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클럽 얘기가 나와서...
원래 클럽(라이브 클럽 말고)이나 나이트 클럽이나 같은 말이지만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나이트 클럽 문화때문에 서로 구분해서 쓰이고 있다는 것은 잘 아실겁니다. 아무튼 우리나라에는 이 두 가지 클럽이 공존하고 있는데 저는 클럽은 많이 가봤어도 나이트 클럽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나라 나이트 클럽 특유의 문화가 진저리 나도록 싫고 거기서 나오는 음악들을 안좋아하기 때문이죠(어차피 거기서 음악은 부수적인 요소입니다만).

유일한 나이트 클럽 경험은 20살 때 알바하면서 회식 후 멋도 모르고 회사 사람들과 나이트 클럽에 같이 갔다가 입구에서 당당히 주민등록증을 내밀고 바로 퇴짜맞은게 전부죠. 그 이후로는 갈 기회도 거의 없었고 생긴다고 해도 일부러 피했습니다.

트랜스, 하우스 등의 댄스 음악을 듣고 난 이후로는 클럽에 좀 다녔습니다. 죽돌이 식으로 많이 간 건 아니고 한달에 한 번 정도 가곤 했죠. 요즘은 좋아하는 디제이가 내한하면 가는 정도라서 일년에 많아야 서너번 정도 가네요. 요즘은 트랜스는 안듣고 프로그레시브/딥/미니멀 하우스나, 드럼 앤 베이스만 거의 듣는데 이쪽 장르의 제가 좋아하는 디제이는 잘 오지 않아서 별로 클럽에 가질 못하네요. 일렉트로 하우스 열풍 이후로 댄스씬이 거의 그쪽으로 바뀐거 같은데 어서 일렉트로 열풍이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글로벌 게더링에 갔을 때도 저스티스 나올 때 심드렁했죠. 한물간 빅네임 디제이 보다 아직도 해외에는 훨씬 몸값 싸고 괜찮은 하우스 디제이들이 쌓여 있는데 왜 안불러오고 있는지... 좋아하는 사람들끼리 돈 좀 모아서 데려오고 싶을 정도라니까요.

저처럼 클럽은 가지만 나이트 클럽은 한 번도 안가보신 분들 또 있는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8
112553 허클베리 핀 - 연 [2] catgotmy 2010.10.14 1681
112552 여러 가지... [10] DJUNA 2010.10.14 3115
112551 국내 여행도 장기간 호탤팩 여행이 있을까요... [5] 시계 2010.10.14 2228
112550 함흥냉면, 김치만두 [12] 푸른새벽 2010.10.14 4127
112549 What Sound [3] jikyu 2010.10.14 1327
112548 [바낭] 와, 강승윤... [9] 청춘의 문장 2010.10.14 3875
112547 방금 전에 핸드폰으로 영상통화가 왔는데요...진짜 기가 막히네요. [17] 낭랑 2010.10.14 5101
112546 아아... 교보문고 회원혜택이 바뀌는군요.; [5] 빠삐용 2010.10.14 3526
112545 [대물] 이제 몇 회 안 됐지만 지금 진행으로 볼 것 같은면.... [4] nishi 2010.10.14 2798
112544 (듀나인) 여친에게 아이폰4를 선물하고 싶어요. 어떻게 해야하나요? [12] 죄송합니다. 2010.10.14 2878
112543 클럽을 가지못하게 하는 애인 [18] pingpong 2010.10.14 4408
112542 조금전 사온것 [12] 사람 2010.10.14 2537
» 클럽은 가지만 나이트 클럽은 한 번도 안가보신 분들? [19] 와구미 2010.10.14 3705
112540 검우강호를 보고 든 짧은 생각[스포일러성?] [5]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4 1826
112539 성균관 스캔들 질문 [10] 산호초2010 2010.10.15 2843
112538 취미란 뭘까요? [11] 쇠부엉이 2010.10.15 2670
112537 나만의 삼겹살 레시피 공개@.@ [8] ageha 2010.10.15 3395
112536 나도 랍스타를 먹어보나..+ 예비군잡담 + 시계 [4] juni 2010.10.15 4556
112535 삼청동 디자인카페 aA. [15] 부엌자객 2010.10.15 5731
112534 벤 폴즈와 닉 혼비의 [Lonely Avenue] [1] 나와나타샤 2010.10.15 20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