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청쪽의 유명한 집 "정광수의 돈까스가게"가 망원동으로 이전했다길래 보름 전쯤에 찾아가 봤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이런 간판만 남아있더군요.(....) 처음에는 지나칠 뻔 -_-;; 위치는 이전했다는 그 곳이 맞습니다.

분명 며칠 전에 이전했다는 글을 각종 블로그에서 봤는데, 이건 무슨 시추에이션인가? 
ㅡ 들어가서 주문해 놓고 물어보니까 "간판만 바꿨고 사람은 여전히 그 사람이 해요." 
라고 아줌마가 얘기합니다. 사람들이 어지간히 많이도 물어봤던 모양. 그런데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아줌마 얘기와는 또 다른 것이, 뭐 어떻게 된 영문인지 모르겠습니다. 주변에서 들리는 바로는
"정광수의 돈까스가게"는 원래 있던 마포구청쪽으로 옮겨갔다는 얘기도 있군요. 








가게 명함에서 왠지 뭔가를 파낸 듯한 모양새가(....) (무슨 속사정일지 궁금해지는 대목입니다.)
정광수 본점은 이제 어디로 갔는지 한 번 알아봐야겠군요.(....) 탐험은 계속된다. 주욱.


어쨌거나 김샜습니다.(....) 
그래도 혹시 찾아갈 사람이 있을까 싶어, 일단 기록은 방출. 

이 글은 그냥 '돈까스집 퀸즈 수와레' 방문기쯤으로 알아주시길...


(오리지널과 비교를 해 봐야 할 테니, 마포구청 또 가게 생겼네... ㄱ-;;)







위치는 망원역 1번출구에서 나와서 두 번 왼쪽으로 꺾어 골목으로 들어가 200미터. 
이런 그림이 그려진 담벼락이 보이면 그 인근이니,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메뉴








애피타이저로 나오는 스프. 그릇 바닥이 얇아서 슬픈(....)








그라인더가 있으니, 통후추를 갈아넣으면 좋습니다.








통후추도 그렇고, 당연한 얘기겠지만 전체적으로 컨셉은 정광수의 돈까스가게와 같습니다.








따로 제공되는, 채썬 양배추.









가쓰오부시 국물









밑반찬과 디저트... 깍두기는 푹 삭은 게 아니어서 괜찮았는데, 열매는 다 녹아서 나왔습니다. 
보통 중국집에서 나올 때는 살짝 얼려서 나오게 마련인데, 상온에 꺼내둔지 좀 된 듯.








돈까스. 이왕 왔으니 돈까스 맛이나 보고 가야겠습니다.








아마도 새송이버섯 볶은 것. 경양식에서 흔히 보는 감자보다 괜찮은 센스.








소스는 흔히 분식집 왕돈까스에 쓰이는 시큼털털한 기성 소스(케찹맛...)와는 다릅니다. 
부드럽지만 연하지 않은 맛. 농밀한 정도까진 아닌데, 시판 토마토 케찹이나 데미그라스소스 맛 안 나서 좋습니다. 

고기는 그냥저냥 먹을만. 걍 왕돈까스 스타일. 








아마 소스에 이걸 쓰는 게 아닐까... 하고 짐작해볼 뿐입니다.







ㅡ 어쨌든, 찾아가서 먹을만한지는 모르겠고, 망원동 살면 가끔 들러 먹을 만하지 싶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048
96626 식기세척기를 사고 싶어요. [11] 늦달 2011.03.21 1945
96625 휘몰아치는 피아노곡... [3] 안드레이 2011.03.21 1374
96624 한석규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 출연 확정. [5] 매카트니 2011.03.21 2839
96623 여러 가지... [9] DJUNA 2011.03.21 2854
96622 인형을 사면 참치를 드립니다. [8] 자두맛사탕 2011.03.21 2894
96621 심지어 교수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조차도 [21] 츠키아카리 2011.03.21 5810
96620 클린트이스트우드 감독의 두가지 취향 [7] 감동 2011.03.21 2338
96619 디지털파일을 DCP, Digi-Beta, DV, HD, HDV, Beta SP, 35mm 로 변환하는 법 아시는 분 있으신가요? [2] 개소리월월 2011.03.21 2165
96618 이소라씨의 멘탈에 관한 사건들을 알려주세요. [13] 교집합 2011.03.21 6940
96617 지방 다녀보면 그냥 먹먹한 경우가 많아요... [7] 도야지 2011.03.21 3064
» 망원역, "퀸즈 수와레" - '정광수의 돈까스가게'가 이전해왔다가 사라진(...) 가게 [5] 01410 2011.03.21 4109
96615 좋아했던 강혜정의 마스크 [7] 아이리스 2011.03.21 4759
96614 파이터의 오프닝 곡, How you like me now [6] GREY 2011.03.21 1074
96613 사람의 목숨값은 얼마일까요? [4] 후덜덜 2011.03.21 1462
96612 ebay로 러그 사보신분? [3] 주근깨 2011.03.21 1268
96611 일본 만화가들의 집단 무의식? [7] 라쇼몽 2011.03.21 3504
96610 [잡담] 나는 가수다와 도전1000곡, 확률문제하나, 남녀역할바꾸기테스트결과, 세상에서가장슬픈이야기 [3] 귀검사 2011.03.21 1810
96609 재즈뮤지션 정원영 [5] 쿠융 2011.03.21 2148
96608 영어원서 많이 읽으시는 분들 추천좀 해주세요. [5] 애덤스 2011.03.21 1787
96607 프랑스 친구가 저보고 요오드 정제 사고 물 사놓으래요;; [16] 강랑 2011.03.22 5160
XE Login