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원래 지켜 보던 드라마는 아닙니다만.

공교롭게도(?) 어찌저찌하다가 어제 스파이 명월 재방송을 모두 봐 버렸네요;


그냥 '못 만든 드라마'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이것저것 따질 것도 없이 그냥 못 만든.

첩보와 연애질과 코미디를 섞는 거야 아무런 문제가 없는 제작진의 선택이겠지만 그 세 가지가 완전히 따로 노는 건...; 화면이 커트 되고 넘어갈 때마다 완전히 다른 드라마가 되더라구요. 로맨틱 코미디를 하다가 첩보물을 하다가 멜로를 하다가 우왕좌왕 우왕좌왕. 그리고 그러다 보니 코미디는 안 웃기고 첩보물은 설득력 떨어지고 멜로는 안 슬프고. 현재의 결과물만 놓고 보면 로맨틱 코미디에 집중을 했어도 딱히 재밌었을 것 같진 않지만, 지금 상태보단 그 쪽이 낫지 않았을까 싶어요. 캐스팅도 그렇고 소재도 그렇잖아요. 한류 스타를 이북으로 납치하기 위해 잠입한 북파 간첩 얘길 이렇게 정색하고 하다니. 신상옥, 최은희라도 생각했는지 모르겠지만 도대체 그게 언젯적 일인지. 그것도 그냥 납치하는 게 아니라 '결혼'을 해서 데려가겠다는 계획이라니!!;


암튼 한예슬이나 구경하자고 채널을 고정했던 거였는데. '도대체 얼마나 더 엉성하게 흘러가나 보자'는 마음으로 끝까지 봐 버렸습니다.

이젠 안 봐요. -_-;; 다 끝나면 스포일러나 찾아볼까 합니다. 어떻게 끝을 낼 생각인 건지. 동 시간대 시청률 꼴찌인데 연장까지 한다면서요.


...사실 그래서 촬영을 쨌다는 한예슬의 심정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합니다.

물론 기본적으로는 잘못한 일이라고 생각하지만요.


2.

슈퍼스타K 첫 회를 봤습니다.

아무래도 불굴의 의지로 가까스로 끝까지 챙겨 봤던 후발 주자 '위대한 탄생'과 비교를 하면서 볼 수 밖에 없었는데요.

이건 뭐 안 되겠더군요. 제작진의 급이 달라요;


일단 기본적으로 편집의 센스가 다르더라구요. 

똑같이 우울한 개인사를 전시해놓고 감동을 유발하더라도 슈퍼스타K는 '상대적으로' 덜 오버해서 보는 사람들을 덜 불편하게 만든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위대한 탄생'에서 한 회 1시간당 수십번씩 봐야 했던 오글오글 자막들이 (물론 없진 않았지만) 비교적 절제되는 것도 있구요. 또 반대로 웃기려고 할 땐 화면 합성에다가 리플레이에다가 자막 도배 등등 오만가지를 다 동원해서 확실하게 웃겨주구요. 사실 웃기려고 오버하는 것도 (실패할 경우엔) 짜증 나긴 하지만 감동 받으라고 오버하는 건 더 짜증나니까요. 감동에 집착하고 개그엔 비교적 무심했던 '위대한 탄생'보다 확실히 보기 편하고, 재밌었습니다. 특히나 '위대한 탄생'의 초반 오디션 분량이 얼마나 심심했는가를 생각해 보면 더더욱.


그리고 뭣보다도 제작진이 '케이블 vs 공중파'라는 매체의 특성을 참 잘 파악하고 제대로 노리고 만드는 것 같았습니다. '위대한 탄생'이었다면 최아란씨나 옐로 보이즈 같은 참가자들을 그렇게 알뜰하게(?) 다루면서 빅 웃음과 화제를 끌어낼 수가 없었겠죠. 아무래도 공중파라는 체면-_-이 있으니까요.


덤으로 심사위원들 역시 달랐죠. 김태원의 '비브라토' 집착을 제외하면 시종일관 대단히 진지했던 '위대한 탄생'의 심사위원들과 달리 이승철, 윤종신 같은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들은 할 말은 다 하면서도 능글맞게 계속 개그를 날려줘서 좋더라구요. 이것도 역시 케이블이라는 특성상 더욱 유리한 부분이기도 하구요. 이하늘의 '수퍼 패스' 같은 개그가 위대한 탄생에서 작렬했다면 이하늘은 지금쯤 어떻게 되고 있을지(...)


