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영화인지도 모르고 가서 보고 왔네요.

영화는 괜찮았습니다. 탄탄한 영화라는 느낌은 들지 않았지만, 소재가 현실에서 계속 일어나고 있는 문제들이라 오히려 지치지 않고 볼 수 있었습니다.

시청률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언론, 열정페이, 허술한 법체계, 그걸 이용하는 소시오패스...등의 소재들이 섞여 있습니다.

문제의식이 확실한만큼 거칠더라고요. 주인공 캐릭터는 굉장히 적나라하고, 단도직입적입니다. 어찌보면 좀 순진해보일 정도로.. 현실의 소시오패스들은 주인공보다 더 교묘하고 이중적일테니까요.

대사같은 경우는 한번 정도 꼬아서 얘기하려는 듯 보이지만 메세지가 중의적이지 않습니다. 두번 세번은 거의 비틀지 않고요. 대사가 많고 빠른편이라 오역(?) 혹은 아예 빠진 대사가 몇개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것들이 영화 감상에 방해되는 정도는 아닌 듯 합니다. 

영화를 볼 때엔 매우 현실적인 결말과 전개였다고 느꼈는데, 보고 나와서 곱씹을수록 블랙 코미디 같다는 느낌이 더 많이 드네요.

제이크질렌한이 연기를 참 잘합니다. 스릴러 영화로서의 긴장감도 확실히 있습니다.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개봉관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 예상하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87
92466 아빠를 부탁해 재밌네요. [5] 소수리 2015.02.25 2064
92465 김혜수, 박해일 주연의 모던 보이 [7] herbart 2015.02.25 1734
92464 안판석 정성주 신작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보셨나요? [18] 이게무슨 2015.02.25 3911
92463 [판매] 이탈리안 레스토랑 ola 10만원권->9만원에 팔아봅니다. 풍기문란 2015.02.25 679
92462 주피터 어센딩 망했네요. [16] 푸른새벽 2015.02.25 2613
92461 (질문) 옆집개가 종일 짖음 [8] lara 2015.02.25 1736
92460 백수일상 단상, 버스 안에서, 육아 프로그램에 대한 아쉬움, 내 감정에 따른 고양이의 기분 [22] Koudelka 2015.02.25 3102
92459 기사펌)국채보상운동이 뜬금없이..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5 787
92458 멘탈리스트를 떠나보내고...[당근 스포겠죠!] [1]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5 1039
92457 어쩌다 100분 토론을 틀었는데..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5 692
92456 [음악방송] 재즈 보컬 위주로 1:30까지 나갑니다. [3] ZORN 2015.02.25 209
92455 17살 소녀의 성관계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하여 기소된 건이 무죄 판결을 받았답니다 [21] amenic 2015.02.24 4008
92454 패트리샤 아케이트 오스카 수상소감 봤는데 너무 감동적이에요 [9] 세멜레 2015.02.24 2683
92453 [게임] 퀘스트를 받으면 자동으로 갈 곳과 할 일을 가르쳐주는 시스템 [1] catgotmy 2015.02.24 538
92452 [듀나인] 버블 배쓰 제품 급히 필요합니다.ㅠㅠ [18] underground 2015.02.24 1414
92451 기사펌)모든 근로자를 계약직으로 바꾸라 [8] 라인하르트백작 2015.02.24 2085
92450 바낭] 인공지능이 발전하면 [3] N氏 2015.02.24 676
92449 광복 70년 특집극 '눈길' 예고편 (김향기, 김새론) [1] 달빛처럼 2015.02.24 816
92448 환대와 예의바름 [7] 만약에 2015.02.24 1874
92447 NYT 온라인의 Oscars 보도 [5] 프랜시스 2015.02.24 14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