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징크스 생길 지경

2011.03.20 15:16

사람 조회 수:1196

최근 한달넘게.. 이런 패턴인 느낌?

 

토요일에는 기분이 좋습니다

 

원래 토요일=누구랑 만나서 영화보거나 뭔가 구경을 하고 커피마시고 놀다가 집에 온다 / 일요일=집에서 쉬면서 월요일을 대비(ㅠㅠ)함 이거였는데

 

요새는 원치않게 반대로 돼서 토요일에는 혼자 영화보고 놀고 일요일에는 누군가를 만나게 됐었어요

 

근데 최근 일요일에 만났던 그 누군가가 아주 골때리는 저질인간이 한달동안 저를 괴롭혀서 토요일에 혼자 영화보고 기분좋았던~(요새 참 좋은 영화 많으니까)게 일요일에 완전 망쳐버리는거에요.. 그러면 주말에 잘 쉬었다는 느낌이 들지도 않고..

 

중요한건 기분이 좀 심난하면 밤에 잠이 잘 안오잖아요 잡생각 하느라. 그러면 일요일에 늦게자면 월요일에 아침에 일어나는게 또 걱정이 되고...

 

저질인간이랑은 진작 쫑을 냈기땜시롱 이제 갸 때문에 그럴일은 없는데

 

어젯밤에는 겨울옷을 더이상 입을수 없는데 봄옷이 아예 없기때문에.. 안좋아하지만 쇼핑(인터넷쇼핑)에 좀 매진을 해볼라 하고 있었는데요

 

3년사귄 남자친구랑 헤어졌다고 친구한테 전화가 왔드랩니다. 걔가 전화걸어서 내가 받아서 한 50분 통화하는데 걔가 다시 걸어달라고해서 (할말이 아직 더 남았어? 라고 했는데.. 어쩄든 걸라고 하더군요-.-) 1시간동안 더 통화하고;; 총 2시간;

 

물론 저도 그 친구가 안쓰럽다고 생각은 했지만 걔 때문에 저도 엄청나게 심난해졌죠 얘기하다보면 제 개인적인 일도 더더욱 떠오르잖아요. 잘 시간도 놓쳤고 흠

 

친구 말대로 파란코트의 느낌을 잊어버려야할텐데.. 저는 시작할수 없는 사랑만 하니까..

 

그러다보니 새벽 4시는 돼서 잤을듯 ㅠㅠㅠㅠ 그래서 오늘은 이제 일어나고.. 오늘 밤엔 몇시에 자고 내일 아침은??? 하는 생각에 흑

 

오늘 킹스스피치 보려고 했는데 이 상황은 좀 좋지 않네요 오후가 너무 늦어버리면 일요일엔 참 나가기가 싫더라구요. (이래놓고 나갈지도 모르지만)

 

본인이 자각하기 시작하면 그게 진짜가 된다고 생각하는데.. 다음주부터는 안이랬으면 좋겠어요 으잉 ㅠ

 

보고싶은 영화가 많은것도 사실이지만 강박관념이 오는거같아요 극장에서 내리기 전에 봐야되는데 시간이 없어! 하루에 두개씩 보는거다! 막 이렇게...

 

소셜네트워크도 못봤는데 왜 그랬을까요 그때도 일떄문에 바빴나? 기억도 안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8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84
104813 The Return of the Prodigal Son [2] 쿠융 2011.03.20 1105
104812 찰스다윈과 종의기원에 대해 쉽게 설명된 책 추천해주세요~ [4] 츠키아카리 2011.03.20 1326
104811 프랑스의 창작집단 CFSL에서 지진피해 복구를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그림을 수집합니다. 여기 그림들. [3] nishi 2011.03.20 1523
104810 키보드 되는 아이패드 케이스 (zaggmate) [4] at the most 2011.03.20 2547
104809 <49일> 감상...아닌 배우들 잡담 [1] 라라라 2011.03.20 1872
104808 [공연 후기]2011년 3월 11일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의 쎄시봉 콘서트 [2] 젤리야 2011.03.20 3172
104807 [듀나in] 피죤의 핵심기능은 뭘까요? [12] clutter 2011.03.20 3254
104806 조용원 가끔영화 2011.03.20 2167
104805 저는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에 반대합니다. [19] at the most 2011.03.20 4989
104804 [고양이] 잠오는 고양이들 [3] 여름문 2011.03.20 14494
» 주말징크스 생길 지경 [1] 사람 2011.03.20 1196
104802 필라테스가 웨이트 트레이닝을 대신할 수 있을까요? [4] Gaudi 2011.03.20 3141
104801 어제 정형돈 핸드폰 [6] 시실리아 2011.03.20 4490
104800 배수아씨의 최근 근황이 궁금한데 아시는분? [2] 재클린 2011.03.20 2416
104799 이창동 감독 <시> 블루레이 제작 검토 설문 [1] hobbit 2011.03.20 1397
104798 닉 혼비, '런던스타일 책읽기' 발췌 [5] 브랫 2011.03.20 2111
104797 복거일의 <이념의 힘> + 힙합 자유주의자 [4] catgotmy 2011.03.20 1463
104796 MBC '나는 가수다' 같이 보아요! [106] 고인돌 2011.03.20 4685
104795 [펌] 기상천외 아이디어 디자인들 [2] 01410 2011.03.20 2141
104794 무엇이 문제일까요(소개팅 관련 바낭..) [7] 클로버 2011.03.20 27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