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 시식기

2011.08.13 20:55

메피스토 조회 수:3366

* 오늘 시내에 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샀지요. 동네 슈퍼에선 여전히 안팔아요.


*
 

기분탓인지, 중량을 떠나 사이즈가 자체가 다소 작게 느껴지더라고요. 집에와서 삼양라면과 비교해봤을땐 막상 큰차이가 안나던데 말입니다. 

끓인 방법은 정석입니다. 물은 맥주잔 3잔에 스프-건더기-라면...뒷면에 계란or계란 흰자를 풀지 않고 넣으면 더욱 맛있다고 하는데 국물이 허여멀건한게 느끼할거라는 생각이 우선 들었던지라 계란은 생략. 냥 면스프의 기본 셋팅으로 했습니다. 아, 잠깐, 아닙니다. '기본'은 아니에요. 집에 홍고추가 1/3개 남아있길래 넣었습니다. 단, 혹시라도 라면에 매운맛을 더할수 있으므로 일부러 안매운 고추를 넣었죠. 


맛은...저에겐 별미군요. 여기서 별미란 긍정적, 부정적 의미 모두를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한번씩 먹을만합니다. 시중 제품과 비교하자면 국물은 훨씬 말쑥한 느낌이에요. 그렇다고 아예 기름기가 없는건 아니지만, 적당히 가볍고 칼칼합니다. 생각보다 그렇게 느끼하지도 않아요. 기름기를 제거한다면 차게 먹어도 괜찮을 듯 한 국물입니다. 면발의 식감이 일반라면 같진 않던데, 좀 더 가늘가늘한 면발인가. 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마음에 들더군요.

평범한 라면이 물리다면 한번쯤 먹어볼만 합니다. 다만 밥을 말아먹기엔 라면국물 특유의 육중함이 부족해서 호불호가 갈릴듯 하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77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049
98536 [혹성탈출: 진화의 시작] 대박이로군요 [11] 폴라포 2011.08.09 3367
98535 제가 정말 좋아했던 여배우 ^^ [3] 감동 2011.05.12 3367
98534 세상에 제가 민효린을 챙겨보네요....... [4] 감동 2011.05.06 3367
98533 방금 서울하늘에 반짝이던 것들 뭔가요? [16] 폴라포 2010.09.03 3367
98532 욕실청소 뭘로 하세요? [7] 톰티트토트 2010.07.28 3367
98531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에 다녀왔어요. [8] 난데없이낙타를 2012.09.23 3367
98530 인셉션 보고 왔는데, 이럴수가... [3] setzung 2010.07.22 3367
98529 [펌글] 민족의식이 강할 수록 속옷을 입지 않는다고? [33] Bigcat 2017.10.13 3366
98528 사과는 이병헌 감독이 훨씬 더 잘하네요 [12] 닥터슬럼프 2016.08.19 3366
98527 [바낭] 아이돌 음악의 5대 작곡가들 [8] Bluewine 2014.06.21 3366
98526 일산 CGV아이맥스 - 그래비티 [3] 은밀한 생 2013.10.17 3366
98525 집에 들어오자마자 가장 먼저 하는 일은? [20] 아난 2013.09.22 3366
98524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366
98523 [추적자] 강동윤이 몰카찍는걸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4] zerokul 2012.07.11 3366
98522 점쟁이들. 웃음이 끊이지 않는군요 [18] 나나당당 2012.10.05 3366
98521 여러분은 대선 후 멘붕을 어떻게 극복하고 계신가요? [13] 살리 2013.01.02 3366
98520 괴음료 롯데 네이처티 [10] 나나당당 2012.06.24 3366
98519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6
98518 스티브 잡스와 U2, 빈자리가 너무 크네요. [11] 무비스타 2011.10.09 3366
98517 [바낭] 제가 좀 꼬였나요. [5] 으으으익명 2011.09.25 336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