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가지...

2011.01.10 11:19

DJUNA 조회 수:3371

0.

오늘의 외부 움짤.

 

1,

아이유 토끼 움짤이 있을까, 하고 아이유 갤러리에 가봤는데... 아, 거긴 물이 안 좋군요. 움짤도 없고. 쏭양 갤러리도 요샌 게으름. 쏭양이 영구도 하고 빼꼼도 했는데, 왜 움짤이 없을꼬.

 

2.

아이유 토끼가 너무 세서 그렇지, 어제 런닝맨도 재미있었어요. 이전 게스트들과는 달리 박보영은 애시청자답게 프로그램의 성격이나 트릭에 훤해서 전혀 다른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3.

아이팟 앱 중 AV 플레이어라는 것이 인기라길래 깔았습니다. 이것으로 동영상 변환 문제는 해결.  변환 없이 볼 수 있어요. 물론 파일 사이즈가 무한정 커서는 안 되겠지만.

 

4.

고양이를 늦잠 자게 하는 방법 같은 거 없을까요!

 

5.

요샌 툭하면 종말의 징조래요. 환일현상이 나도 종말. 새나 물고기가 죽어도 종말. 이렇게 심장이 약해서 그 험악한 20세기는 도대체 어떻게 살아남았누.

 

6.

페이스북 대세 속 트위터 거품 빠진다

http://media.daum.net/economic/industry/view.html?cateid=1038&newsid=20110110063203380&p=yonhap

 

글쎄요.  저처럼 트위터를 잘 쓰는 사람들도 있지요. 페이스북이 못하는 트위터만의 기능이 있고, 지금 상황에서는 사용자들이 그걸 얼마나 잘 인식해서 쓰고 있는지 알긴 어렵죠. 한국에서 트위터 역사는 막 시작한 게 아닌지.

 

7.

팬들이 멤버들에게 가지고 있는 고정 이미지가 동방신기 멤버간의 불화에 불을 당겼을 가능성이 있을까요. 예능도 못하고 자기 소리도 못 내고 늘 무대 안에서 주어진 재료만 소화하며 그런 이미지로만 소비되는 애들은 언젠가 꽝 하고 터질 것 같고, 그게 또 자연스러워 보인단 말이죠. 예능이나 리얼 버라이어티가 정말 리얼은 아니지만 그래도 그런 것들이 멤버들에게 어느 정도 안전 벨브 비슷한 역할을 하는 게 아닐까요.

 

음, 글의 시작과 끝이 좀 다르군요.

 

8.

오늘의 자작 움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90
98673 [바낭] 헤어지자는 말을 전했어요 [9] 카레여왕 2012.09.11 3373
98672 나주 사건 기사를 보고 바낭성 끄적.. [7] 라인하르트백작 2012.08.31 3373
98671 故육영수 일대기 영화화... [14] 멀고먼길 2012.06.11 3373
98670 이런 팥빙수 아시나요 [8] 가끔영화 2012.07.18 3373
98669 장근석 다큐를 다 하네요 [3] 자두맛사탕 2012.01.01 3373
98668 지금 서점에는...(씨네21 특별판 외) [9] 닥터슬럼프 2011.11.04 3373
98667 돈은 내가 내는데 왜 니들 돈벌려는데 ..내 전화를 쓰는거야?? [16] 고인돌 2011.06.06 3373
98666 (인증)흔한_반도의_항덕후.jpg & 사람이 시골에서 살아봐야 하는 이유. [9] 불별 2011.06.27 3373
98665 hbo 신작 <얼음과 불의 노래>에 나오는 귀여운 개들 [12] morcheeba 2011.04.25 3373
98664 [바낭] 식장 계약했습니다. [28] 가라 2011.04.12 3373
98663 파라다이스 목장 후기 [14] synx 2011.01.24 3373
98662 김밥 꽁다리에 대한 이론 하나 더. [11] DJUNA 2010.12.12 3373
98661 자꾸 저를 사칭하시길래 떡볶이 사진 한 장 올립니다. [10] O141O 2011.04.01 3373
98660 [바낭] 쓸데 없는 선물을 받고 싶은 여자들의 심리 [17] 화양적 2011.10.27 3373
98659 딸기 타르트 추천 부탁드려요. [17] 서양배 2011.02.17 3373
98658 "우리는 자랑스런 반만년 역사의 단일민족" ...몇 살까지 믿으셨나요? [32] 프루비던스 2010.09.27 3373
98657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73
98656 [혐오]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거야. [17] 지루박 2011.02.12 3373
98655 갑작스런 뜬금없이 터지는 울음 [11] 말린해삼 2010.08.23 3373
98654 연애하는 인간은 왜 낙타,사자, 그리고 아이가 되는가 [1] catgotmy 2010.07.14 3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