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면서..밤비행기에서 잠안자면 어떻게 되는지 절실히 깨닫게 되네요


1. 여기는 공항에서 핸드폰 충전하는 방법이 끝이 USB로 된 케이블을 사용하거나, 3구짜리 플러그 쓰는 건데, 그것도 게이트 근처에 지정된 장소만이고..어떤데는 되고 어떤 데는 안되네요..다시금 인천이 그립네요


2.빅 히어로 6가 왜 6인지 궁금했는데[로봇 이름이 베이맥스인건 알았으니까]..알고보니 5명의 너드와 1개의 로봇이 멤버인 특전대..영화는 정말 재밌었습니다. 특히 요즘 사람에게 정말 필요한게 따스한 위로라는 느낌을 주는 내용이 좋았어요..덕분에 잠 하나도 못자고 트랜스퍼하러 내렸네요..아 진짜 전 포털에서 베이맥스랑 히로의 장면..너무 뻔하다 생각하면서도 눈물이..그러면서 스스로의 싸구려감성을 짜증냈죠


3.나이트 크롤러도 봤는데..저는 왜 지루하다 어쩐다하는지 모르겠어요..완벽하게 감정을 뺀 사이코패스같은 인간을 만들어낸 제이크 질렌할의 연기는 처음부터끝장면까지 보는 맛이 정말 좋던데..특히 마지막 식당 장면과 카 체이스 및 하이라이트 장면은 그가 왜 아카데미에 지목이 안되었는지 아쉽게 만들더라구요.

전 특히 우리나라에서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서 더 재밌었어요..머리는 좋은데 집이 망해서 혼자서 세상을 사느라 감정따위는 키우지 않는 인간은 솔직히 미국보단 우리나라에서 더 일어날 수 있다고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5
92438 내가 몰랐던 눈물 [9] 은밀한 생 2015.02.23 1908
92437 버드맨은 김치때문에 한국에서 인기가 없을까 [51] 김전일 2015.02.23 4922
92436 스페이스 댄디 OST [8] 늘보만보 2015.02.23 451
92435 구자범 사건 [8] 잘살아보세~ 2015.02.23 3664
92434 황사가 극심하군요. [6] 밀키웨이 2015.02.23 1517
92433 줄리안 무어 수상 소감 유머 [5] 가끔영화 2015.02.23 3147
92432 [게임] 매력적인 스토리와 그걸 풀어나가는 방식과 디테일 [2] catgotmy 2015.02.23 933
92431 옛날 옛적에 에디 레드메인은... [8] 조성용 2015.02.23 2348
92430 <벼룩> 맥북프로 신형신품을 최저가로 팔려고 합니다. [7] 미니포커스 2015.02.23 1818
92429 아카데미 시상식에 잘 맞는 어제밤 꾼 꿈 [1] Kaffesaurus 2015.02.23 776
92428 불판 못 보고 못 끼었네요. 그냥 아카데미 간단 후기 [9] 쥬디 2015.02.23 2625
92427 스타벅스 쿠폰 나눔(완료) 쭈™ 2015.02.23 350
92426 만수르 아들이 그린 얼룩말 [2] chobo 2015.02.23 2878
92425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2) [132] DJUNA 2015.02.23 2795
92424 [추모] 친구가 떠나갔습니다. [16] 異人 2015.02.23 3043
92423 저스틴 비버 이제 애는 아니지만 [3] 가끔영화 2015.02.23 1317
92422 2015년 아카데미 시상식 (1) [113] DJUNA 2015.02.23 2192
92421 오래된 보이차를 발굴했어요. [5] ikmyeong 2015.02.23 1687
92420 정부의 태극기 사랑 [10] chobo 2015.02.23 1930
92419 매튜본감독은 학생으로 비유한다면. . [4] 등짝을보자 2015.02.23 2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