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분하네요 정말.

주말인데 약속도 없고 부르는 사람도 없고

외로운 삶을 살고 있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이 따분함!


시원한 맥주 한잔하고 싶은데 혼자라서 절망하십니까!

남들은 다 애인이다 어장 물고기다 뭐다 해서 랄랄랄 나가 노는데

난 왜 이러고 있어야 하나, 괴로우십니까!

1박2일로 놀러가자던 친구놈이 문자로 약속을 취소해서 갑자기 공허한 기분이 드셨습니까!

아무라도 만나서 아무 쓸데없는 얘기라도 하고 싶은데 이 세계의 인간은 왜 이렇게 단절되어 있는 것일까 고독하십니까!

갑자기 창문을 열고 거리를 향해 미칠듯이 소리를 지르고 싶은 충동을 참지 못해 답답하십니까!

약속 없는 주말이 대체 몇 주째인가 손가락으로 꼽아보고 자기도 모르게 두 눈을 질끈 감으셨습니까!


생각만 말고 행동하죠.

원래 번개는 뭐 이것저것 준비하고 만나는 것이 아니라

난 원래 이런 사람이 아닌데 내가 왜 부랴부랴 외출 준비를 하고 있는 거지, 그러면서 집을 나서는 거죠.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도 차창밖의 어둠을 멍하니 바라보다 문득 내가 미쳤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들을 만나러 가다니, 그러면서 가는 거죠.

행동하는 자에게 삶은 그 비밀을 드러내리라.

한 번쯤 충동적으로 움직이는 것도 어떻습니까!


시간 없습니다.

6시 30분 종로 영풍문고에서 만납시다.

종로 3가 YMCA 옆 골목에 괜찮은 퓨전 일식집 있던데 거기서 마시든지, 인사동 주점도 좋고, OB광장 같은 시원한 맥주집도 좋고...

아무튼 남녀노소 상관없이 듀게인이라면 반갑게 만나서 술 한잔하죠.


영풍문고 시집 코너에서 시집 뒤적거리고 있겠습니다.

8시까지 기다릴게요.

얼른 씻고 나가야겠네요.

접선 암호는 "사과나무에 배두나?"

누구든 시집 코너 근처에서 알짱거리면 제가 다 찾아가서 그렇게 물어보겠습니다.

혹시라도 번개와 상관없이 영풍문고 가시는 분, 조심하십시오, 정말입니다.

그럼 피식 웃으면서 안녕하세요, 하시면 되겠습니다.

암호 기억하십시오.

사과나무에 배두나? 입니다.


회계는 n분의 1로 제가 확실하게 보겠습니다.

남는 돈 절대 꿀꺽 안 합니다.

그리고 듀게 닉네임 밝힐 필요도 없고, 그냥 자유롭게 아무 제약없이 만나서 맥주 마시고 수다 떨고 깔끔하게 끝내죠.


농담 아닙니다.

한 분도 안 올 수 있지만 그래도 전 나가서 기다리겠습니다.

아무도 안 와도 혼자 한잔의 맥주를 마시고 돌아오겠습니다.


움직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9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02
99292 국*은행 노* 체크카드 혜택이 줄었군요 [8] 방은따숩고 2013.02.13 3377
99291 혹시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일해보신 분 계신가요? [9] india 2013.01.09 3377
99290 팔자 주름 크림 효과가 있나요? [9] 산호초2010 2012.11.25 3377
99289 긍정의 느낌을 주는 소설은 없는건가요?? [19] 툴루즈로트렉 2012.08.02 3377
99288 아래에 혈압관련 글읽다가...저혈압? [11] 물방울무늬 2012.07.13 3377
99287 여자 눈썹은 어떻게 그리는건가요? [13] 월도 2012.10.17 3377
99286 블루 재스민 빅 재밌네요. [10] 자두맛사탕 2013.09.28 3377
99285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김문수 [13] 푸네스 2011.12.30 3377
99284 오세훈은 왜 무상급식 반대 프로젝트에 정치생명을 걸었을까요 [11] 가끔영화 2011.08.24 3377
99283 주형철 SK컴즈 대표 "제 정보도 유출됐습니다" [12] 달빛처럼 2011.07.30 3377
99282 저번에 제가 올렸던 동물병원에서 미용 후 죽은 강아지 사건 [6] metal 2011.03.11 3377
99281 [바낭] 일본 드라마 '트릭'이 드디어(!) 마무리를 맞는군요 [13] 로이배티 2013.09.29 3377
99280 아악, 셜록. [4] DJUNA 2011.02.16 3377
99279 "유쾌한 100만 민란 프로젝트"라고 들어보셨나요? [20] 내일은권태 2010.08.27 3377
99278 [혐오] 하나님 때문에 밥 먹고 사는 거야. [17] 지루박 2011.02.12 3377
99277 연애하는 인간은 왜 낙타,사자, 그리고 아이가 되는가 [1] catgotmy 2010.07.14 3377
99276 한번에 누군지 아시겠어요 [8] 가끔영화 2012.08.17 3377
99275 진상 손님이냐 무개념 점원이냐 [23] Gappa 2014.06.11 3376
99274 알라딘의 약팔기 [5] 빠삐용 2013.07.12 3376
99273 화이트하우스다운 기가 맥히네요. [14] woxn3 2013.06.29 33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