아가 노출을 안 하는 이유 [15] 감자쥬스 2011.05.29 35407
112293 채시라는 언제부터 밉상이 되었을까요? [21] 감자쥬스 2012.03.07 33019
112292 [펌] 바람난 남친에게 효과적으로 복수한 아가씨. [33] 핑킹오브유 2010.11.23 308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