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우족탕의 충격

2017.03.21 11:44

칼리토 조회 수:2571

진짜 오랜만에 글을 남기네요. 꼬박 꼬박 읽기는 하는데 글쓸 여유는 없어서. 사실 하루에 글 하나 쓰는게 뭐 그리 어렵고 힘든가..하던 시절이 저에게도 있었는데 업종 전환을 하면서 현장을 돌다보면 글은 고사하고 컴퓨터 켜보지도 못하고 넘어가는 날들이 하루 이틀이 아닙니다. ㅎ


요즘 화제인 정치, 대선 관련해서는 꼬박 꼬박 챙겨보고 듣고 하고 있는데.. 조용한 다른 분들 맨치로 민주당에서 이기고 올라오는 사람 찍어주려구요. 꼭 누가 되야 한다는 마음은 별로 없습니다. 누가 되도.. 박근혜가 싸놓은 똥을 치우려면 고생깨나 하겠구나.. 안됐다..정도의 심정인거죠. 탄핵이 인용되는 그날.. 지난 세월 쌓아온 마음속의 독들이 많이 빠져나가 버렸습니다. 남아있는 적폐 청산이며.. 국가 개조?? 기타 등등의 일은 그때 그때 관심 가지고 들여다 보려구요. 


맞다. 며칠전에 기분좋은 뉴스가 하나 있더군요. 촛불집회 주최했던 비상행동측이 1억넘는 빚더미에 시달린다고 했을때 자발적인 시민 후원으로 순식간에 12억이 모금되었다는 뉴스..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탄핵인용 만큼이요. 깨어있는 시민의 자발적인 힘이 느껴졌어요. 왠지 뭉클.. 날도 좋은데 그간 미뤄왔던 봉하마을에 한번 가봐야하나 싶습니다. 


맞다..전주 우족탕 이야기죠. 


요즘 지방 출장을 좀 다닙니다. 아직 성과는 없지만 거의 전국을 커버해야 하는데.. 어제는 전주에 갔어요. 김판쇠 전주우족탕이 유명하다해서 갔는데.. 두가지 사실에 충격을 받았지요. 


우선 우족탕이 소의 다리로 끓인 탕이 아니라.. 머릿고기로 끓인 곰탕이더군요. 족이라는게 쪼개다의 고어로... 소머리를 쪼개서 우족탕이라고 한다고. 헐..


두번째는 서비스로 주는 삶은 고기..(족편, 머릿고기, 껍데기 같은 것들이 섞여 있습니다)를 초장에 찍어 먹더군요. 소머릿고기는 와사비 간장 혹은 달착지근한 양념간장이라고 생각했던 서울 촌놈의 컬처쇼크 먹었어요. ㅎㅎ


나름 먹거리에 대해서는 스펙트럼이 넓다고 생각했는데 우물안 개구리라는게 느껴지는 요즘입니다. 다들 맛점하시고.. 미세먼지 그득하지만.. 마음속의 봄을 느껴보시길 바래요. 


PS : 검찰 조사 마치면.. 그네찡도 자살당하는 거 아니냐는 이야기도 있는것 같던데요.. 에이.. 설마요. 굳이 택한다면 의문사겠죠. 심근경색 정도의..  참 으스스한 인간들입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