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오륜 유치에 반드시 성공”

http://www.kado.net/news/articleView.html?idxno=505804


이명박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가진 월례회동에서 2018 동계올림픽의 평창 유치 의지를 재확인했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2018년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와 관련, “강원도에 다녀왔는데 동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도민들의 열정이 대단하다”며 “당과 정부가 유기적으로 협력해서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각오를 다시한번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당과 정부, 청와대가 총력을 경주, 반드시 유치해야 한다. 해외순방에 나서면 해당 국가의 IOC 위원들을 꼭 만나서 설득할 것”이라며 “국내에 IOC 위원들이 방문해도 꼭 만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번에도 2차 투표가 문제였는데 이번에는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면서 동계올림픽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안형환 당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이와 별도로 동계올림픽 유치와 도 발전에 필요한 주요 현안을 이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청와대는 이에 대한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책사업 입지선정과 관련 “정치논리는 배제돼야 한다. 유치전 하듯이 해서는 안 된다”면서 “국가의 백년대계다. 단순 지역사업이 아닌 만큼 법을 지켜 가면서 논리적, 합리적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

법을 지켜가면서 유치해야한다는 분이 왜 이건희 회장은 특별사면해주셨는지 모르겠네요. 


저는 동계올림픽유치 반대합니다.


1. 일단 동계올림픽이라는 명목으로 이건희 회장이 사면된 것이 우리나라 법질서를 훼손했다고 생각합니다.

뿌리부터가 잘못된 유치전 아닙니까? 그리고 이건희 회장은 삼성특검사건 때문에 IOC로부터 징계를 받아 위원으로서의 활동이 불가능하다고 하더군요.


2. 월드컵구장들도 그나마 친선경기 이벤트로 장사가 되는 서울구장을 제외하면 대부분 적자입니다. 

제가 너무 경제적 논리로만 접근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납세자의 입장에서는 일견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현재까지 두번 고배를 마시면서 이미 건설해놓은 인프라가 얼마나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지어야할 것들은 남아있을 겁니다. 이미 지어놓은 것들과 지어야할 것들에 대한 유지비도 계속 들어갈 거구요.

물론 올림픽구장 건설이 동계스포츠 인프라 확충에 도움이 되겠지요. 하지만 강원도 평창에 지어놓은 구장들의 적자 릴레이는 안봐도 비디오입니다.


3.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한 무형의 홍보효과가 클까요? 우리나라 이미 서울올림픽과 월드컵을 통해서 어느 정도 홍보 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평창을 통한 홍보의 한계효과가 얼마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구장건설에서 발생하는 한계비용만큼은 아니겠지요.

이 부분은 아래의 전용배 교수 포스팅을 보시면 더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지역의 이익을 대변해야할 강원도지사 직이니 이해는 하지만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 홈피에서 평창올림픽 유치위원회 배너를 보니 뭔가 아쉽긴하네요.

이 상황에서 올림픽 반대한다는 목소리를 낸다면 정말 매장당하죠.(당연히 저는 아무도 신경안쓰는 평민이어서 이렇게 자유로운 의견개진이 가능합니다만...)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 선거장 앞에서 오스트리아 쪽 후보지에서  온 시민단체들이 개최반대시위했던게 생각나네요.


저와 비슷한 논조의 오마이뉴스 기사입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231126


http://www.sportnest.kr/887 동명대학교 체육학과 전용배교수

올림픽의 전체적인 경제효과는 새로운 일자리에 대한 노동시장의 변동에 따라 결정된다. 노동시장 전체를 감안할 때, 올림픽이 개최지의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긍정적이지 않다. 개최지역의 임금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밝힌 북미 4개 지역의 자료를 분석한 연구는 올림픽 개최가 전체 노동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보여준다. 나아가 Lille hammer의 경우로 봐서 관광산업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 역시 과대 포장된 면이 있다. 실제 경제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는 <표 1>에 제시된 사전적 연구결과에 대해 의문을 던진다. 특정 지역 내에서 500억에서 1,000억 달러 정도나 되는 규모의 경제효과는 사후 연구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경제학자에 의해 검토된 연구 중에 올림픽으로 인해 수백억 달러에 이르는 수입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난 연구는 없기 때문에, 사전연구는 올림픽이 주최 지역에 미치는 경제 효과를 과대평가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http://www.sportnest.kr/897 전용배교수의 부산올림픽 개최 지지에 대한 포스팅

흠... 부산은 지지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네요. 평창보다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5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3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61
104813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2] 쿠융 2011.03.20 1105
104812 찰스다윈과 종의기원에 대해 쉽게 설명된 책 추천해주세요~ [4] 츠키아카리 2011.03.20 1326
104811 프랑스의 창작집단 CFSL에서 지진피해 복구를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그림을 수집합니다. 여기 그림들. [3] nishi 2011.03.20 1523
104810 키보드 되는 아이패드 케이스 (zaggmate) [4] at the most 2011.03.20 2547
104809 <49일> 감상...아닌 배우들 잡담 [1] 라라라 2011.03.20 1872
104808 [공연 후기]2011년 3월 11일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의 쎄시봉 콘서트 [2] 젤리야 2011.03.20 3172
104807 [듀나in] 피죤의 핵심기능은 뭘까요? [12] clutter 2011.03.20 3254
104806 조용원 가끔영화 2011.03.20 2167
» 저는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반대합니다. [19] at the most 2011.03.20 4989
104804 [고양이] 잠오는 고양이들 [3] 여름문 2011.03.20 14494
104803 주말징크스 생길 지경 [1] 사람 2011.03.20 1196
104802 필라테스가 웨이트 트레이닝을 대신할 수 있을까요? [4] Gaudi 2011.03.20 3141
104801 어제 정형돈 핸드폰 [6] 시실리아 2011.03.20 4490
104800 배수아씨의 최근 근황이 궁금한데 아시는분? [2] 재클린 2011.03.20 2416
104799 이창동 감독 <시> 블루레이 제작 검토 설문 [1] hobbit 2011.03.20 1397
104798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 발췌 [5] 브랫 2011.03.20 2111
104797 복거일의 <이념의 힘> + 힙합 자유주의자 [4] catgotmy 2011.03.20 1463
104796 MBC '나는 가수다' 같이 보아요! [106] 고인돌 2011.03.20 4685
104795 [펌] 기상천외 아이디어 디자인들 [2] 01410 2011.03.20 2141
104794 무엇이 문제일까요(소개팅 관련 바낭..) [7] 클로버 2011.03.20 27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