그래서 그럼 '위대한 탄생'은 도대체 뭘 어떻게 해야 하나... 를 생각해 보면.

아무래도 예능의 성격을 띈 부분에선 태생적으로 승부가 어렵겠단 생각이 듭니다. 공중파와 케이블의 차이도 있는 데다가 슈퍼스타K의 제작진이 이미 개그쪽으론 넘을 수 없는 4차원의 영역에 있는 것 같아서. 그렇담 결국 나름대로 차별화 포인트라고 강조하는 멘토 시스템을 강화해서 멘토와 제자간의 교류, 그로 인한 참가자들의 성장을 더 많이 보여주고. 압도적인 제작비로 돈을 쳐발라서 무대의 음악적 퀄리티를 높이는 정도가 방법이 아닐까 싶긴 한데...


그럴 리는 없겠죠. -_-

사운드 덕후 이승환이 진상을 부려서 무대 사운드 퀄리티라도 개선을 좀 해줬으면 합니다. '나는 가수다' 정도만 되어도 만족할 텐데요.

...아니 그 전에 2시즌을 볼지 안 볼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이승환이 나오고 (멘토로서 별 기대는 안 되지만) 박정현도 나오고 하니 초반은 보겠지만요.


+ 사실 별 관심 없다가 가족에게서 '나의 완소 제자가 출연했다. 난생 첨으로 문자 투표 참여할 듯' 이라는 문자를 받고 궁금증이 생겨서 챙겨 봤습니다. 가정사 나오는 부분을 보니까 딱 알겠더라구요. 가족님하께서 '정말로 모든 면에서 너무너무 훌륭하고 예쁜 학생인데 집안 사정이 너무 딱해서 안타깝다'는 취지로 예전에 자주 얘기했던 분이라서; 다행히도 매우 잘 생기고 다행히도 노래도 참 잘 해서 통과하고 관심도 팍팍 받고 있습니다만. 그럼에도 '너는 물론이고 주변에도 널리 알려서 투표시켜라!'라는 강요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25
99315 성남시장에게서 듣는 모란시장 개고기 문제 등. [15] 보들이 2014.06.25 3377
99314 맛집맛집 하길래 [4] 완수 2013.08.11 3377
99313 윤창중은 예전부터 어딘가 불안불안해 보였죠. [2] Warlord 2013.05.10 3377
99312 [14] forritz 2014.09.02 3377
99311 국*은행 노* 체크카드 혜택이 줄었군요 [8] 방은따숩고 2013.02.13 3377
99310 혹시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일해보신 분 계신가요? [9] india 2013.01.09 3377
99309 팔자 주름 크림 효과가 있나요? [9] 산호초2010 2012.11.25 3377
99308 긍정의 느낌을 주는 소설은 없는건가요?? [19] 툴루즈로트렉 2012.08.02 3377
99307 아래에 혈압관련 글읽다가...저혈압? [11] 물방울무늬 2012.07.13 3377
99306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377
99305 블루 재스민 빅 재밌네요. [10] 자두맛사탕 2013.09.28 3377
99304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김문수 [13] 푸네스 2011.12.30 3377
99303 [스포일러] 오늘 나는 가수다 결과에 대한 단상 [8] 로이배티 2011.11.20 3377
99302 오세훈은 왜 무상급식 반대 프로젝트에 정치생명을 걸었을까요 [11] 가끔영화 2011.08.24 3377
99301 주형철 SK컴즈 대표 "제 정보도 유출됐습니다" [12] 달빛처럼 2011.07.30 3377
99300 저번에 제가 올렸던 동물병원에서 미용 후 죽은 강아지 사건 [6] metal 2011.03.11 3377
99299 [바낭] 일본 드라마 '트릭'이 드디어(!) 마무리를 맞는군요 [13] 로이배티 2013.09.29 3377
99298 아악, 셜록. [4] DJUNA 2011.02.16 3377
99297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77
99296 연애하는 인간은 왜 낙타,사자, 그리고 아이가 되는가 [1] catgotmy 2010.07.14 33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