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달 초에 어머니 칠순 기념으로 부모님께서 제주도 여행계획하고 계세요.

두 분 모두 운전면허가 없으셔서 택시투어를 알아보고 있는데요.

경험이 있으시거나 혹시 유익한 정보가 있으신 분 계신가요?

사이트를 찾아보니 여러군데가 있긴한데,

택시 기사님이 친절하실지도 염려스럽고

연세가 많은 부모님께서 택시 기사님과 동행하시면서

식사때 오히려 기사님의 동행을 불편하시거나 그러시진 않을까 걱정되네요.


택시투어의 장단점도 알려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0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3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10
103981 간단한 설문조사입니다 - '현명한 소비습관'에 대한 [16] 초콜릿퍼지 2011.03.21 1928
103980 [시사회 초대] 영화 <아프리카의 눈물> 보실 분~? [1] 앵두 2011.03.21 859
» [질문] 부모님 제주도 택시투어 [1] 빛을못봐불면증 2011.03.21 1317
103978 [바낭] Excel 교육받는 중의 단상들. [3] 7번국도 2011.03.21 1649
103977 [듀9] 이 여성분의 가방은 뭐죠? ;; [9] 그러므로 2011.03.21 68357
103976 [듀다모] 한달간의 인바디;; 공개 [5] 브라운레드 2011.03.21 2903
103975 [듀나인] 민감한 사람 [22] JnK 2011.03.21 3544
103974 더 브레이브, 블랙스완 - 하 정말 귀신같은 영화들 같으니라구. [2] 링귀네 2011.03.21 2115
103973 각하는 무릎을 꿇고 길자연은 우상숭배의 죄를 고백하고! [7] chobo 2011.03.21 2445
103972 코파에서 암흑가의 3인,그림자군단 봤어요... [8] 디나 2011.03.21 1562
103971 영화관에서 옆자리 사람이 이러면 어쩌지요. [10] Johndoe 2011.03.21 3133
103970 (바낭) 사기꾼들 참 많아요 [1] tmak 2011.03.21 1614
103969 유투브 속도땜에 답답하네요 [7] 리프레쉬 2011.03.21 1613
103968 연애가 시작되려면 [5] catgotmy 2011.03.21 3290
103967 영어권 국가의 미술학교로 유학을 가고 싶습니다. 어떤 학교를 선택해야 할까요. [32] 낭랑 2011.03.21 3826
103966 대학생활 너무 힘들어요. [3] Cocoon 2011.03.21 2357
103965 송신도 할머니께서 잘 피하셔서 생존하셨답니다. [3] 레벨9 2011.03.21 1219
103964 "나는 여러분 나이 때, 전 세계를 돌아다닐 때 그 나라 음식을 먹었다" [13] 도야지 2011.03.21 3293
103963 일본 tv 프로을 보다가 [2] 가끔영화 2011.03.21 1615
103962 [바낭] 요즘 조언의 대세는 '여자가 하자는 대로 해' 인가요.,. [10] 임시익명 2011.03.21 33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