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치의 힘

2020.11.27 00:37

어디로갈까 조회 수:764

한인 2세 작가 유니 홍의 < The Power of Nunchi 눈치의 힘>을 읽었습니다. 선물받아서 강제된 독서였어요.
눈치 Nunchi  : 한국인이라면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생존의 비밀무기로 다들 여기고 있는 단어겠죠. 
저자는 6 .25 전까지는 존재감 없었던 한국이 놀라울 만큼 발전한 나라가 될 수 있었던 이유를 '눈치' 덕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생존을 가르치고 삶과 얽혀 있는 초능력이라고요. '나'가 세상에 사는 유일한 존재가 아니라는 걸 가르지는 것이며 동시에 타인에 대한 배려인 것이라고요.
눈으로 가늠한다는 것. 조화, 신뢰의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타인의 생각과 느낌을 가늠하는 미묘한 그 기술에 대해 생각해 보게한 책이었습니다.

유니 홍은 미국에서 태어나서 열두살 때부터  5년간 서울에서 생활했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도 눈치는 배웠는데 한국에 오니 매 순간 절묘하게 적용되는 경험을 했다고 해요. 한국어를 못했던 그가 말 없이 언어를 배우는 방법이 눈치였다며 강조하기를, 타인의 감정을 순간적인 판단력으로 가늠하는 '눈치'가  바로 한국이 눈부신 과업을 이룰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는군요. (으흠)

눈치의 핵심이 뭘까요. 새로운 정보를 바탕으로 상대와 상황에 대한 해석을 빠르게 재조정하는 것일까요?
뭐 “사람들은 당신이 한 말과 행동을 잊어버릴 것이다. 하지만 당신에게서 느꼈던 감정은 절대 잊어버리지 않는다”는 마야 안젤루의 설명을 떠올리면 이해가 되긴 합니다. 눈치 있는 사람이 살아남는다는 건 적응력이 뛰어난 사람의 생존력을 의미하는 거겠죠.

눈치는 더불어 살아가는 자의 스킬이는 하겠으나 개개인의 벽에 가 울리는 그 소리들이 궁금하긴 합니다.  스스로를 강제하는 건 아닌지, 그래서 자신의 잃어버린 내부를 품은 채 돌아와 다시 세계의 슬픔을 되물림하는 건 아닌지. 세계 안에서. 눈치보는아이가 울리는 목소리가 닿는 내부의 벽은 벌판이 아니라 떨판이 아닌지...

어릴 때 읽었던 차학경의 <딕테>, 제인 정 트렌카의 <덧없는 환영들>과 함께 생각해볼 만한 한인 2세 작가 책이라 포스팅~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7
115411 빛과 철의 상영중 중도퇴관한 후기(스포 있음) new 예상수 2021.01.25 63
115410 ??????sk 와이번스가 이마트에 팔려요????? [6] new 수영 2021.01.25 253
115409 믿었던 것에 배신당한다는 것 [2] new forritz 2021.01.25 338
115408 콩 고질라 트레일러 [4] new 수영 2021.01.25 121
115407 [회사바낭] 성희롱 조용히 넘어가면... 정의당 이건 아니지 [12] new 가라 2021.01.25 757
115406 성폭력 관련 사건들을 보면 주토피아가 생각나요. [13] new 왜냐하면 2021.01.25 621
115405 희대의 성추행 [1] new 사팍 2021.01.25 450
115404 남산의 부장들(2020) [1] new catgotmy 2021.01.25 167
115403 [주간안철수] 험난한 단일화의 길 [4] new 가라 2021.01.25 302
115402 화가 많아진 것 같아요. [4] new 왜냐하면 2021.01.25 243
115401 넷플릭스에서 다른 ott 로 갈아 탈 수 없는 이유 ... new 미미마우스 2021.01.25 297
115400 Alberto Grimaldi 1925-2021 R.I.P. new 조성용 2021.01.25 57
115399 이런저런 잡담...(꿈, 도움) [1] update 여은성 2021.01.25 112
115398 넷플릭스 푸념 [13] update 풀빛 2021.01.25 485
115397 쏘울 뭔가 착찹해지는 마음이 일게 하는군요 [2] update 가끔영화 2021.01.24 266
115396 [obs 영화] 나이트 크롤러 [6] update underground 2021.01.24 243
115395 엄마를 추억하며 [8] update 고요 2021.01.24 281
115394 누레예프 [2] update daviddain 2021.01.24 153
115393 부정적(?)인 얘기들 [6] update 메피스토 2021.01.24 446
115392 Walter Bernstein 1919-2021 R.I.P. [1] 조성용 2021.01.24 1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