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새 더 브레이브와 블랙스완을 연이어 봤어요

 

우선 더 브레이브. 인생이 왜 이렇게 지루할까 - 심심하다기 보다는 인생에 참 별거 없구나, 앞으로 살 날이 왜이리 기냐, 에 가까운 - 라는 푸념을 하다 친구랑 번개하듯 만나 보게 되었어요. 그간 제가 봤던 코엔형제 영화들에 비해 굉장히 따뜻한 영화였죠. True Grit, 이라는 직설적인 제목도 참 맘에 듭니다. 그러고보니 여기 나오는 인물들은 다들 그냥 직설적이고 자연산같은, 그런 사람들이라고 생각됐습니다. 악당들도 초식동물 덮치는 사자처럼, 단순하고 품위?도 있었죠. 죽을때에도 삶과 죽음이 자연의 일부라는 듯 덤덤한 편이고, 혐오감이나 비분강개를 불러일으키지 않더라구요. 주인공들은 진짜 감탄할 만 했어요. 소녀는 영민하고 순진한 용기를, 텍사스 보안관은 좀 얄팍하지만 도의적인 용기를, 무법자 보안관은 자부심과 애정에서 비롯된 용기를 보여줬어요. 찬송가 변주곡 음악이나 평원, , 달리는 말, 모두 느슨한 듯 너무 적절히 잇대어져서 마음을 채워줬어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에서도 남부지방 평원이 나왔는데, 왜 그리 분위기가 다른지. 영화 보고나서 사는데 위로받는다, 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q 블랙스완. 힘들게 하는 영화는 잘 못보는 편이라서 관심은 있었지만 안보고 있었고, 이날도 더 브레이브를 저는 한번 더 볼 셈으로 남편에게 보자고 했었는데, 시간이 맞지 않아 결국 블랙스완을 끊었습니다. 보고 나니 이토록 야비한 걸작’, 이라는 이동진 기자 별점평이 가장 쏙 들어옵니다. 정신적으로 억눌린 재능의 소유자가 계기를 맞아 자신의 불안한 내면이 증폭되고 스스로를 파괴하지만 한편 해방시킨다, 는 얘기는 어찌보면 흔한 멜로드라마인데, 이렇게 만들수가 있군요. 영화보던 중 친구 딸 생각도 났어요. 발레 선생님께 야단맞는게 불쌍했던 맘 약한 엄마가 엉엉 울면서 이렇게 힘들고 니가 열심히 해도 야단만 맞고 너무 맘아프고 속상하겠다, 그만하자, 라고 했을때 이녀석이 발레는 결국 보여주기 위해서 하는건데, 내가 열심히 했어도 보는 사람에게 느끼게 할 수 없다면 소용없는 거야. 괜찮아.’ 라고 했었다죠. 결국 자신은 보여줄 수 있는 능력이 안된다고 열세살 되면서 그만두었죠. 아무튼 발레가 지독한 예술이라는 건 대충 알고 있었지만 정말 지독했습니다. 새삼 배우라는 직업도 지독하겠다 싶었구요. 나탈리 포트만이 이런 배우로 컸는 지 몰랐어요. 대단했습니다. 그런말씀들 많이 하셨는데, 끝나고 나니 진짜 꼼짝 못하겠고 뭔가에서 풀려난 사람처럼 감정에 북받친 눈물이 흐르더군요. 24시를 제일 좋아하는 남편도 아니 이런 영화가, 정말 끝내준다, 며 감탄해서 더 좋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483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3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1756
103994 간단한 설문조사입니다 - '현명한 소비습관'에 대한 [16] 초콜릿퍼지 2011.03.21 1928
103993 [시사회 초대] 영화 <아프리카의 눈물> 보실 분~? [1] 앵두 2011.03.21 859
103992 [질문] 부모님 제주도 택시투어 [1] 빛을못봐불면증 2011.03.21 1317
103991 [바낭] Excel 교육받는 중의 단상들. [3] 7번국도 2011.03.21 1649
103990 [듀9] 이 여성분의 가방은 뭐죠? ;; [9] 그러므로 2011.03.21 68386
103989 [듀다모] 한달간의 인바디;; 공개 [5] 브라운레드 2011.03.21 2903
103988 [듀나인] 민감한 사람 [22] JnK 2011.03.21 3544
» 더 브레이브, 블랙스완 - 하 정말 귀신같은 영화들 같으니라구. [2] 링귀네 2011.03.21 2115
103986 각하는 무릎을 꿇고 길자연은 우상숭배의 죄를 고백하고! [7] chobo 2011.03.21 2445
103985 코파에서 암흑가의 3인,그림자군단 봤어요... [8] 디나 2011.03.21 1562
103984 영화관에서 옆자리 사람이 이러면 어쩌지요. [10] Johndoe 2011.03.21 3133
103983 (바낭) 사기꾼들 참 많아요 [1] tmak 2011.03.21 1614
103982 유투브 속도땜에 답답하네요 [7] 리프레쉬 2011.03.21 1613
103981 연애가 시작되려면 [5] catgotmy 2011.03.21 3290
103980 영어권 국가의 미술학교로 유학을 가고 싶습니다. 어떤 학교를 선택해야 할까요. [32] 낭랑 2011.03.21 3826
103979 대학생활 너무 힘들어요. [3] Cocoon 2011.03.21 2360
103978 송신도 할머니께서 잘 피하셔서 생존하셨답니다. [3] 레벨9 2011.03.21 1219
103977 "나는 여러분 나이 때, 전 세계를 돌아다닐 때 그 나라 음식을 먹었다" [13] 도야지 2011.03.21 3293
103976 일본 tv 프로을 보다가 [2] 가끔영화 2011.03.21 1615
103975 [바낭] 요즘 조언의 대세는 '여자가 하자는 대로 해' 인가요.,. [10] 임시익명 2011.03.21 33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