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요즘 수퍼히어로 영화를 보다보면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들어요. 수퍼히어로 영화를 만들랬더니 캐릭터와 내러티브를 빌려와서 그냥 자기가 만들고 싶은 다른 영화를 만들어 버리고 있잖아요.


 그렇게 요리된 영화들을 보고 있자면 이거 요리를 너무 쉽게 하는 거 아닌가 싶어요. 다크나이트가 배트맨 스킨을 쓰지 않은 그냥 영화라면 나는 재미없게 봤을 것 같거든요. 슈퍼 금수저가 가진 자경단원으로서의 투철함의 수준이나 조커의 말도 안 되는 유능함 같은 거요. 저 도시의 붙박이도 아니고, 자금력도 인적 자원도 없이 흘러들어온 녀석이 하는 일 치고는 너무 대단하잖아요. 운도 너무 좋고요. 


 만약 일반 영화에서 조커 같은 녀석이 나왔으면 집중을 못 했을 거예요. 마피아들을 관광시키고 경찰청장을 독살하고 판사를 납치하고 도시 곳곳에 폭탄을 설치하고 배를 납치하고 도시 전체를 공포에 떨게 하고 있는데 'How'가 없잖아요. 이런 리얼한 척 하는 영화에서 흙수저 조커가 대체 어떻게 이런 대단한 일들을 해낸 건지 원래라면 설명을 해야만 해요. 하지만 할 필요 없죠. 만화 속에서 배트맨과 조커를 가져왔으니까요. 모두가 아는 그 녀석들을 데려왔기 때문에 합리적인 설명을 해내야 하는 것에서 너무 자유로워지는 거죠. 무슨 짓을 해도 '배트맨이니까' '조커니까'라는 걸로 때워 버릴 수 있어요. 



 2.그래서 여전히 아이언맨을 모범적인 수퍼히어로 영화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아이언맨은 아이언맨이란 원작이 없었더라도 재밌게 봤을 영화니까요. 그러고보니 대부분의 한국인에겐 아이언맨이란 만화가 원래 없었던 거나 마찬가지긴 하네요.


 어쨌든 기본적으로 수퍼히어로 물이라는 건 재료나 소스 만들기 등 밑준비를 처음부터 다 해줘야 할 필요가 없는 요리라고 여기고 있어요. 이미 만들어진 재료를 써서 밑준비를 할 시간에 다른 곳에 투자할 수 있고 일정한 맛은 보장된다는 점에서요. 



 3.아이언 피스트의 평이 너무 안 좋길래 조금 긴장하고 봤어요. 그리고 주인공이 너무 약하다고 혹평도 봤고요. 예고편만 놓고 보면 그냥 스트리트 히어로보다는 한 급 위의 신체능력같아 보이던데...대체 얼마나 약하길래 저러나 하고 봤어요. 그리고 궁금해졌죠.


 아이언 피스트의 진짜 초능력은 '자신감'이 아닐까요? 저렇게 약한 주제에 왜 총을 안 들고 다니는 건지. 아이언 피스트의 자신감은 정상이 아니예요. 거의 초능력 수준의 자신감이예요.



 4.휴.



 5.그리고 워드 미첨을 보고 팬픽을 하나 구상했어요. 제목은 '아메리칸 싸이코피스트'예요. 워드 미첨을 볼 때마다 패트릭 베이트먼을 참조한 게 아닌가 싶어서요. 처한 상황도 잘 믹스하면 재밌을 거 같고요.



 6.자랑도 아니고 장점도 아니지만...어쨌든 사람을 믿지 않아요. 그래서 안희정이 '직업 정치인'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할 때마다 그냥 한가지만이 궁금했어요.


 '그럼 realworld에서 이 사람의 job은 대체 뭐지? 현실 세계에 오면 어떤 기술로 생존해 나갈 사람인거지?'


 라는 점이죠. 왜냐면 어지간한 정치인들은 다 그렇잖아요. 그들의 타이틀이나 경력을 보면 정치판이라는 토끼굴에서 나와서 현실 세계에 오게 되면 어떤식으로 돈을 벌 사람인지 대충 알 수 있어요. 하지만 그게 상상이 안 된다면, 그 사람의 본질이나 성질이 무엇인지 상상하는 게 내겐 힘들어요. 말을 믿을 수는 없잖아요?



 7.한동안 쉴 생각이었는데...모르겠어요. 주식시장이 전투력을 올리고 있는데 아직 계왕권을 쓴건지 안쓴건지 모르겠거든요. 시장이 계왕권을 아껴두고 있다면 아직 열차에서 뛰어내릴 때가 아닌 거 같아서요.


 열차에서는 뛰어내리는 게 아니라 내리는 거라고요? 휴. 여기서 열차에서 내리는 유일한 방법은 뛰어내리는 것뿐이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70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2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617
103990 나가수를 보면 박명수가 방송을 참 잘해요 [53] management 2011.03.21 7270
103989 나가수 - 제 순위는 이렇습니다. (스포 없어요) [3] soboo 2011.03.21 2834
103988 채널 씨지비에서 이스턴 프라미스 하네요 [14] 폴라포 2011.03.21 2418
103987 ㅎㅎ 나는 가수다 맘에 안들었었는데. [1] Lisbeth 2011.03.21 2328
103986 나가수 음원 저작권은 누구한테 있는 건가요? [5] at the most 2011.03.21 2980
103985 타이틀 충실히 갖춰진 DVD방 좀 추천해주세요. [2] 눈이내리면 2011.03.21 1693
103984 백지영의 재발견.. [4] 깡깡 2011.03.21 3807
103983 나가수 윤밴 공연에서 피아노 치신 분 ~ [2] 민트초콜렛 2011.03.21 2134
103982 오스카 각본상과 각색상의 차이는 뭔가요 [6] 감동 2011.03.21 3091
103981 유키에님, waverly님 쪽지 확인 부탁드립니다 (내용 없음) 루이스 2011.03.21 897
103980 '나가수' 열풍에 이 분 생각난 사람 없으셨나요? [5] Rockin 2011.03.21 3530
103979 서바이벌이라면.. [5] mad hatter 2011.03.21 1987
103978 [듀나인!] 발레를 배우는 입장에서 볼만한 책이 있을까요? [9] 일리자베 2011.03.21 1979
103977 SBS 보도국, 장자연 특별취재팀 구성할수 있을까?? [1] 7번국도 2011.03.21 1903
103976 오늘은.. [5] 익명의사 2011.03.21 1209
103975 라섹 11일차 [5] 가라 2011.03.21 3814
103974 리비아 공격, UN안보리 결의안, R2P원칙 등 [21] 7번국도 2011.03.21 2107
103973 케이블에서 하는 영화 작정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잘 보시나요? [12] DH 2011.03.21 1698
103972 지금 지메일 유투브 등등 잘 되시나요? [5] Carb 2011.03.21 1077
103971 '나는 가수다'의 성공적인 노이즈마케팅 [11] 7번국도 2011.03.21 35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