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들

2015.02.12 23:52

메피스토 조회 수:854

* 몇몇 고갱님들은 돈주고 물건 사는 것이 대단히 큰 은총을 베푸는 것 처럼 행동합니다. 

내가 선택해서 너희가 밥을 벌어먹고 산다.......뭐 이런 느낌이죠. 서비스직관련해서 "고객이 월급을 준다"라는 개념이 흔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사실, 사람들은 필요에 의해 물건을 살 뿐이지요. 

근로자들의 봉급을 주거나 그들의 가계를 위해 기부를 하는게 아니라요. 그렇지 않으면 절도나 무전취식이 되는것 뿐이고. 

'친절'은 마음급한 사장들의 치킨게임인것 같아요. 죽어나가는건 근로자들이고요. 


친절의 반대가 불친절은 아닙니다. 무표정함이 나쁜건 아니지요. 

오히려 생면부지의 타인에게 마음에도 없는 친절함을 요구하는 것이야말로 기만적인 일 같습니다. 



* 조현아 1년 선고. 기사에 뜬 판결문 일부를 읽으며 아주 매우 몹시 높은 형량이라도 내린 줄 알았는데, 고작 1년. 

직위를 이용해 타인을 짓밟고 큰 사고까지 초래할 수 있는 일을 벌였는데 징역 1년. 항소하면 집유가 떨어지려나요.

법의 문제인지 판결을 내리는 사람의 문제인지. 답답할 뿐입니다.



* 전 롤이나 한게임뛰고 자렵니다. 모두 굿나잇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87
92446 종합병원에서 수술시간을 보호자에게 공지하지 않는게 정상인가요? [16] 산호초2010 2015.02.24 2682
92445 빌리 엘리엇 동네 떠나는 장면 [4] 가끔영화 2015.02.24 1400
92444 사진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 인스타그램 잡담 [20] Nico 2015.02.24 1957
92443 카카오스토리 푸념 [15] 메피스토 2015.02.24 2422
92442 [바낭]지난 설 명절에 돈이 너무 많이 풀렸나... [4] 여름숲 2015.02.24 2098
92441 [듀9] 아이폰 6 케이스 추전 좀 해주세요 [13] aerts 2015.02.24 893
92440 바낭] 다시는 그만한 사랑을 받을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7] 이레와율 2015.02.24 3686
92439 니팔자야 M/V - 노라조 [5] 빠삐용 2015.02.23 1437
92438 내가 몰랐던 눈물 [9] 은밀한 생 2015.02.23 1908
92437 버드맨은 김치때문에 한국에서 인기가 없을까 [51] 김전일 2015.02.23 4923
92436 스페이스 댄디 OST [8] 늘보만보 2015.02.23 451
92435 구자범 사건 [8] 잘살아보세~ 2015.02.23 3664
92434 황사가 극심하군요. [6] 밀키웨이 2015.02.23 1517
92433 줄리안 무어 수상 소감 유머 [5] 가끔영화 2015.02.23 3147
92432 [게임] 매력적인 스토리와 그걸 풀어나가는 방식과 디테일 [2] catgotmy 2015.02.23 933
92431 옛날 옛적에 에디 레드메인은... [8] 조성용 2015.02.23 2348
92430 <벼룩> 맥북프로 신형신품을 최저가로 팔려고 합니다. [7] 미니포커스 2015.02.23 1819
92429 아카데미 시상식에 잘 맞는 어제밤 꾼 꿈 [1] Kaffesaurus 2015.02.23 777
92428 불판 못 보고 못 끼었네요. 그냥 아카데미 간단 후기 [9] 쥬디 2015.02.23 2625
92427 스타벅스 쿠폰 나눔(완료) 쭈™ 2015.02.23 3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