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탄생' 뒷담화.

2011.04.22 23:49

S.S.S. 조회 수:3347

1.

오늘은 심사위원들이 손진영 보내기로 담합이라도 한 것 같습니다.

 

밑에 '자본주의의돼지님'이 수고해주신 점수 좀 긁어 올께요.(괜찮죠? 자돼님...^^;;)

정희주 t.o.p 4명합산 34.3점.
김혜리 2dt 8.3+8.7+8.3+8.8=34.1점.
셰인 태양을 피하는 방법 8.7+8.3+8.3+8.9=34.2점
데이비드 오 남바원 8.6+8.0+8.3+8.2=33.1점
손진영 사랑해 그리고 기억해 7.8+8.1+7.8+7.4=31.1점
백청강 핫뷁 9.2+8.9+7.2+7.3=32.6
노지훈 와줘 8.2+7.5+8.4+8.0=32.1
이태권 러브 8.7+9.0+9.3+8.6=35.6

 

멘토끼리 경쟁심도 있을 것이고 사람마다 듣는 귀도 다 다를 것이고 그건 다 알겠는데...

오늘 손진영 공연이 7점대 3명에 8.1 하나 받을 정도로 8명 중 최악의 공연이었나요?

평소 비호감으로 바라보던 저까지 우어~~~~ 하던 공연이었는데.

듀게 불판을 봐도 반응이 좋았네요.

 

그래서 전 더더욱 의심스럽습니다.

30% 결정권을 가진 사람들끼리 담합했을 거라는 의심.

 

2.

김태원씨 멘트가 제일 감동입니다. 이번엔 뭐라고 하나...궁금하기조차 합니다.

모두가 혹평하고 점수를 형편없게 주었던 손진영씨에게 해준 한마디,

개성이 없다고 평가받은 백청강씨에게 누군가는 기계음으로 대신하는 음악을 라이브로 불렀다고 하는 멘트(듣는 순간 내몸에 전율!),

이태권씨에게 이제 사랑할 준비가 되었다는 멘트,

하나하나 참 흐뭇하고 가슴 따뜻한 말들이었습니다.

이런 사람이 멘토였던 세사람 참 부럽습니다.

 

3.

그런데 전 궁금한 게,

멘토들이 가르친 그 효과가 이 사람들에게서 반영이 되어서 나타나는 것 맞습니까?

짧은 시간에 원래 자기 스타일을 얼마나 바꿀 수 있다고 그런 걸 기대하겠냐만

참가자들 노래 스타일은 처음이나 지금이나 매한가지인 것 같아요.

 

4.

개인적으로 오늘 베스트는 손진영씨로 하겠습니다.

힘빼고 여유있게 부르니까 참 좋은 목소리네요. 아, 단 고음 올라갈 때는 예의 그....음.....-_-

 

5.

백청강씨도 좋았습니다. 백댄서 출신이란 건 오늘 처음 여기서 알았네요.

공연자체가 너무 신나고 눈이 번쩍 떠지더군요.

 

6.

노지훈은 정말이지...왜 하고 많은 노래 중 그런 노래를...

 

7.

Gee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44
96705 나가수- 어제 녹화에서 부른 노래.(스포)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4.19 3350
96704 중국인이 글 쓰는 법 [11] 2011.02.16 3350
96703 오늘자 '뿌리깊은 나무' 같이 보시죠 [36] 루이스 2011.10.13 3350
96702 고사2를 봤습니다. [3] cksnews 2010.08.02 3350
96701 불미스런 연예인 뉴스 [7] 가끔영화 2015.03.12 3349
96700 소설책 한 권 팔면 출판사엔 얼마가 남나요?? [8] 닥터슬럼프 2013.05.30 3349
96699 어제 오늘 찍은 뉴욕 사진 몇 장 보여드릴까요 [12] loving_rabbit 2013.01.06 3349
96698 아 정말 성공했다는 인간들은 왜 이렇게 탐욕스럽고 뻔뻔한지... [8] 도야지 2012.11.09 3349
96697 신아람 뭘 먹고 싶다 그런거죠 [2] 가끔영화 2012.08.16 3349
96696 [고냥+바낭]고양이 아롱이 근황/타자기 글씨/기타 등등 [10] 헤일리카 2012.08.04 3349
96695 [모임후기] 1st. 오이디푸스 왕 [27] brunette 2012.11.12 3349
96694 멘탈리스트냐 하우스냐 [12] 홍시 2012.04.25 3349
96693 브랜드 옷 보다 시장옷이 더 예쁘고 편하다고 느끼시는 분은 없나요. [10] 자두맛사탕 2011.09.23 3349
96692 이제껏 만들었던 중 가장 훌륭한 떡볶이 [12] 미나 2011.07.29 3349
96691 대학원에 가야하는데 영어를 너무 못해요 [15] 무리데쓰 2011.06.28 3349
96690 양치질 하니까 생각난 이야기2 [24] 자본주의의돼지 2011.02.24 3349
96689 [듀나in] 색계를 보다보니까 궁금한데요.. [6] 빠빠라기 2011.02.12 3349
96688 이 와중에 도는 사칭글들 [9] 페니실린 2014.04.17 3349
96687 침대위에서도 할 수 있는 초간단(?) 전신 운동 [11] 세븐of나인 2010.11.15 3349
96686 땅콩 보다 아몬드가 좋으면 된장남인가요? [21] 셜록 2010.10.19 33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