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호와 진주는 나의 소원이었다. 그러나 산호와 진주는 바다 속 깊이깊이 거기에 있다. 파도는 언제나 거세고 바다 밑은 무섭다. 나는 고작 양복바지를 말아 올리고 거닐면서 젖은 모래 위에 있는 조가비와 조약돌들을 줍는다. 주웠다가도 헤뜨려 버릴 것들, 그것들을 모아 두었다.”

 

안녕하세요, 듀게 커피공룡님의 책, <괜찮아지는 중입니다>를 기획하고 편집한 R2입니다. 정식출간은 72일이지만, 내일부터 예약구매가 가능할 예정입니다. 이 책이 태어나고 자랐던 듀게에 그 소식을 제일 먼저 전하고 싶어서, 그리고 작은 이벤트를 열고 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래에서 보실 수 있어요. 간단한 안내 후 사설을 이어가도록 할게요.

 


[1 예약판매 안내]

 

곧 금요일이 되면 (쓰다보니 금요일이 돼버렸네요) 브런치위클리매거진 https://brunch.co.kr/magazine/happy-in-sweden <스웨덴에서, 괜찮아지는 중입니다> 4화가 업데이트 되고 함께 예약판매 링크가 올라올 거예요. 아래가 브런치 주소입니다. 만에 하나 안 올라온다면 (브런치 측에서 직접 올려줘야 하는데 연락이 없네요) 예스24나 알라딘에 가셔서 괜찮아지는 중입니다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예약 구매 기간 동안 구매하시면 스웨덴에서는 스뫼르크니르라고 부르시는 목조 버터나이프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작가님이 알려주신 건데, 스웨덴에서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목공예를 배워서 흔히 처음 만들어보는 것이 이 스뫼르크니르라고 해요. 그래서 스웨덴에는 집집마다 있다고 하네요. 이야기도 매력적이지만, 말랑한 버터를 나무칼로 잘라 빵에 슥슥 바른다고 생각하니까 어쩐지 숲속의 작은집 같고 마음에 들지 않나요? 그러니 이 기회(!), 꼭 잡으시길 바랍니다.

 

*수정: 어쩐지 브런치에 예약판매 링크가 아직 올라오지 않았네요. 곧 올라오겠지만 따로 소개해 드립니다.

http://www.yes24.com/eWorld/EventWorld/Event?eventno=157097 


다시 수정. 예판 링크 브런치에도 올라왔습니다!


 

[2 듀게 한정 이벤트]

 

듀게에는 커피공룡님의 글의 오랫동안 읽어오신 분이 많이 있지요.

개인 sns나 커뮤니티에 예약판매링크와 함께 기대평을 적어주세요.

링크를 올리기 어려운 sns라면(인스타그램이라든지) #괜찮아지는중입니다 #문학테라피 해시태그를 붙여주시면 됩니다.

그런 다음 포스팅의 링크나 캡처를 books777@naver.com 로 보내주세요.

참여해주신 분 중 추첨해 총 열 분에게 <괜찮아지는 중입니다> 한 부를 보내드립니다.

 

기한: 71일까지

 

 

 

그럼 사설 재개합니다.

 

오늘 데이터와 시원섭섭한 이별을 했습니다. 제 사정으로 작업 기간이 참 길었는데 책이 드디어 세상을 만나게 된다니 감개가 무량할 지경입니다. 빼고 싶지 않은 글도 눈물 흘리며 뺐지만 여전히 336페이지나 되는 통통하고, 심플하지만 예쁜 책이 될 예정입니다.

 

책은 에세이로 분류되지만, 이 책은 그 넓은 장르보다는 한국의 정통 수필의 본류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상하게도 초등학생 때부터 피천득 작가나 김영희 작가(닥종이 인형)의 책을 참 좋아했어요. 일상에서 길어 올려 잔잔한 듯 내 삶의 숨겨진 구석을 들여다보게 하는 그런 책들. 커피공룡님의 글은 닮았으면서도 다른 면이 있었습니다

 

피천득 작가가 연인서문에 그렇게 썼죠. “예쁘지 않은 아기에게 엄마가 예쁜 이름을 지어 주듯이, 나는 나의 이 조약돌과 조가비들을 산호와 진주라 부르련다.” 그때도 지금도 사랑스러운 문장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게 커피공룡님의 이 수필은 거친 바다 속 깊이깊이 들어가 건져온 산호와 진주였습니다.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바다는 나 자신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진짜 뭘 느끼고 있는지 아는 건 두려운 일이니까요. 그런데 Kaffesaurus님은 종종 차를 마시듯 일상적인 동작으로 마음 안에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 산호며 진주를 캐오시더라고요. 이 글을 읽는 아름다운 경험을 되도록 많은 사람들이 할 수 있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11
113407 뭔가 큰 변화가 이루어 지고 있는 것 같아요.-BLM 시위 [9] 애니하우 2020.06.11 960
113406 왜 전 기운이 없을까요..? [24] 딸기케익 2020.06.11 1047
113405 부디 [2] astq 2020.06.11 460
113404 8년 전 뉴욕 맨하탄 지하철에서 흑인에게 선로에 떠밀려 사망한 한인 사건 기억하십니까 [16] tomof 2020.06.11 1485
113403 빌 앤 테드의...그러니까 엑셀런트 어드벤처 3편 예고편을 봤는데요 [9] 부기우기 2020.06.10 440
113402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20.06.10 300
113401 사고 싶은 책이 너무 많아요... [9] 딸기케익 2020.06.10 764
113400 덥군요 [9] 예상수 2020.06.10 522
113399 끝이 뻔한 일이 있을때 어떻게 하시나요? [10] 하마사탕 2020.06.10 797
113398 [듀나인] B4나 A3 인쇄 및 복사 가능한 가정용 프린터 있나요? [5] underground 2020.06.10 300
113397 매일 등교하는 초등학교도 있나봐요... [4] 가라 2020.06.10 571
113396 한국에도 양을 키웠군요 [4] 가끔영화 2020.06.10 441
113395 (움짤주의) 마음 따뜻한 부회장님 [4] 보들이 2020.06.10 593
113394 [초바낭] 아들이 졸업한 어린이집이 뉴스에 나왔네요 [4] 로이배티 2020.06.09 903
113393 [팬텀싱어3] 잡담. 드디어 4중창 시작! [4] S.S.S. 2020.06.09 299
113392 '과절'이 요즘 쓰이는 말인가요? [6] eltee 2020.06.09 884
113391 이런저런 일기...(작업, 아이즈원무비, 사우나) [1] 안유미 2020.06.09 383
113390 [바낭] 슬슬 여름이네요 + 늘금, 건강 등등 일상 잡담 [20] 로이배티 2020.06.09 933
113389 로버트 미첨 [7] mindystclaire 2020.06.09 546
113388 [EBS1 다큐프라임] 혼돈시대의 중앙은행 [1] underground 2020.06.08 3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