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날씨 참 을씨년스러웠는데... 이런 날씨일수록 왠지 방구석에서 전전하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 박차가 나갔어요. 무려 1시영화였는데....

 

 장 피에르 멜빌의 영화는 단 한편도 본적이 없습니다. 물론 그의 영화에 무진장 영향을 받은 오우삼이나 두기봉의 영화들은 모조리 섭렵하다 시피 했지만 원조를 보는건 첨이었죠.

 전날 모던워페어2를  (캐뒷북) 하느라 늦게 자서 정신이 아주 말똥한 상태는 아니었기 때문에 1895에서 커피를 한잔 마시고 준비를 했어요. (근데 여기는 커피가 너무 달아요....)

 

  영화가 참 뭐랄까..... 삭막하더군요. 정말 삭막하고 메마르고 건조합니다. 대사도 별로없이 그냥 유유자적 흘러가는 영상으로만 모든걸 보여줍니다. 특히 후반부의 보석털이-_-

 씬은 거의 10분넘게 대사 한마디 없이 느릿하면서도 착실하게 범행과정을 보여주는데 그런데도 몰입도가 상당하더군요..... 그런데 사실상 제 눈에는 영화전체의 모양새보다는

 모든걸 다 뛰어넘는 알랭들롱의 정신나간 외모때문에 감탄에 감탄의 연속이었어요. 알랭들롱 잘생긴거야 누구나 다 알죠....하지만 막상 영화속에서 그의 젊은 시절 모습은 제대로

 본적이 없는데 와 정말.....저엉말 잘생겼더군요. 장동건이나 원빈따위는 비교도 안되겠어요....  이거 두기봉이 지금 리메이크 하는걸로 알고있는데 기대되네용... 

 

  그림자군단은 그냥 볼까말까 망설였다가 어차피 공짠데.... 보다가 별로면 나오자-_-라는 생각으로 봤어요. 그래도 2차대전이야기고 프랑스 레지스탕스 이야기니까 볼만하지 않을

 까.....하는데 왠걸......정말 많이 지루하더군요..... 근데 왠지 나가기는 싫고 계속 보게 되었습니다. 참 느리고 지루하고.... 그런데 영화가 점점 진행이 되고 다 끝나고 나갈때까지

 아니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갈때까지 엉덩이를 떼질 못했어요. 음....세상에 이렇게 지루하면서 지독하게 우울하고 비관적인 영화는 첨이었어요. 보통 지루한 영화는 지루하고 끝

 인데 이 영화는 정말 말도못하게 우울해요. 뭔가 도저히 어쩔수 없는.... 그런 분위기랄까요? 갑자기 영화를 보고 나오는데 제 기분이 확 다운되어서 무지 우울해지더군요....

 거기다 날씨는 3월말이 다되가는데 왤케 쌀쌀한지...... 코트 단추를 다 잠그고 깃까지 세우고 (알랭들롱 따라한건 아니에요.....그랬다면 염치없는 놈이죠....ㄷㄷㄷㄷ) 추워서 덜덜

 떨면서 광화문쪽을 정처없이 떠돌다가 집에 갔습니다.... 아 진짜 너무 우울하더군요.... 집에가서 모던워페어2를 마저 클리어하기 전까지 정말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280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6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6775
104457 간단한 설문조사입니다 - '현명한 소비습관'에 대한 [16] 초콜릿퍼지 2011.03.21 1934
104456 [시사회 초대] 영화 <아프리카의 눈물> 보실 분~? [1] 앵두 2011.03.21 859
104455 [질문] 부모님 제주도 택시투어 [1] 빛을못봐불면증 2011.03.21 1317
104454 [바낭] Excel 교육받는 중의 단상들. [3] 7번국도 2011.03.21 1649
104453 [듀9] 이 여성분의 가방은 뭐죠? ;; [9] 그러므로 2011.03.21 70287
104452 [듀다모] 한달간의 인바디;; 공개 [5] 브라운레드 2011.03.21 2903
104451 [듀나인] 민감한 사람 [22] JnK 2011.03.21 3544
104450 더 브레이브, 블랙스완 - 하 정말 귀신같은 영화들 같으니라구. [2] 링귀네 2011.03.21 2115
104449 각하는 무릎을 꿇고 길자연은 우상숭배의 죄를 고백하고! [7] chobo 2011.03.21 2445
» 코파에서 암흑가의 3인,그림자군단 봤어요... [8] 디나 2011.03.21 1562
104447 영화관에서 옆자리 사람이 이러면 어쩌지요. [10] Johndoe 2011.03.21 3133
104446 (바낭) 사기꾼들 참 많아요 [1] tmak 2011.03.21 1614
104445 유투브 속도땜에 답답하네요 [7] 리프레쉬 2011.03.21 1613
104444 연애가 시작되려면 [5] catgotmy 2011.03.21 3290
104443 영어권 국가의 미술학교로 유학을 가고 싶습니다. 어떤 학교를 선택해야 할까요. [32] 낭랑 2011.03.21 3828
104442 대학생활 너무 힘들어요. [3] Cocoon 2011.03.21 2368
104441 송신도 할머니께서 잘 피하셔서 생존하셨답니다. [3] 레벨9 2011.03.21 1219
104440 "나는 여러분 나이 때, 전 세계를 돌아다닐 때 그 나라 음식을 먹었다" [13] 도야지 2011.03.21 3293
104439 일본 tv 프로을 보다가 [2] 가끔영화 2011.03.21 1615
104438 [바낭] 요즘 조언의 대세는 '여자가 하자는 대로 해' 인가요.,. [10] 임시익명 2011.03.21 33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