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5.25. 덕수궁 관람후기

2015.05.26 23:30

샌드맨 조회 수:1122

연휴 마지막을 상경하여 불태웠습니다. 린다 맥카트니 사진전도 볼 겸 덕수궁 + 시립미술관 + 경복궁 + 대림미술관 코스... 


556481E834350D0006


근 20년만에 온 듯한 덕수궁입니다. 구름한점 없이 맑은 날이라 사진 잘 나와서 좋군요. 


556481EB34119B001E


556481ED340C730023


556481F0347C4F002C


556481F234231D0013


덕수궁의 가장 특이한 요소인 양식 건물 석조전. 내부단장을 마치고 얼마전 개방되었다는데 예약해야 입장 가능하더군요...=_=; 외국인 & 노인은 예약 안해도 입장 가능하던데 외국인인 척 할 걸 그랬나봐요 >_<;;


556481F534146E001E


556481F8342A91000D


556481FB3E223E0028


덕수궁의 또다른 볼거리인 덕수궁 미술관. 


556481FD3E2DBA0020


556482013E527D0006


556482023E31B5001D


556482053E113B0034


556482083E30C9001E


5564820C3E369F001A


5564820E466027001E


55648211466535001B


석조전 지층에는 작은 박물관이 있습니다. 


556482144605370006


55648216464FD80028


55648218467FDF0009


5564821B4678DB000C


768E465564821D10


5564821F42697A001C


55648222423F7C0037


이번에 와서 느낀건데 덕수궁 정원이 상당히 좋더군요. 특별히 볼거리가 많다거나 정자 같은 게 있는 건 아니지만, 시원한 느낌이 있어요.


5564822542072B0007


55648227425B220023


5564822A426673001C


5564822D420D840003


556482304273170014


556482323E43920012


556482353E170E0031


들어올 때 못 찍어서 나올 때 수문병 찰칵. 


556482373E3F9F0015


운이 좋았는지 교대시간이더군요. 그래서 교대식까지 보고 또 찰칵. 


556482393E2DBA0022


5564823C3E56100006


5564823E3E527D0008


교대하신 분들은 서울시청 서소문 본관으로 들어가시던...


556482883F663A0010


덕수궁 돌담길 주변에서 찍은 꽃들입니다. 


5564828C3F37A60032


5564828D3F6C70000D


762C3F5564828F07


556482913F48380025


556482933F50770021


556482943F46A80027


538142556482972E


55648299425D2A0026


135A425564829B03


5564829E42690E001E


556482A04212750003


광화문 방향으로 걸어가며 충무공 뵙고... 


556482A2425709002B


556482A5425A970028


예술의 전당도 찍고... 


556482A73E527D000B


드디어 경복궁 도착. 


556482A83E177C0035


556482AA3E45EE0014


경복궁 티켓까지 구매했는데 카페에서 좀 쉬고 고궁박물관 먼저 돌아보다보니 17시라 흥례문만 찍고 정작 경복궁 안엔 입장도 못 해봤네요...=_=;; 다음에 꼭 가봐야겠어요. 


아래부터는 고궁박물관에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556484B94D2D120020


556484BC4D42220013


556484C04D523C0008


556484C34D3659001B


특별전시로 창덕궁 벽화를 재건해 전시 중이더군요. 


556484C64D1BC5002D


556484C94D4DFA000B


556484CC4D3AC80018


556484CE4E48DA001A


556484D04E601D000A


글 읽어주셔서 감사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1
93695 톰 하디만 1시간 반동안 볼 수 있는 영화 <로크> [12] 보들이 2015.06.09 2091
93694 메르스의 공포를 줄이는 방법 [10] 닥터슬럼프 2015.06.09 3199
93693 듀나인/ 여행을 떠나는 영화 [26] 물풀 2015.06.09 1568
93692 이런 로맨틱 코미디 한국영화 [2] 가끔영화 2015.06.09 959
93691 금수저니 낙하산이니 소리를 듣고 싶지 않다면 본인 실력을 보여 줘야죠 [6] 모르나가 2015.06.09 3531
93690 주커버그와도 만나려던 천재소녀 의혹이 일고 있네요.. [12] Chekhov 2015.06.09 5552
93689 3월의 라이온 보시는 분 있나요? [2] 칼리토 2015.06.09 1030
93688 누군가를 잘 안다고 말할수 있을까요? [13] 디나 2015.06.09 2102
93687 홍콩날씨 답변 감사& 메르스관련 잡상 [3] 10%의 배터리 2015.06.09 1526
93686 한니발 3시즌이 돌아왔어요 [2] 라인하르트백작 2015.06.09 1109
93685 [잡담] 무뢰한 & 간신 & 스파이 짧은 감상 [1] 귀검사 2015.06.09 1538
93684 Richard Johnson R.I.P. 1927-2015 [1] 조성용 2015.06.09 425
93683 오늘자 '냉장고를 부탁해'는 후폭풍 장난 아닐것 같은데요.. [17] 수지니야 2015.06.09 7147
93682 언론의 온도차이 [2] ageha 2015.06.08 1222
93681 애플 웹페이지에 게재된 영상들 [5] 프랜시스 2015.06.08 1097
93680 문형표식 어법, "실패라기보단 충분치 못했다" [2] chobo 2015.06.08 1376
93679 [펌뉴스]"울릉도에서 나가".. 메르스 자가격리 대상자 압송 소동 [2] staedtler 2015.06.08 1949
93678 서울시와 서울시의사회 공동 성명 발표 [3] 아빠간호사 2015.06.08 1992
93677 파랑새의 집이 아주 재밌나요 [2] 가끔영화 2015.06.08 799
93676 황교안 ㅡ 자격이 안되면 공석으로 놔 둘지언정 부패를 근절해야 [5] 나니아 2015.06.08 11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