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바낭] 사내 라인이라는 거..

2016.07.19 14:41

가라 조회 수:1542


사내 정치라는게 있는 것 같은데 실제로 어떻게 돌아가는지는 통 모르는 1인입니다만...


사실 이 회사의 통칭 '라인'이라는건 박살난 줄 알았습니다.

호기롭게 신사업 진출한다면서 부채 확 늘리고서 신사업 실패한뒤 오너 회장 쫒겨나고 그 밑으로 사장, 부사장 등 임원 절반 정도가 날아가는 와중에 S대 출신 재무담당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는거 보면서 그래도 S대 경영학과 출신이라 투자처에 인맥이 있나보다 정도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엊그제 뜬금없이 임원 2명이 새로 선임되더라고요. 임원 절반 날아가면서 임원 보직이지만 부장급이 대행 역활하던 자리였는데 대행들이 대행 떼고 이사가 되었습니다. 같은 케이스인 제 상사는 안되었고요. (....)


그후 얼핏 들리는 소문으로는 회사가 좀 안정이 되니 기존에 주류가 아니었던 현 사장이 학맥으로 라인을 만드는 것 같다는 이야기가 들리네요.

뭐 기존 사장도 S대 출신이긴 했는데 이 양반은 학맥 보다는 인맥.. 주로 자기가 공장이랑 영업에 있을때 같이 고생한 사람들 위주로 라인을 세우고 승진을 시키는 경향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그 당시 잘나가던 사람들 보면 출신학교나 지역은 다양했지만, 공통적으로 어느 사업부나 어느 영업부를 거쳐간 사람들이더라고요. 당시에는 '임원 달려면 A공장, B판매사업부, C 본부중 하나를 거쳐야 된다.' 라는 이야기가 공공연히 돌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딱히 라인 관점에서 보지 않더라도, 저 A,B,C가 회사내에서 잘 나가는 사업부들이라 거기 하나도 안거치고 임원 다는 것도 이상...)


하여튼, 전 사장은 실제 라인이 존재하는 것 같긴 한데 대놓고 라인인척 티가 안났었는데요.


이번 사장은 그냥 'S대 라인' 으로 까는 것 같네요. 제 상사도 S대가 아니라서 이사 못 달았다는 이야기도 있고..

특히나 이번에 신규 선임된 이사 한명은 몇년전에 사고쳐서 좌천당했었는데, 1년만에 다시 복귀해서 당시에도 부사장이 동문이라며 봐주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이번에 임원까지 다니까 더 그런 이야기가 돕니다.


그러고 보면.. 참 이상한게.. 저는 남이 어느 대학 나오고, 어느 지역 출신인지 신경도 안쓰고 제가 어느 학교 나왔는지도 얘기 안하고 다니는데요.

SKY 출신들은 은연중에 자기 출신학교를 드러내더라고요. 뭐, 자신 있으니까 그런가 봅니다.


제가 신입때 저랑 업무상으로 전혀 상관 없는 다른 부서 고참들이 지나가다가 괜히 친한척 하고 밥먹자, 술먹자 라고 해서 대체 왜 그러나 했는데, 알고보니 그분들이 저랑 같은 학교더라고요. 대체 그분들은 어떻게 안건지...

제 상사가 저랑 같은 학교 출신이다보니 제가 이 부서로 올때도 살짝 이야기가 돌았나봐요.

설비하던 사람이 갑자기 기획으로 갔으니 다들 '윙? 아무리 TO가 없다고 해도 어떻게 쟤가 저리로 갔지?' 하는 반응들이 많았는데.. 

같은 학교 출신이니까 끌어줬나보다 하는 얘기가 돌았나보더라고요.


딱히 끌어줬다는 생각은 안드는게, 이 보직이 욕받이 보직이라... 뭐가 좋은 자리라고...


요즘 사장 지시로 기존의 성과지표중 하나의 계산식을 바꾸는 작업을 하고 있는데, 전 아무 생각없이 '이거 바꿔봐야 숫자만 바뀌지 실제로 성과가 나거나 일이 바뀌는건 아닌데..' 라고 생각하면서 진행하고 있거든요. 그런데, 이걸 바꾸면 A공장의 평가가 목표 달성에서 목표 미달로 떨어지게 되요. 혹시 사장이 전 사장 라인이었던 A 공장장을 갈아치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퍼뜩 들었습니다. 아아.. 공장장은 실무자인 저를 얼마나 욕하고 있을까요. or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트위터에서 정지를 당했습니다. [34] DJUNA 2023.02.28 2449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4941
100922 터널 좋네요. [1] woxn3 2016.08.11 1100
100921 진중권, '이 세상에서 누가 제일 흉하니?' [18] Rhoda 2016.08.11 3247
100920 이런저런 잡담...(징수) [1] 여은성 2016.08.11 547
100919 민주주의 관련해서 책 추천 부탁드려요 [6] readings 2016.08.11 712
100918 우울증 탈출하는 만화 4 [1] 말하는작은개 2016.08.11 842
100917 [하이쿠] [1] catgotmy 2016.08.10 261
100916 아무리 포장해도 날 것 그대로의 내 인생(다이어트) [3] 연성 2016.08.10 1538
100915 성경에서 보고싶은 여성캐릭터 - 막달라 마리아 [2] catgotmy 2016.08.10 926
100914 진짜 오랜만에 피자나라 치킨공주를 시켰는데 [4] 달빛처럼 2016.08.10 2003
100913 당신 인생의 이야기 각색 Arrival 티져 예고편 [5] 부기우기 2016.08.10 1103
100912 설현 love 지코...5개월째 연애중 [10] 라인하르트백작 2016.08.10 4284
100911 거울속의 난 내가 아니다 [2] 가끔영화 2016.08.10 691
100910 겨우 생긴 애견 동반 해수욕장 철폐하는 대한민국 동물복지 수준, 기사 하나 [36] 말보로블루 2016.08.10 3390
100909 저는 신부가되려했었는데 [2] 최광철 2016.08.10 1403
100908 <부산행> 2편이 검토 중이랍니다. [4] 풀빛 2016.08.09 2900
100907 우울증 탈출하는 만화 3 [5] 말하는작은개 2016.08.09 1090
100906 아가씨 봤는데. [10] 최광철 2016.08.09 2759
100905 LED TV 액정화면 나갔어요ㅠ.ㅠ [2] 산호초2010 2016.08.09 1062
100904 성경에서 보고싶은 여성캐릭터 - 라합 [2] catgotmy 2016.08.09 865
100903 싸우자 귀신아 드라마를 보면서 짜증이... [2] 라인하르트백작 2016.08.09 12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