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1은 이미 무료공개가 되었죠.


https://www.youtube.com/watch?v=holzBghWTlY




처음에 영화 "점퍼"세계관의 드라마라고 해서 많은 주목을 받았던 드라마입니다. 한창 히어로물 인기일 때라 저도, 히어로물 드라마인 줄 알고 봤는데 전혀 아니었죠.


이 드라마는 "초능력을 가진 인간"에 관한 드라마가 아닌, 초능력을 가진 "인간"에 관한 드라마 입니다.


사실 이 둘을 완벽하게 구분하긴 힘들죠. 어떤 영화도 이 둘에 완벽하게 한쪽으로 치우쳐있을 수 없구요. 하지만 비중을 놓고 봤을때 이 드라마는 명확하게 후자에 속해 있습니다.


아래 으랏차님이 올려주신 코폴라도 감독이나,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마블 영화를 비판하는 지점이 전 이 지점이라고 생각해요.


문학 작품, 영화도 인간에 대한 탐구와 통찰이 탁월한 작품이 결국 명작으로 인정 받잖아요?


근데 초능력이 들어가 버리면, 인간이 가지는 고뇌의 범주가 달라져버리니까요.


개인적으로 마블영화는 나름 코믹스 원작을 인간에 접목시켜 잘 버무렸다고 생각하지만, 보는 사람마다 다른 판단을 내릴 수 있으니까요.





서론이 길었는데, 그럼 임펄스는 그런 통찰이 탁월한 명작이냐?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보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다만, 이 드라마가 초능력을 가진 "인간 군상"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시도하고 있고, 그것을 좋게 평가하고 있는 사람도 있긴 한거 같습니다.


이왕 시즌1은 무료공개가 되었으니 한번쯤 보시길 바랍니다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712
111410 2019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 Winners [3] 조성용 2019.12.05 372
111409 근황 [10] 칼리토 2019.12.05 736
111408 <나>의 한계? [4] 어디로갈까 2019.12.05 546
111407 민주당이 정봉주를 복당 허가해줬다는 소문이 있네요. [6] Domingo 2019.12.05 798
111406 봉준호 감독님이 보면서 세 번 울었다는, 올해 본 최고의 외국영화로 꼽은 영화는? [4] crumley 2019.12.05 1237
111405 '윤희에게' 보신 분? [6] 가을+방학 2019.12.04 788
111404 조국 좀 그만 괴롭히십시오 휴먼명조 2019.12.04 469
111403 007 No Time To Die 예고편 [3] 예정수 2019.12.04 363
111402 백원우가 참석한 두 번의 장례식 [2] 휴먼명조 2019.12.04 412
111401 아이폰 여는 건 소셜 해킹 말고는 방법이 없나 보네요 휴먼명조 2019.12.04 495
111400 넷플릭스 - [힐다]가 바프타 애니부문 수상했군요 [6] eltee 2019.12.04 299
111399 [이시국에] 넷플릭스 배트맨 닌자 & 카케구루이 [3] skelington 2019.12.04 368
111398 팽당한 나경원씨 [12] 가라 2019.12.04 1440
111397 포드 V 페라리를 보고 [2] 예정수 2019.12.04 610
111396 [여론조사] 국회 마비, 한국당 책임론 53.5% 〉 민주당 책임론 35.1% [7] 왜냐하면 2019.12.04 1068
111395 청와대, 김진표 총리 카드 재검토 [7] 휴먼명조 2019.12.04 567
111394 법원이 청와대 압색 영장을 발부해줬다는 게 의미심장하죠 [2] 휴먼명조 2019.12.04 544
111393 [넷플릭스바낭] 아트 무비 갬성 애니메이션 '내 몸이 사라졌다'를 봤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2.04 397
111392 오늘의 편지지 세트 (스압) [3] 스누피커피 2019.12.04 135
111391 2019 National Board of Review Winners [6] 조성용 2019.12.04 2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