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피소드 열 개로 된 이야기이고 깔끔하게 완결입니다. 편당 시간은 크레딧 다 쳐내면 40분 정도인데 마지막은 20여분 정도로 짧아서... 다 더하면 여섯시간 남짓 되겠네요. 아무튼 스포일러는 잘 피해보겠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아포칼립스+뱀파이어!!! 라는 아이디어로 보입니다만...)



 - 스토리가 참 혼돈의 카오스이고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스포일러인지 경계도 애매해서 걍 대충 정리 버전으로 도입부를 소개하겠습니다. 


 드라큘라로 대표되는 전통 흡혈귀와 신세대 흡혈귀가 전쟁을 벌였대요. 근데 신세대가 이겨서 드라큘라파는 비참하게 지하에 갇힙니다. 그 때 고색창연한 cg와 함께 화면에 등장하는 그랜드 크로스!!! (이거 모르시면 무식한 게 아니라 젊으신 겁니다 ㅋㅋㅋ) 그래서 1999년 9월 9일 9시 9분 9초에 태어난 아이들에게 놀라운 힘이 주어졌다는데, 그래서 드라큘라파는 이 아가들을 납치해다가 선조의 피(?)를 먹입니다. 얘들 나이가 22살이 되어야 잠재력이 대폭발한다는데 건강하게 잘 키우기 위해(?) 그냥 지상으로 돌려 보내요. 그리고 22살이 되는 생일날 잡아와서 그 피를 나눠먹고 다 함께 파워 업! 해서 신세대 흡혈귀를 무찌르겠다는 계획이죠. 

 근데 어쩌다 보니 그 시각에 태어난 애가 딱 세 명의 여자애들 뿐이고. 일본의 같은 병원에서 태어나 같은 신생아실에 나란히 누워 있던 운명의 아이들일 뿐이고. 근데 어쩌다보니 서로 엮여볼 틈도 없이 그 중 둘은 자라던 중에 그 피를 감당 못 해서 죽어 버렸고. 그래서 지구상에 하나 남은 운명의 아이, 22세 생일이 3시간 앞으로 다가온 '마나미'를 놓고 흡혈귀들간의 전쟁이 벌어집니다...



 - 애초에 그냥 얄팍하고 자극적인 이야기로 가차 없이 시간을 죽여 없애 보자... 는 맘으로 고른 작품이었습니다. 이 감독 소노 시온에 대해서 그렇게 기대감이 없거든요. '지옥이 뭐가 나빠' 같은 영화는 참 일본 영화스럽게 돌아이 같고 재밌었지만 이후로 그만한 작품을 본 적이 없어요. '모두가 초능력자', '리얼 술래잡기', '사랑이 없는 숲'. 모두 다 그냥 허술하거나 아님 뭔가 될 뻔 했는데 뭐가 많이 아쉽거나... 제겐 그 정도였죠.

 그래도 그냥 봤습니다. 이젠 소노 시온 작품 정도의 일본 장르물을 보기도 쉽지 않은 게 그 쪽 영화판 사정인지라. ㅋㅋ


 근데 아쉽게도 제 낮은 기대를 거의 넘어서지 않는 수준의 작품이더군요. 그 기대보다 딱히 떨어지진 않았는데 넘지도 않았어요. 네 뭐 제겐 그랬습니다.



 - 이 시리즈를 지탱하고 있는 뼈대들은 대략 이렇습니다.


 1. 피를 뒤집어쓴 미소녀의 하드고어 난도질 액션 

 2. 흡혈귀, 그리고 제목의 '호텔'과 관련된 나름 독특한 배경 설정(위에 적은 것 말고 다른 설정이 나중에 밝혀집니다)을 바탕으로한 괴이한 비주얼들

 3. 1과 2를 바탕으로한 과장된 유머와 멜로드라마, 그리고 우리네 현실과 그 속에서 사는 인간들에 대한 감독의 잔소리


 근데 일단 1번의 경우... 소노 시온은 미이케 다카시가 아니죠. 옛날부터 그랬습니다. 정상인(?)들에겐 충분히 잔인하고 충분히 파격적이고 충분히 어이 없지만 이미 이쪽 길의 원조님에게 길이 든 사람들 입장에선 소노 시온의 막나감은 좀 부족해서 어정쩡한 느낌이 들어요. 액션 연출을 그리 잘 하는 것 같지도 않구요.


 2번의 경우에는 음... 일단 제작비가 모자랐겠죠. 가짜 피 구입하는데에다 예산 다 쓴 듯 무려 루마니아 로케씬이 조금 나오긴 하지만 정말 조금만 나오구요. 이야기의 거의 90%가 제목의 '호텔' 안에서 벌어집니다. 일본 아니메스런 과장된 원색으로 치덕치덕 발라진 뭔가 되게 인형의 집 같은 공간인데... 딱히 그렇게 매력적이진 않았습니다. 독특하긴 해요. 근데 퀄리티가 좀 애매하달까...;


 3번은 그냥 익숙했습니다. 이런 류의 일본 영화들에서 기대할만한 딱 그 정도 수준의 유머와 딱 그 정도 폭발하는 감수성의 멜로드라마 정도요.


 그러니까 결론적으로, 그냥 다 예측 가능하고 기대할만한 수준이었어요. 부분부분 따져보면 기대보다 딱히 떨어질 건 없는데 더 좋지도 않고. 그렇다고 각 부분부분에 뭔가 시너지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전체적으로도 고만고만한 느낌. 근래의 소노 시온 작품들에 대한 제 기대나 예측에서 별로 벗어나지 않는 그런...



