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사수에게 '아직도 그것밖에 못하냐'는 소리를 들었어요.


호텔룸 프론트 아르바이트를 시작한지 이제 2주가 되어가는데


전 지극히 기본적인 것밖에 못해요.


배운 것도 고객님이 직접 오시면 머리가 새하얘져서 암것도 못해요.


참 일을 못합니다.


지금은 야간조로 근무중인데


마감하는 법을 배웠어요.


정말 너무 어려워서 머리가 멍-해요. 어떻게 사람이 이런 일을 할 수 있지?


그런 생각 뿐...


사실


이 직장에 오면서 다들 좋은 사람들이고, 제게 친절하게 대해주셨고


실수를 해도 웃어넘겨주셔서


이 직장에서 오래 머물 수 있다면 그것도 좋겠다 생각해보지 않은 건 아니에요.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전 높은 기대치를 채우지 못하고


주위사람들의 따듯한 시선도 조금씩 식어만 가겠죠.


그렇게 될 것이 무섭습니다. 전 또 한 번의 실패를 하는 거죠.


실패에 너무 익숙해지는 게 두려워요.


열심히...열심히 하고 있는데 그 열심만으론 부족해요.


제 자신이 정말 원망스러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33
98124 금연할 수 있는 좋은 묘수가 있을까요? [12] 바스터블 2016.01.31 1491
98123 2016 Screen A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6.01.31 522
98122 합법 유턴이라네요 [2] 가끔영화 2016.01.31 1645
98121 간만에 본 축구가.... [3] 밀키웨이 2016.01.31 1402
98120 레 미제라블을 보고... [3] 라인하르트백작 2016.01.31 1209
98119 (시그널) 예상은 했지만. [6] 그냥저냥 2016.01.31 2805
98118 하필이면 탐라는 이동진이었던거죠/ 코엔형제 신작 예고편 [20] 연성 2016.01.30 3573
98117 당연한 얘기지만 삶은 영화가 아니잖아요. [5] 젊은익명의슬픔 2016.01.30 1745
98116 시한부의 광기를 그린 작품을 찾습니다 [13] 바다같이 2016.01.30 1441
98115 어라? 노회찬옹 창원 성산구로 가네요? [4] 달빛처럼 2016.01.30 2008
98114 삶에 뭔가 의미를 덧씌우는 작업. [14] 장모종 2016.01.30 2169
98113 오랜만에 옷을 갈아입은 아가씨...(물론 구체관절인형 바낭) [6] 샌드맨 2016.01.30 526
98112 ost 문페이즈 여성용 시계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6.01.30 1133
98111 에쿠우스를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1.30 741
98110 이종걸案 '비토' 김종인의 첫 원내개입…여야합의 백지화 [7] 유상유념 2016.01.30 1449
98109 발더스게이트 적대화가 아닌 npc는 공격할수 없다? [6] catgotmy 2016.01.30 710
98108 제주여행 잘곳, 갈곳 어디가 좋을까요? [7] Cinea 2016.01.30 1910
98107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 특별판 표지 [7] underground 2016.01.30 1392
98106 배우와 희극인 두사람 이세영 [1] 가끔영화 2016.01.30 764
98105 룸 (Room) [4] 겨자 2016.01.30 15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