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

2016.02.07 04:45

김감자 조회 수:1913

wHNewst.jpg

누런 숲, 천에 아크릴, 60cm x 73cm




우리는 몇가지가 같고 몇가지가 다릅니다.


나는 우울한 음악을 좋아하고 당신은 신나는 음악을.

나는 모든 것을 잊어버리고 당신은 모든 것을 기억합니다.

나는 낯을 가리지 않고 당신은 낯을 가려요.

배 나온 아저씨에 대해 뻔뻔함에 대해 우리는 같은 생각입니다.

당신은 내 나이를 알지만 나는 당신의 나이를 모르는군요.

나는 당신의 얼굴을 알지만 당신은 내 얼굴을 알지 못해요.


나는 전화를 걸고 당신은 전화를 받아요, 그리고 웃죠.

내 어색한 사투리에 당신이 또 웃는군요.


당신은 내게 내 말투를 따라한다고 말해요. 

나는 당신에게 그대의 글버릇을 따라한다고, 말하지 않았죠.

말하지 않아도 알고 있을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해지기 전의 따듯한 빛이 좋아서

다섯시에 전화를 건다고,

낮과 밤이 바뀌는 사이의 시간이 좋다고 말해요.

당신도 밝음에서 도망친 적이 있다고 말해요.

너무 밝은 빛은 어울리지가 않아서, 라고 

말 대신 우리는 침묵합니다.


저는 그림 그릴 때 불어를 들어요.

음악은 금방 질리니까. 

아예 모르는 언어를 듣고 있으면 집중이 잘 되죠.

뭘 듣냐면, 어린왕자를 들어요.

어린왕자에서 여우가 알려준건데

친구를 사귀려면 매일 같은 시간에 가야한대요.

조금씩 조금씩 가까워져야한대요.

그래서 다섯시에요.

다섯시는 따듯한 빛의 시간이니까.

내가 제일 좋아하는 시간이니까.

당신은 웃습니다.


이렇게 말해봐야 믿지 못하겠지만,

당신은 자신이 애교가 하나도 없다고

애교 섞인 목소리로 말합니다.

나는 수다를 못떠는 성격이라고,

당신에게 끝없이 떠듭니다.

이렇게 말해봐야 믿지 못하겠지만,

서로에 대해 열심히 설명하면 설명할수록

나는 내가 아니게 되고

당신은 당신이 아니게 되어

도통 분간할 수가 없군요, 뭐가 뭔지.


다행인 건

사람이 사람을 이해할 수 없다는데에

우리가 같은 생각인 것입니다.

아마 이걸 알기 위해 몇번

우리는 지독히 밝은 거울 속, 

적나라한 혼자를 보며 피해야 했죠.

그늘이 좋겠어요, 마주 보기에는.

미지근한 그늘. 목덜미와 머리의 경계가 어스름한

그늘에서 실컷 오해하고 싶어요.


아, 아직 나는 잊어버릴 게 많아요.

더 많이 당신을 오해하고 싶어서

해가 누그러들기를 기다리고

해질 때까지 쉴새 없이 떠듭니다.


*


음. 좋아하는 것은 좋군요.

왜냐면 좋아하는 것은 좋은 것이니까요.

하하.

들떠서 그림도 못그리고. 뭐.

좋네요, 그래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4
98608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이 끝났습니다. [4] 유상유념 2016.03.04 2771
98607 [문의] 투어야 유럽 21박 22일 3,740,000원 어떨까요? [4] 풀빛 2016.03.04 1809
98606 10년 후와 라이프워크 [4] 연성 2016.03.03 1256
98605 뉴 고스트버스터는 전부 여성 [3] 가끔영화 2016.03.03 1314
98604 [잡담] 미래를 상상해보기. [12] 잔인한오후 2016.03.03 1441
98603 [듀나인] 일요일에 주방을 쓸 수 있고 모임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빌릴 수 있을까요 [3] 아쟁처녀 2016.03.03 1111
98602 [듀나인] 오디세이아 번역 어떤 게 좋은가요? [3] 김원철 2016.03.03 1029
98601 사람이 의자에 앉아있는게 원래 힘든거였나요. [5] 바다같이 2016.03.03 1737
98600 기사펌)보수단체..양향자 후보 고발 [12]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735
98599 합정역 영화 잡담 모임? [3] 사이드웨이 2016.03.03 1322
98598 닉 바꿨습니다 + 전에 없던 위기에요... [4] 김슬픔 2016.03.03 1594
98597 테방법 이후의 세계 [4] 칼리토 2016.03.03 1251
98596 Antony Gibbs 1925-2016 R.I.P. [2] 조성용 2016.03.03 415
98595 무성 작전 [2] 가끔영화 2016.03.03 638
98594 [바낭] 고마츠 나나 사진입니다 [1] Hulot 2016.03.03 1455
98593 기사펌)교복..국민복시대로.. [6]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977
98592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6.03.03 625
98591 쿡가대표 3회를 보고..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628
98590 테방법 시대를 맞아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3.03 1214
98589 안철수의 총선, 대선 계획은...? [7] 풀빛 2016.03.02 16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