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덥군요. 대구는 32도까지 올라갔다죠? 그 근처에 아버님이 사서셔 조금 걱정이 됩니다. 연세도 있으시고... 한국만 아니라 동북아시아가 덥네요. 일본뉴스와 라디오사연을 들어보니 일본도 덥고 대만도 덥다고... 중국은 모르겠는데 아마 덥겠죠. 이런 무더위가 올해는 맹위를 떨칠 거라는 군요. 다들 더위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그러고 보니 이젠 온라인에서 내 더위 사가란 풍경도 옛말이 되었네요. 더 이상 그런 훈훈한(?) 모습을 보기 어려워졌어요. 친목을 안 해서 그렇지만...

2.
어제 오랜만에 컨텍트 렌즈 맞추러 안경점을 갔는데 왼쪽 눈에 난시가 왔다네요? 작년 말에 다른 안경점을 갔을 때는 난시가 없다고 했는데 그새 눈이 나빠진 모양입니다. 그래서 오늘부터 루테인 먹기 시작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눈 근처나 몸에 양종도 생겨서... 힘드네요. 그것만이 아니라 나이먹을 수록 사는 게 힘들어지네요.

3.
뭐랄까 나이가 더 들어서 그런가 지금의 시간이 냉정하게 아까워지기 시작했어요. 지금의 선택이야 말로 정말 신중하고 최선을 다해야 할 시기인데도 불구하고 어느 날들은 낭비같다고 할까.. 젊은 날을 한큐에 보내버렸던 바보같은 선택을 계속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란 인간은 변화가 없는 나날들을 보내는 선택을 매일 반복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이런 말도 스스로 내뱉어요. “지난 번에도 했잖아!”라고요. 그러다보니 요즘 들어 이대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박으로 변해가고 뭔가 위기의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냉정하게 듀게에 뻘글 쓰는 것도 줄여나가고(...) - 아니 실제로 여기에 글 쓰는 간격은 조금 길어지긴 했습니다만, - 이제 한동안 사라져 있다가 뭔가 개인 신상에 변화가 생긴 다음에나 몇 년 지나서(게시판이 기다려준다면) 좋은 소식을 들고 찾아와야 할 정도로 작성빈도를 줄여나가야 하지 않나 싶거든요. 동시에 개인적인 계발도 해야하고요.

그래서 매일 같은 기보의 바둑을 두는 기분으로 살다가, 요즘은 변화를 주려고 궁리중입니다. 그런데 이게 정말 어렵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6
111906 Richard William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8.18 229
111905 머저리와의 카톡 6 (하이퍼-센시티브하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8.18 740
111904 아앗~ 가을이다... [6] 왜냐하면 2019.08.17 805
111903 공감이 되지 않는다 [5] 사팍 2019.08.17 951
111902 이런저런 잡담...(겸손, 백종원, 발전) [2] 안유미 2019.08.17 1010
111901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들 재미있네요. [13] underground 2019.08.17 894
111900 Peter Fonda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08.17 375
111899 디즈니의 자충수(홍콩사태가 이렇게...) [4] 사팍 2019.08.16 1796
111898 오늘의 영화 사진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6 333
111897 이런저런 일기...(파전과 막걸리, 피아노) [4] 안유미 2019.08.16 671
111896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8] 어디로갈까 2019.08.15 1284
111895 봉오동 전투와 드라마 시그널 일본판 [2] 보들이 2019.08.15 1019
111894 "꿈의 마을"(township)게임 [5] 산호초2010 2019.08.15 693
111893 모기퇴치기 그닥 효과를 모르겠어요 [3] 산호초2010 2019.08.15 640
111892 90년대 김희선은 연기 참 잘하는 배우였는데.. [3] 수지니야 2019.08.15 1370
111891 동영상을 붙여보겠습니다.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3] 룽게 2019.08.15 498
111890 인물 사진을 pixel art 등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질문 [4] Joseph 2019.08.14 412
111889 50년대는 이런 야바위 [5] 가끔영화 2019.08.14 578
111888 경향의 조지 R.R. 마틴과의 인터뷰 [4] MELM 2019.08.14 1051
111887 오늘의 영화 사진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4 3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