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날 막 나온 따끈한 신간 '닥치고 정치'를 사서 어제 밤까지 후다닥 봤습니다. 

근래 본 책중에 가장 재밌네요. 

나꼼수랑 많이 겹칩니다. 

삼성얘기나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계보 얘기하는 부분은 꼼수에서 없던 내용이고요.. 

가장 흥미롭게 본건 책 후반부에서 인터뷰어 지승호에게 

나는 꼼수다 라는 걸 기획하고 있다는 얘길 합니다. 

이 인터뷰를 할때는 아직 나꼼수를 시작하기 전입니다. 

김어준은 나꼼수라는 기획하고 있고 그게 꼭 뜰거라는 얘기를 합니다. 

그걸 전략적으로 얘기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게 좀 대단합니다. 

그리고 나꼼수가 이렇게 떠버리기도 했고..

딴지 총수로 10년이상 굴러먹은 짬밥이 대단하긴 하구나 싶더군요. 

김어준의 장점은.. 대중이라는 큰 집단의 심리를 정치공학적으로 잘 해석하는 능력이라는 생각.

김어준은 나중에 범야권 후보측의 선거대책위원장 같은거 하면 좋겠어요.

또 책에서 인상깊은 부분은 노무현 얘기하면서

'가장 비겁한 인간 이명박이 가장 씩씩한 남자 노무현을 죽였다는게 너무 화난다' 

이 얘기 할대 저도 울컥..



오늘 선거 결과는 만족합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박영선의원이 심적으로 지지했습니다. 

예전에 대통령이 되고나서인가요.. 이명박이 박영선 의원을 만났는데

박영선 의원이 이명박보고 '저 똑바로 못 보시겠죠?' 합니다. 

이명박이 하는 말이..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그리고..

'미쳤나 저게'

아래 동영상입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TgBVjzh6HOU

이런거 보면 정말 열받으면서 정말 영선누님이 서울시장 되서 '아 슈발 쥐섹히 죽었..' 이런 모습을 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여기서는 민주당이 박원순에게 양보하는게 좋을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렇게 되서 좋습니다. 

그리고 오늘 졌지만 우리 영선누님은 앞으로 더 잘 될겁니다.

웬지 총선도 대선도 질 거 같지 않습니다.



바다건너 미쿡에선 Occupy wall street 시위가 관심을 끄네요.

이걸 쟈스민 혁명때만큼 기존 언론에선 잘 다루지 않는게..

기득권층에겐 불편한 시위이기 때문이란 얘기가 있더군요.


마이클 무어가 시위에 나와서 사람들하고 얘기하는게 꼭 촛불집회때 중권형아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49
99088 [바낭] 나는 왜 결혼이 하고 싶은 걸까 [3] 가라 2010.08.10 3379
99087 그녀에 대해 두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5] 뱅호란 2010.07.06 3379
99086 '라스트 갓 파더' 볼지도 모릅니다. [14] chobo 2010.12.22 3379
99085 내일 mithrandir님 영화 보러 가려는데... [1] 아.도.나이 2010.06.08 3379
99084 킹스맨 교회 장면(스포일러) [10] 그리워영 2015.02.18 3378
99083 X-Factor Australia 2013 결과 - Dami Im 임다미씨가 우승했습니다. [10] eque 2013.10.28 3378
99082 밀회 1~2회를 보고... 잡담 [9] 가라 2014.03.19 3378
99081 도서관의 커플 메모 [8] 윤대협님 2013.06.25 3378
99080 화장 어떻게 고치세요? 특히 썬크림 [9] 라오샤 2013.03.03 3378
99079 [바낭] 철치난 취미 처분합니다. [13] daisy 2013.01.02 3378
99078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78
99077 여자 옷 구경할 사이트 좀 소개해 주세요 [4] 안녕하세요 2012.08.26 3378
99076 듀나인) 체중계 인버디 정확성... [7] 블랙북스 2012.06.29 3378
99075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78
99074 정봉주, 충남 홍성으로 이감 [11] 잠수광 2012.01.17 3378
99073 자우림이 독기를 품어주어서 기쁘네요.(뒤늦은 나가수 잡담) [5] 쥬디 2011.09.13 3378
99072 본의 아니게 애인이랑 똑같은 생일선물 주고받은 이야기. [7] Paul. 2011.08.26 3378
99071 요새 서유리 라는 분이 자주 보이네요 [4] espiritu 2012.12.26 3378
99070 가슴 철렁한 뉴스 - 12세소년 살인범 [7] soboo 2011.06.08 3378
99069 hbo 신작 <얼음과 불의 노래>에 나오는 귀여운 개들 [12] morcheeba 2011.04.25 33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