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영화는 난 처음이야

너무 춥고 공허하고 두려워져

삶이 끝난 것처럼 빛이 없어

이젠 걸음을 멈춰야 할까 봐"

: 겨울왕국 2의 "The Next Right Thing" 더빙판 가사를 살짝 고쳐봤습니다.

 

-지금까지 살면서 700여편 넘는 영화를 봐온거같은데, 음...캣츠는...저세상 영역에 가 있는 영화입니다.

 

-미국 시사회후 펼쳐진 천하제일드립대회에서 보셨던 평들이 매우 정확합니다. 이건 고양이에 대한 모욕이에요. 고양이들이 고소할 수 있었다면 톰 후퍼 감독하고 제작사&배급사에게 모욕죄로 고소했을꺼에요.

 

-주디 덴치, 이안 맥켈렌 선생님 거기서 대체 뭐하시는거에요!!

 

-가뜩이나 언캐니 밸리(불쾌한 골짜기) 최강을 자랑하는데 저 손은 또 사람 손이고... CG로 패치(...) 했다는데 한국에서는 그 버전이 아닌 모양이구요. 그 이전에 촬영할 때 고양이발 입힐 생각한 사람은 아무도 없던거에요???

 

-원작 부터 서사가 없다는건 알고 갔어요. 그런 영화도 몇편 보긴 했으니까요. 하지만 캣츠는 그 서사의 문제가 아니에요.

 

-오프닝 넘버부터 뭔가 정신사납게 하더니... 영화 시작한 지 얼마나 지났다고 그 문제의 바퀴벌레가!!! 옛날에 히피들이 약빨고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보는 게 유행이었다는 말이 이해됐습니다. 아니, 왜...고양이들이 나와서 바퀴벌레 먹방도 하는데 쥐 먹방은 안나오는겁니까?

 

-고양이는 개가 아니죠, 그렇다고 캣츠에 나오는 인간과 고양이 중간 어딘가에 위치한 괴상한 무언가도 고양이는 아니에요!!

 

-최근에 제가 본 뮤지컬 영화 중 제일 별로였던게 메리 포핀스 리턴즈였는데, 캣츠를 보고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걸작이었어요. 스틸북 사길 잘 했네요.

 

-고양이를 보고 싶다면 그냥 밖에 나가서 동네 길냥이들을 보세요. 아니면 유튜브 고양이들이라도요. 집사시면 옆에 있는 고양이 잘 대해주시구요. 뮤지컬을 보고 싶으시면 VOD 사이트나 갖고있는 블루레이 중에 생각나는 아무 뮤지컬 영화나 골라서 보세요. 고르신 그 영화가 캣츠 보다는 훨씬 더 좋을껍니다. 극장에서 뮤지컬 영화를 보고싶으시면 그냥 겨울왕국2를 보세요. 아니면 뭐 뮤지컬 공연을 보러 가도 캣츠 영화보다는 훨씬 좋겠죠.

 

-캣츠로 받은 정신적 외상을 회복하기 위해 내일 겨울왕국2 코엑스 싱어롱 예매해버렸습니다.

 

mania-done-20191224195000_vxhveitv.jpg

-오늘 CGV신촌아트레온에서 보고 뽑은 포토티켓들입니다. 겨울왕국이 보이는건 착각이 아니고, 저번에 영등포 1+2싱어롱 갔을때 포토티켓 앱에서 에러났던게 해결되서 이제야 뽑았습니다. 그리고 캣츠 포토티켓 밑에는 "A Nightmare Before Christmas"라고 적었습니다.(네, 팀버튼 제작 영화 생각하신거면 맞습니다)

 

mania-done-20191224194956_dmuwlagm.jpg

-CGV신촌아트레온에도 정식으로 시네샵 오픈할 예정입니다.

 

b529c7a2222f0c2153fac6d0d7e2fa1ed33100be

-쓰다보니 의식의 흐름에 따라 저 분도 떠올랐습니다. 차라리 이번 라이온킹 영화처럼 실사(?) 고양이들로 만들었어도 지금 이 것보다는 훨씬 더 평가가 좋았을꺼에요.

 

-감독이 출연한 MBC FM영화음악 인터뷰도 들어봤습니다. 고양이 키우냐는 질문에 고양이 알러지가 있어서 못키운다는 감독의 답변이 인상적이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72
111853 양지열 변호사 & 신장식 변호사 (금융정의연대 법률지원단장) & 장용진 기자 (아주경제 사회부장) 와의 인터뷰 [2] 왜냐하면 2020.02.03 603
111852 반지하 [1] 어제부터익명 2020.02.03 480
111851 씨름의 희열... 9회 (스포일러) [4] 가라 2020.02.03 359
111850 황교안씨, 종로 안나가고 신인 공천 검토중... [2] 가라 2020.02.03 582
111849 착짱죽짱이라는 단어.. [12] 칼리토 2020.02.03 778
111848 펠리세이드 사고에 대하여 [1] 노리 2020.02.03 423
111847 월마트 슈퍼볼 광고 확장판 [8] 부기우기 2020.02.03 257
111846 중국 내 완치자 수가 사망자 수를 훨씬 앞지르기 시작했습니다 [3] 도야지 2020.02.03 912
111845 안철수 신당 창당 선언 [11] 가라 2020.02.03 810
111844 2020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2.03 297
111843 이런저런 일기...(롯데월드, 수박) [1] 안유미 2020.02.03 292
111842 오뚜기 오동통 짬뽕맛 많이 나네요 [13] 가끔영화 2020.02.02 609
111841 중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주서 들은 것들 [11] ssoboo 2020.02.02 1296
11184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4] 조성용 2020.02.02 767
111839 정상인들이 좀 찾아오나 싶었더니 [6] 도야지 2020.02.02 975
111838 넷플릭스의 다큐멘터리 두개 - 체념증후군의 기록, 판데믹 [4] 폴라포 2020.02.02 701
111837 아 그러고보니 오늘이 20200202군요 [4] 예정수 2020.02.02 500
111836 혐오의 두 부류들 [42] 갓파쿠 2020.02.02 1287
111835 (그림 관련) 저 잘하고 있는 걸까요? [5] 딸기케익 2020.02.02 411
111834 제목이 여러개인 카톨릭 웨스턴 [6] 가끔영화 2020.02.02 4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