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들은 영화나 드라마 제목에 부제 넣기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제목으로 작품 정보가 어느 정도 전달되는걸 선호해서 그렇다더라고요. 우리는 반대로 제목은 명료한 걸 선호하는데 말이죠.
작품에서 부제가 달리는 경우야 종종 있고 보통은 <ㅇㅇ: ㅁㅁ ㅁㅁㅁ> 식인데, 일본에선 또 독특하게 앞뒤로 물결무늬를 넣어주는 취향.. 드라마에서 주로 더 그런 것 같은데 제목에 그 낭창한 기호가 들어 있는 걸 보고 있으면, 왜 하필 물결무늬일까..? 궁금해지곤 합니다. 뭐 물결이 안될 이유도 없지만.. 근데 왜 물결인지...

한국 영화나 드라마도 일본에서 개봉 및 방영, 리메이크 시 ~부제~가 달려 나오고 그러더라고요. 드라마 중에 일단 생각나는 건

도깨비 ~네가 준 사랑스러운 날들~
HOPE ~기대 제로의 신입사원~ (=미생)
시그널 ~장기 미제사건 수사반~

그리고 영화

택시운전사 ~약속은 바다를 넘어~
1987 ~어느 투쟁의 기록~

음~ 약속이 바다를 넘긴 합니다. 영화 이해에 도움이 되는 것 같나요?ㅎㅎ
그리고 1987.. 일본에서의 한국영화 개봉이 대개 그렇듯 소규모였긴 하지만, 반응은 의외로 뜨거웠다고 해서 놀랐어요. 택시운전사는 서사가 대중적이고 송강호도 있어서 그렇다 쳐도, 1987은 배경 지식이 없으면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거든요. 그래도 한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한 영향도 있고, 아마 전공투 세대라던가 그런 경우 공감가는 부분도 있었을거 같아요. 좋은 작품은 어디서든 통한다는.



신칸센 ~파이널 익스프레스~ (=부산행)

기차 '신칸센'과 '신감염'의 나름 중의적 의미라는데, 자국에선 멍청한 제목이라고 혹평을 많이 들었나봅니다. 거의 제목 지은 사람 좀 나와봐라 분위기...
그래도 <부산행>을 그대로 쓰면 로드무비인줄 알 가능성이 커서 바꿔야 하긴 했을거에요. 대체로 같은 한자권인 대만과 홍콩 제목을 더 잘 지었다고 여기는듯. 대만, 홍콩의 제목은 <시속열차>, <시살열차>라고 합니다. 즉, '시체쾌속열차', '시체살인열차'.

곡성(コクソン)

이건 의외로 ~부제~가 없었습니다! 그대로 <곡성>인게 너무 다행이라며, '시골표류기 ~위험한 아저씨의 대폭주~' 따위로 만들까봐 걱정했다는 한 일본 네티즌의 반응이 있었습니다. 또 재미있는건 출연배우 쿠니무라(国村) 준의 성을 훈독하면 쿠니무라, 음독하면 곡성(こくそん)이라고 하더군요. 따라서 범인은 쿠니무라다! 라는 놀라운 추리력들을 보여줌.. 

일본은 50만명만 봐도 대단한 영화로 쳐준다고 합니다. 근데 우리나라에서 곡성 700만명.. 단위가 다른 형편.. 아쿠마 아저씨가 놀랠 만도.

그 외

왕의 운명 ~역사를 바꾼 8일간~ (=사도)
프리스트 ~악마를 매장하는 자~ (=검은 사제들)
v.i.p ~수라에서 온 짐승들~

참고로 김혜수 주연의 <미옥>도 '수라의 꽃'이란 제목으로 개봉했었더군요. 수라.. 여행갔을 때 김혜수 얼굴 나온 영화 전단지를 한 장 가지고 온 것 같은데 어디다 뒀는지.

또 한국 영화는 아니지만

보더라인 ~솔져스 데이~
의미를 알 수 없는 제목이었습니다.. '경계선: 군인의 날'? 정답은 <시카리오2>...

아. 중국 넷플릭스에서 <미스터 션샤인>의 제목은 매우 직관적으로, '양광선생'이었습니다.. 태양광 선생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21
111597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0.22 272
111596 [바낭] 요리 후기_ 생강청 [11] 칼리토 2019.10.22 539
111595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3019
111594 DC 흥행 기록 [7] 수영 2019.10.22 563
111593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785
111592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682
111591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432
111590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390
111589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219
111588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692
111587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53
111586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462
111585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22
111584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44
111583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41
111582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55
111581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21
111580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12
111579 넷플릭스 침묵의 비명 [2] 프레키 2019.10.19 766
111578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0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