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이나이에도 성추행인가..

2017.03.14 03:34

쇠부엉이 조회 수:3620

운전을 배웁니다. 이제서야.

사십을 훌쩍넘겨 배우려니 머리로는 알아도 몸이 안따라주거나 몸은 아는데 머리가 착각해 실수하는 인지부조화? 같은 일이 제 손으로 벌어지네요.ㅡㅡ

미리미리 따두면 좋을것을...지난해의 엉망진창인 운전면허를 따면 더 쉽게 땄을려나요

장내는 세 번만에 겨우 통과하고 이제 도로주행입니다만...으음.

첫 수업시간에 성추행을 당했네요....제 허벅지에 교본책을 놓으라더니 책 위의 그림을 손가락으로 꾹꾹 눌러댈때부터 알아봤어야 하는건데

그 땐 좀 불쾌했지만 애써 손바닥으로 책을 받치며 설마.....했더랬죠. 아니나 다를까

핸들그립이 틀렸다며 장갑도 안낀 손으로..(참고로 다른 멀쩡한 강사분들은 다 드라이빙장갑인지 뭐시긴지를 끼고 계시더군요) 제 손을 덥석덥석 잡더니

기어조작이 틀렸다고 손목을 잡고..심지어는 설명을 쓸데없이 제 팔뚝을 잡고 합니다...?

어이는 없고, 운전교육중이라 정신은 하나도 없고...그 와중에 뭣이 신난것인지?매우매우 즐거워 보이던 (간만에 만만한 먹잇감에 즐거운가?) 강사새끼?는

제 팔에 일부러 기대서 설명하는 만행을 저지릅니다...그러더니 한 선생님에게 계속 배워야 운전이 잘 는다고 

스을쩍 학원에서 두시간마다 강사를 교체하는 시스템에 언질을 주라는 언질?을 내게 합니다.

그러더니 기어이...브레이크 제 때 못 밟앗다고 제 허벅지를 터치하네요.....

첫 수업이 끝나니 멍...하더군요. 제가 뭘했는지도 모르겠고

대놓고 화를 내거나 반응을 했어야 하는데....그게 이 나이에도 잘 안된다는 사실에 절망했네요.

밀폐공간이고 운전중이라는 위험도도 한몫한거 같은데..어쨌거나 나이는 헛먹었나 싶은 자괴감.

대놓고 뭐라고 했으면 어땠을까 후회감. 화도 나고 구역질나고....사무실로 가서 이 분 말하는 방식을 알아듣기 힘들다고(사실이기도 했지만)

이 강사와는 더 배우고 싶지 않다고 해놓고 왔습니다만

제 자신에게 혐오감이 들고 뒤늦게 드는 분노감때문에 잠도 안오더군요.

일주일뒤인 월요일. 사무실로 가서 모조리 얘기한다음 블랙박스 화면있으면 달라 경찰에 얘기하겠다고 하고

신입직원밖에 없던 사무실은 내일 아침에 답을 준다고 하고........ 돌아옵니다...그게 낮 상황이네요.

.....

대학 1학년때 작은 개인 화랑에서 제 등을 일부러 만지는 사장놈에게 제대로 대꾸도 못하고

다음날 전화도 없이 그냥 알바를 안나갔던 그때와 전 하나도 달라진게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그렇지만 이건 제가 익숙해져야 하는일은 아니겠죠? 좀 더 현명하게 대처를 했더라면..하면서 저를 괴롭히는 스스로를 봅니다.

어르신들이 보면 애숭이같겟지만 그래도 이 나이를 먹어서도 이런일을 겪어야 하는건지...울적하군요.

사무실에다 말하기도 했지만 이런 아줌마한테 저지경이면 여기 어린 학생들도 많던데 어떨줄 아냐고.

아니 되려 만만한 아줌마라 더 쉽게 손이 나간걸까요???

어떤 동호회내 성폭행사건이 생겨서 난리가 났는데 거기서 제 친구가 그 범인에게서 들은 말도 생각나요

그 범인은 주로 유부녀회원만 골라 건드렸는데 이유가

물에 배 한번 더 지나간다고 표나겠어? 이러고 웃더랍니다. 그게 생각나버렸네요. 젠장.


원하는 것을 하기위해 용기내 시작한 면허따기가 이렇게 흘러갈 줄은 몰랐네요.

학원태도를 보건대 기대도 안 합니다. 애초에 교육용 차량에 내부 블랙박스가 있었다면 그놈이 그런짓을 그리 쉽게 하겠어요

제 얘기를 다 하고 속을 풀긴 했지만 더 답답해집니다. 이 이상은 더 할 게 없는거 같아서.

그 새끼가 좀 더 조심은 하겠죠. 그정도겠죠.


제가 뭔가 더 할수있는게 있을까요???

있다고 한들 제가 감당할수 있는지도 잘 모르겠네요. 하루종일 이 생각으로 심정이 상해 힘듭니다.

제가 경찰에 고발하면 저놈이 해코지하는건 아닌가 겁도 나고요....

복잡하네요..


푸드덕~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