 - 딱 한 번 기대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는데요. 중후반쯤에 갑자기 꽤 큰 국면 전환이 있거든요. 아니 이게 뭐지?? 하고 흠칫 놀랐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그냥 다시 예측 가능한 루트로 흘러가더군요. 


 그리고 또 한 가지... 보면 은근히 이런 막나감 류의 일본 장르 영화들이 늘 막판에 맥이 빠져요. '상상 초월 폭주를 보여주마!!!' 라는 식으로 거창하게 시작은 잘 하는데 막판에 가면 꼭 일본 영화식 감상주의에 빠져서 허우적거리다 김 새는 결말을 맞던데 이 시리즈도 거기에서 벗어나질 못 해서, 그게 제일 아쉬웠습니다.



 - 결론은 이렇습니다.

 뭔가 좀 뽕 맞은 느낌의 B급 성향으로 막 나가는 일본 장르물을 원하신다면 큰 기대 없이 보실만 합니다. 야하고 잔인하고 피가 콸콸!

 하지만 그 막나감에 뭔가 진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감독의 욕심이 발목을 잡는 관계로 폭주의 쾌감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

 그리고 워낙 이야기가 막장인 관계로 그 진지함도 충분히 살아나지 않는, 좀 애매한 물건입니다.

 그런데 요즘 이런 작품이 잘 나오지 않아요.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일본 B급 장르물이 아니면 느끼기 힘든 변태스런(...) 재미를 주는 영화들.

 그런 작품에 목이 마른 분이시라면 아쉬운대로 즐기실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구요, 아니면 안 보셔도 됩니다. ㅋㅋㅋ



 + 그러니까 이런 거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사실 배우는 그냥 멀쩡한 미인입니다만...)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런 거 좋아하시면 보세요. ㅋㅋㅋ



 ++ 뭐 말할 것도 없지만 개연성이나 이야기의 전후 연결이 정말 엉망입니다. 나중엔 무슨 부조리극 보는 느낌까지;



 +++ 거의 대부분의 출연진이 무명 내지는 신인 같더군요. 검색하면 아무 정보도 안 뜨는 사람도 많고 아마존 엑스레이도 안 먹히고; 그 와중에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 분이 좀 네임드이시고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이 분은 그냥 매우 유명인이시구요. 전 전혀 몰랐는데 검색해보니 제가 본 작품들에도 조연급으로 종종 나왔더군요. 아역으로 대박났던 사람이래요. 이름은 '카호'.



 ++++ 유명 영화들의 패러디가 슥슥 튀어나옵니다. 스카페이스, 올드보이, 나중엔 심야식당 흉내내는 장면도 나오고 또 뭐가 더 있었는데 기억이 안 나네요. 올드보이 찍으면서 그 양반들은 그 장도리 액션씬이 이렇게까지 레전드 대접 받게될 줄은 몰랐겠죠. ㅋㅋ



 +++++ 일본에서 영화 만드는 일에 좌절을 느끼고 미국으로 간 소노 시온씨. 그 일에 대해 인터뷰도 여러번 하고 그랬죠. 하지만 그 후 찍은 작품들인 '사랑 없는 숲'이나 이걸 보면 앞으로 미래가 얼마나 밝을 수 있을진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론 둘 다 그냥 그랬거든요. 되게 재미 없거나 화나는 건 아닌데 그냥 좀 밍숭맹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6
115231 이말에 대해서 어떤 느낌이신가요 [7] 가끔영화 2021.01.07 584
115230 BBC의 만리장성 슬로우 오딧세이를 보니 드론의 위력 [3] 가끔영화 2021.01.07 345
115229 박용택-김태균, KBSN스포츠 해설위원 합류 daviddain 2021.01.07 127
115228 출근길에 잔뜩 미끄러졌네요 ㅠ [3] 미미마우스 2021.01.07 482
115227 [바낭] 뒤늦게 깨달은 이베이옥션의 신비... [6] 로이배티 2021.01.07 560
115226 [주간안철수부록] 오세훈! '조건부 출마선언' [2] 가라 2021.01.07 489
115225 설민석 사태 [35] Bigcat 2021.01.07 1601
115224 1987(2017) [3] catgotmy 2021.01.07 429
115223 60년 전 찍힌 사진 [3] daviddain 2021.01.07 621
115222 안경 [19] 여름 2021.01.07 602
115221 [넷플릭스] 에밀리 파리에 가다. [7] S.S.S. 2021.01.06 677
115220 잡담 [15] 발목에인어 2021.01.06 549
115219 80, 90년대 팝 CD 무료로 드림, 배송비 착불 스누피커피 2021.01.06 263
115218 마이클 센델 - 공정하다는 착각 [4] 얃옹이 2021.01.06 791
115217 [영화바낭] 오늘의 두기봉 영화는 'PTU' 입니다 [4] 로이배티 2021.01.06 213
115216 상원도 민주당이 차지하겠군요. [9] Lunagazer 2021.01.06 657
115215 [영화] "땡스 포 쉐어링" 추천작(스포!!!) 산호초2010 2021.01.06 265
115214 직장인분들 있나요 ? [8] 미미마우스 2021.01.06 581
115213 손흥민 정말 잘하는듯 [4] 가끔영화 2021.01.06 522
115212 Tanya Roberts 1955-2021 R.I.P. [3] 조성용 2021.01.06 1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