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의인'으로 널리 알려진 홍수종 교수가 사실 그리 칭송받을 만한 위치가 아님을 알려주는 기사입니다. 기사 전체는 프레시안 가시면 볼 수 있어요.


저도 처음부터 되게 의아하긴 했어요... 왜 저 사람을 중심에 놓고 띄우나 해서요.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37510

기사 일부입니다.


-----------------
지난 5월 3일 TV조선은 "'가습기 의인' 홍수종 교수 '집요한 추적으로 원인 밝혔지만…'"이란 인터뷰를 내보냈다. 앵커는 "그래도 이런 분이 있어 살균제 사망 고리를 끊을 수 있었습니다. 서울 아산병원 홍수종 교수인데요, 병명을 알 수 없는 폐 질환의 발병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였다는 사실을 2006년부터 추적해 2011년에 결국 밝혀냈습니다"라고 말한다.

그리고 기자는 홍 교수에게 이런 질문을 던진다. "수천 명의 목숨 살린 의인이라고 하는데?" 이에 홍 교수는 "그것까지는 제가 잘 모르겠습니다. 살린 건지 아직도 있는 건지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앞으로 더 많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확실하다는 생각이 듭니다"라고 답한다.

TV조선은 홍수종 교수를 원인 미상 폐 질환의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라고 밝힌 영웅으로 추어올렸다. 홍 교수는 자신이 원인을 밝혀낸 것이 아니라고 확실하게 부인하지 않고 애매한 대답을 했다. 이를 시청한 시청자들은 그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가습기 살균제 피해의 원인을 진짜로 밝혀낸 것으로 안다. 밝혀낸 사람들은 따로 있는데도 말이다.

전형적인 기레기 보도다. 졸지에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영웅 또는 의인이 된 의사는 단호하게 자신이 아니라고 밝히지 않는 바람에 다른 언론에 의해 계속 집중 조명을 받는다. 홍수종 교수 영웅 만들기는 이렇게 확대 재생산해 다른 방송으로, 신문으로, 각종 블로그로 퍼져나갔다.

--------------------------


 홍수종 교수가 논문을 국제 학술지에 낸 것은 맞지만 원인 규명은 그가 아니라 서울아산병원의 다른 동료들이 해냈다. 예방의학교실 이무송 교수 팀(김화정, 정미란, 유용민)이 역학 조사 끝에 범인을 가습기 살균제로 지목했다.

홍 교수는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라고 의심한 적도 없다. 그는 어린이에게서 집단 발병한 2006년부터 줄곧 바이러스성 질환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추적하다 결국 범인을 놓친 장본인이다. 그가 진작 가습기 살균제라고 의심을 했더라면 참사를 막을 수도 있었다.

그는 사건 발생 5년이 지나도록 질병관리본부에 정식 역학 조사 의뢰조차 하지 않았다...

이 원인 미상 폐질환을 2011년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한 의사도 소아과 홍 교수가 아니라 원인미상 폐질환을 앓고 있던 임산부를 치료한 최상호, 홍상범, 임채만, 고윤석 교수 팀이었다. 물론 이들도 당시 범인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의심하지 않았고 새로운 감염병 유행이 아닌가하고 신고를 했다.

이런 사실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폐손상조사위원회)가 2015년 4월에 펴낸 <가습기 살균제 건강 피해 사건 백서>에 나와 있는 내용이다. 총괄편집인을 한 내가 분명하게 사건 인지와 이를 밝혀낸 역학 조사 부분을 홍 교수가 아닌 이무송, 고윤석, 홍상범 교수한테서 원고를 받았다. 이들은 질병관리본부한테서 이 사건의 원인을 밝히는 역학 조사를 해달라는 의뢰를 받은 연구진이다. 

이 백서에 '기레기' 언론인들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의 의인'이라고 밝힌 홍수종 교수도 원고를 썼다. 그의 글 어디에도 자신이 가습기 살균제를 의심했다거나 원인 미상 폐 질환의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임을 밝혀냈다는 말은 없다.

언론의 이런 비뚤어진 행태에 대해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장재연 교수(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서 '가습기 살균제 원인 규명, 누가 한 것인가?'란 제목의 칼럼을 실어 "언론이 인터넷 검색을 잠깐만 해보아도 진실을 알 수 있는데도 어떻게 이런 왜곡인 가능한지 이해할 수 없다"며 기레기 언론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 규명과 관련한 가짜 영웅 만들기는 물론 언론 책임이 크다. 백서 앞부분 몇 페이지만 읽어보아도 알 수 있는 것을 게을러서 읽어보지도 않는 언론인이 수두룩하다는 방증이다.

이와 함께 아쉬운 것은 언론이 허위 사실을 토대로 한 영웅 만들기를 계속하고 있는데도 당사자가 강하게 부인하거나 정정 보도 신청을 내는 등 사실을 바로잡기 위해 적극 노력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서울아산병원이 보도 자료를 내거나 기자회견을 해서라도 홍 교수가 동료의 공을 가로채는 파렴치한으로 몰리는 것을 막아야 하지 않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3
100489 칭기즈칸의 전략이 유용하냐 않하냐를 제외하고서도. [2] 최광철 2016.07.18 765
100488 제가 항상 되새기던 손자병법을 다시 봤어요~ [2] 최광철 2016.07.18 726
100487 진중권 트위터 폭파해버렸네요 [12] 가끔영화 2016.07.18 4598
100486 세련된 변호사 장르물의 시작 - 굿와이프를 보고 [8] 라인하르트백작 2016.07.18 2663
100485 워터파크 [3] 칼리토 2016.07.18 1306
100484 [듀나in] 유튜브에서 이런 기능 어떻게 구현하는걸까요?... [2] 바스터블 2016.07.18 1096
100483 <영혼의 집>, <멋진 신세계> 후기와 이번 주의 독서 계획 [15] underground 2016.07.18 1061
100482 부산행 실망이네요 [2] menaceT 2016.07.17 2112
100481 성주군 주민들이 걱정되네요 [6] soboo 2016.07.17 2164
100480 황우석과 싸이코패스 외과의가 만난다면? (드라마 뷰티풀 마인드) [15] Bigcat 2016.07.17 1682
100479 이진욱 사태 관련해서 [15] 익익익명 2016.07.17 4362
100478 [책 미리보기] 레이먼드 챈들러, 니시오 이신 catgotmy 2016.07.17 532
100477 [만화] 사랑은 비가 갠 뒤 처럼 (도입부 스포일러) [1] catgotmy 2016.07.17 700
100476 부산행 좋았습니다. [2] woxn3 2016.07.17 1333
100475 본격 좀비액션영화의 시초로서의 의미만 있는........부산행을 보고(스포)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7.17 1354
100474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7.17 525
100473 기사펌)중국에다 대고 11억 거지떼라고 폄하한 새눌당 전국회의원 [4] 라인하르트백작 2016.07.17 1551
100472 몸을 쓰는 노동중에 건강을 망치지 않는 노동이 있을까요? [8] 김슬픔 2016.07.17 2241
100471 클래식을 좋아하는 이유는 최광철 2016.07.17 856
100470 알앤비좋아하시는분들 계신가요??? [3] 최광철 2016.07.17 7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