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투표 해 줘봤자 졸업인데. 괜히 두 명이나 내보내지 말고 어차피 나갈 애는 빼고 뽑자... 는 전략적(?)인 투표와

2. 박정현, 김범수처럼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내는 확고한 팬층을 만들어내지 못 한 장혜진의 한계(??)


대략 이 두 가지가 어우러진 결과가 아닌가...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뭐 아닐 수도 있죠. 그냥 직접 가서 본 사람들 입장에선 다른 가수들이 훨씬 나았을 수도 있겠고. 그냥 망상입니다.


하지만 아쉽네요. 오늘 정말 오랜만에 장혜진 무대가 맘에 들었는데요; 제겐 오늘 베스트였습니다.

암튼 미리 거미를 뽑아 놓았으니 저번에 빠져나간 조규찬 몫의 남자 가수가 들어올 확률이 높은 것 같은데 누가 될지...


...까지만 적으려고 했으나 또 적기 시작한 김에 몇 마디(과연?)만 더 적겠습니다.


 1) 사실 전 오늘 자우림은 참 별로였어요. 워낙 원곡이 이래저래 손대기 난감한 곡이고 게다가 밴드 스타일로는; 원곡 느낌 그대로 불렀던 시작과 끝 부분은 괜찮았지만 역시 장혜진만은 못 하단 느낌이었고. 중반부는 그 앞, 뒤와의 위화감이 작렬해서... 그래서 일찌감치 '오늘 탈락하겠군' 이러고 있었는데 구사일생으로 살았네요. 오늘 화면에서 보니 김윤아 얼굴도 많이 안 좋아 보이던데. 음... 그래도 산울림 스페샬을 하게 된 건 김윤아 본인 입장에선 조금 기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2) 드디어 윤민수가 처음으로! 듣기 힘들지 않고 괴롭지 않은 무대를 보여줬습니다!!! <- 아니 뭐 그간 제게 찍혀-_-버렸다는 것까지 감안하면 사실은 아주 괜찮은 무대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오늘 윤민수의 순위엔 불만 없고. 심지어 한 두 계단 정도 더 높게 나와도 납득했을 것 같습니다.


 3) 바비킴 노랜 원곡보다 맘에 들었습니다. 전반부는요. 와 정말 편곡 잘 했군하~ 이러면서 듣다가... 랩 이후로 너무 흥겨워져 버리니 좀 어색하게 들리더군요; 랩 전까진 정말 좋았는데.


 4) 장혜진. 도대체 장혜진 무대를 보고 '편곡이 구려!' 라고 외치지 않은 게 얼마만인지(...) 오늘 편곡은 황성제였... 다고 적었는데 레이아님께서 예전 그대로 황세준이었다고 지적해주셨습니다. ^^; 어쨌거나 오늘은 깔끔하게 장혜진 스타일로 딱 떨어지게 잘 편곡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노래도 잘 했어요. 감정 충만 호소력 만빵. 도대체 이게 왜 6위였는지 미스테리입니다. -_-; 역시 전략적 투표가 작용했을 거란 생각을 지울 수 없네요.


 5) 인순이 무대는 제 맘에 들든 들지 않든 간에 언제나 '어쨌든 참 잘 하네' 라는 느낌이 있어왔는데... 오늘은 처음으로 아니었어요. 못 하던데요; 편곡도 지난 주 중간 점검 땐 굉장히 그럴싸하게 들려서 제가 인순이 편곡에 호감을 느끼는 날이 다 오는구나... 했었는데 정작 실제 무대에선 별로였구요. 하지만 자문위원들 평은 거의 좋았고 순위도;;


 6) 거미는 좀... 뭐 노래가 노래이니만큼 신나게 흔들어줄 거라 생각했던 청중들의 기대를 배반하는 바람에 그런 것도 있겠지만, 그냥 곡을 버거워하는 느낌이 역력하던데요.


 7) 김경호가 이렇게 완벽하게 나는 가수다 머신(...)이 되어 버리라곤 정말 예상하지 못 했습니다. '김경호 콘서트에 오프닝 여섯명 선 거네' 라는 반응에 공감 백개. 잘 했어요. 충분히 1위할만 했습니다. 비슷한 패턴이 반복되니까 예전 YB무대를 한참 보다가 느꼈던 것과 비슷한 류의 불만이 스멀스멀 고개를 들긴 합니다만. 그거야 그냥 제 사정이고. 어쨌든 간에 잘 했습니다. 무대 좋았구요.



요즘엔 나는 가수다를 예전처럼 집중해서 열심히 보진 않게 되네요.

조규찬이 광속 탈락하고 딱히 제 맘에 드는 가수가 얼마 없기 때문... 인 것도 있지만 그냥 뭔가 좀 긴장감이 없어진 듯한 느낌이에요. 흠.

거미 데려올 타이밍에 옆 채널에서 펄펄 날고 있는 알리 정도 되는 가수를 데리고 왔다면 어땠을까 싶기도 하지만 뭐 다 지나간 얘기고.

다음 가수가 누굴지, 아주 조금 기대해 봅니다.


ps.

덤이랍시고 맥락 없이 오늘 인기가요 구하라-니콜 MC 영상을 올려 버리려다가 참습니다. 아핫핫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89
99876 [바낭] 식장 계약했습니다. [28] 가라 2011.04.12 3385
99875 [아이돌] 비스트 컴백 무대 & 보아 신곡 무대 with 유노 윤호 등등 아이돌 잡담 [19] 로이배티 2012.07.28 3385
99874 낯설 독일군에게서 익숙한 한국군을 느낀다.... [4] 01410 2011.01.09 3385
99873 [대세편승] 명품백중에서 루이비똥이 가장 별로고 프라다가 젤 좋아요! [12] 아카싱 2010.11.19 3385
99872 동안 증명 [21] 자두맛사탕 2010.10.14 3385
99871 [바낭] 쓸데 없는 선물을 받고 싶은 여자들의 심리 [17] 화양적 2011.10.27 3385
99870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85
99869 [혐오]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거야. [17] 지루박 2011.02.12 3385
99868 오늘 토이스토리를 보고 왔어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7] 낭랑 2010.08.08 3385
99867 디스패치가 이건 잘하네요,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틸다 스윈튼 [2] 가끔영화 2015.05.04 3384
99866 [금요바낭]성애 [26] 여름숲 2014.04.04 3384
99865 [바낭]+[고양이 사진]+[우울증] 사진 추가했습니다. [21] 비파 2013.09.10 3384
99864 우리나라 맛있고 특별한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29] tealight 2013.05.30 3384
99863 이제서야 본 마스터셰프 코리아2 준결승전 [13] 달빛처럼 2013.07.30 3384
99862 보편적 복지에 회의적인 분은 정녕없는 건가요 [16] bulletproof 2012.10.04 3384
99861 오스카 남우주연상 사진 [7] 감동 2012.09.19 3384
99860 살 빼신 분들 큰옷들 어떡하세요?! [18] 블랙북스 2012.09.11 3384
99859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384
99858 프레이저 보고서 : 박정희는 경제를 발전시킨 게 아니라 훼방만 놓았던 것인가요--; [14] 양산 2012.11.29 3384
99857 서울의 20대 투표율을 보며.. [27] 도야지 2012.04.13 33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